검색결과


공의회와 오늘』
2006년 3월호 (제 326호)
상대가 누구든 형제적 사랑으로 인내롭게 들어 주고 품어 주거나 또 내 생각을 진솔하게 전하지 못하고 있...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외
2006년 3월호 (제 326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지은이 | 이영헌 출판사 | 바오로딸 발행일 | 2004년 4월 15일 면 수 | 52...

사순 제1주일~제4주일
2006년 3월호 (제 326호)
3월 5일 ● 사순 제1주일 광야에서 유혹을 받으시다 그 뒤에 성령께서는 곧 예수님을 광야로 내보내셨다. ...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2006년 3월호 (제 326호)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요약 전 세계 그리스도인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

신학 논쟁의 문제인가?
2006년 3월호 (제 326호)
원문 | Christoph B쉞tigheimer, “Eucharistie als Opfer - Eine kontroverstheologische Frage?”, Stimm...

교육을 통해 새롭게 태어나고자 노력하는 중국 교회
2006년 3월호 (제 326호)
너무 큰 중국 손님들이 북경에 오게 되면 주로 만리장성과 고궁 정도는 꼭 보고 싶어 합니다. 만리장성과 ...

대구대교구 3대리구 4지역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
2006년 3월호 (제 326호)
사제 소공동체 -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 대구대교구 3대리구 4지역의 ‘복음 나누기 금요 모임’은 8개 본...

대전교구 문창동 본당 무료 급식소
2006년 3월호 (제 326호)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다”(마태 25,35). “가장 작은 이들”에게 먹을 것을 주는 일...

시골 본당 신부의 단상
2006년 3월호 (제 326호)
신학교에서 다시 본당 신부로 2004년 7월에 다시 교구로 돌아왔다. 지난 5년 반 동안 대구에서 학생들을 가...

빈곤, 발전, 청빈 그리고 선교 본당
2006년 3월호 (제 326호)
예수님께서 가난하게 살고 가난한 사람 가운데 활동하신 것이 분명하여도, 현재 우리 한국 천주교회에서 ...

   1      


내 인생의 책 한 권 - 『형제애 2006년 3월호 (제 326호)

공의회와 오늘』

신순근 (청주교구 신부)

상대가 누구든 형제적 사랑으로 인내롭게 들어 주고 품어 주거나 또 내 생각을 진솔하게 전하지 못하고 있으니,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형제적 사랑으로 대화하라.”는 공의회의 가르침은 아직도 내 안에서 미완으로 남아 있는가 보다.

원고 청탁을 받은 후 한참 망설였다. 누구에게나 정녕 “이 책이다.” 하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뚜렷하게 자신에게 영향을 준 책들은 몇 권씩 되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십 대에서 현재 육십 대에 이르는 동안 읽은 책 가운데 언제의 것을 선정하느냐 하는 것도 고민스러웠다. 그러다가 사제가 된다는 ?별 탈이 없다면 ?사실이 점점 눈앞으로 다가오고 있는 시점에 읽고 ‘그렇구나!’ 하며 무릎을 쳤던 책을 뽑았다.
그 책명은 『형제애-공의회와 오늘』! 흔히 M·B·W로 더 잘 알려진 “더 나은 세계를 위한 운동”의 창시자인 예수회 소속 롬바르디 신부의 저서인데, 감명 깊게 읽은 책으로 내 머리에 뚜렷이 각인되어 있다. 그러나 지금은 그 책을 가지고 있지 않다. 대개의 본당 사목자들이 그렇듯이 나 역시 본당에서 본당으로 옮길 때는 그간 모였던 책들을 모두 정리하고 될수록 가볍게 떠나는 삶이었기 때문이다. 내 딴에는 목자란 삶 자체에 힘이 있는 것이지 지식으로 가르치면 그것은 이미 힘을 잃는다는 나름대로의 생각 때문이었다. 학자나 교수가 아닌 바에야 책은 꾸준히 읽으며 공부하되 지식에만 얽매이지는 말아야겠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형제애-공의회와 오늘』! 그 책은 손에 들고 읽기 시작할 때부터, 시정해야 할 좋지 못한 내 버릇을 꼬집어 주었다. 자세히 보지도 않고 넘겨짚어 버리는 습관이었다. 그렇게 두껍지 않고 오히려 얇다는 느낌을 주는 책이었다. 그런데 신학교 도서관 서가에서 그 책을 보았을 때는, 당시 한참 잘 나가던 일본 어느 교수 신부의 책이려니 하고 넘겨짚어 버리고 말았다. 얼마가 지난 후 우연히 또 그 책을 보았는데, 롬바르디 신부라고 또렷하게 인쇄가 되어 있지 않은가! 책을 넘겨 가며 놓을 줄을 몰랐다. 얇지만 주옥같은 말씀들이었다. 단숨에 읽은 것으로 기억된다. 롬바르디 신부가 제2차 바티칸 공의회에 참석하러 온 교부들에게 한 피정 강론(?)을 엮어서 출판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내용은 이렇게 기억된다.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변화의 중심은 사랑이다. 형제적 사랑으로 대화하라. 교회는 하느님의 인류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 보여 주어야 한다.” 또 한 가지! “시대마다 훌륭한 성직자들이 많이 나왔지만 특히 공의회 이후가 그렇다. 공의회는 성령께서 교회와 세계에서 특별히 활동하시는 큰 사건이기에 그 가르침을 연구하며 따라 살면 훌륭한 성직자가 될 것이다.”라는 이야기였다. 솔직히 그때까지는 신학생이었으면서도, 공의회가 어떻고 어느 헌장에 이런 말이 있다고 누가 말하면 그러려니 하는 정도의 관심밖에 없었다.
그러나 『형제애-공의회와 오늘』을 읽은 다음부터는 달라졌다. 교수 신부님들이 공의회 문헌 운운하면 그저 그러려니 하던 것에서 벗어나 문헌을 붙들었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사제가 되고서인지 그 직전인지는 모르겠지만 막 합본으로 나온 『제2차 바티칸 공의회 문헌』을 완독했다. 그 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문헌』이 『성경』 다음으로 자주 보는 책이 되었다.
사제가 된 후 바로 일 년 후배로부터 자기 첫 미사 때 강론을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풋내기가 풋내기 냄새를 풀풀 내며 강론을 하는 마당이었다. 그 강론 내용에 공의회 이야기를 집어넣었다. “신부님과 나는 같은 연배로 같은 본당에서 자랐고 또 공의회가 한창 진행 중일 때 신학교에 입학했다. 그런데 아직 공의회의 가르침이 몸에 배지 않을 때 사제품을 받게 되었다. 어느 책을 보니 제1차 바티칸 공의회가 끝나고 그 가르침대로 살아온 성직자들 중에 훌륭한 성직자들이 많이 배출되었다더라. 그러니 우리 함께 교회의 가르침에 따라 잘 살자.”
얼마 지나서 무슨 일로 주교님을 뵙고 상의드릴 일이 있었는데, 이야기 중에 주교님께서 후배 신부 첫 미사 때 한 내 강론에 대해 말씀하셨다. “네 강론 참 감명 깊게 들었다. ?일단 추켜 주고 ?그런데 목소리가 좀 작더라. 강론은 인간인 네가 하는 것이 아니고 네 안에 계신 그리스도께서 너를 통해 말씀하시는 것 아니냐.” ‘그렇구나. 내 목소리가 작은가 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평소에도 나는 ‘이 정도면 다 알아듣겠지.’ 하고 생각했는데 상대방에게는 내 말이 작게 들린다는 것을 나중에야 알았다. 그러니까 신체 구조상 내가 느끼는 것과 다른 이들이 느끼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미사 때는 다르다. 특히 강론할 때는 달라졌다. 꼭 주교님 말씀을 듣고 달라졌다고는 못하겠으나 분명 커진 것은 틀림없다. 그래서 신자들이 “우리 본당 신부님은 미사 드릴 때 특히 강론할 때는 목소리가 커진다.”는 말을 종종 하는 모양이다. 며칠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 복사 중에 내 일거수일투족을 유심히 눈여겨보는 녀석이 있는데 ?그런 녀석들이 나중에 일을 저지른다 ?한 번은 이렇게 묻는 거였다. “신부님, 신부님은 왜 미사를 드릴 때는 목소리가 커져요?” 나도 조금은 자신 있게 대답했다. “응, 미사는 내가 드리는 거 같지만 실제는 예수님이 내 안에서 하시는 거잖니?” 그 복사는 금방 “아, 그렇구나!” 하며 공감했다.
그러면서 공의회를 마무리한 바오로 6세의 교황 권고 「현대의 복음 선교」 가운데 한 말씀이 생각났다. “신자들 가운데 현존하시는 주님의 축일을 지내는 부활의 교회를 이루기 위해 모인 신자들은 강론에서 많은 것을 기대하고 기쁜 효과를 얻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강론은 알아듣기 쉽고, 간결하고도 명료하고 솔직하면서도 시기에 알맞아야 하고, 복음 정신에 뿌리박고 교회와 교도권에 충실하여 전교 열에 찬 것이라야 합니다. 그 밖에도 희망에 차 있고 신앙을 북돋아 주며 평화와 일치를 길러 주는 것이라야 합니다. 이와 같은 강론이 주일마다 행해진다면 본당 공동체나 다른 공동체가 얼마나 강론의 덕으로 생생해지고 견고해지겠습니까? … 강론은 언제나 주님의 말씀을 전하는 데 고유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43항). 아울러 아우구스티노 성인의 말대로 입이 납덩이처럼 무거워지는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늘 돌아본다.
또 다른 한 면, 곧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형제적 사랑으로 대화하라.”는 말을 대할 때에는 늘 마음 한구석에 모자람이 느껴진다. 대화를 할 줄 모르는 우리의 문화를 탓하기보다 거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내 자신이 보인다. 상대가 누구든 형제적 사랑으로 인내롭게 들어 주고 품어 주거나 또 내 생각을 진솔하게 전하지 못하고 성급하게 단절시켜 버리면서 판단하고 무시해 버리는 습관을 아직도 못 고치고 있으니,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공의회의 가르침은 아직도 내 안에서 미완으로 남아 있는가 보다.

신순근 | 청주교구 신부. 1975년 사제품을 받았으며, 보은 본당 주임, 꽃동네 회장, 충북 재활원장을 거쳐 현재 복대동 본당 주임으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