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피에르 신부의 유언』
2006년 6월호 (제 329호)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왜 살아야 하는지 삶의 이유와 방향을 아는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알고 생각하는 ...

『사람이여, 당신은 - 생명 공학과 가톨릭 윤리』 외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람이여, 당신은 - 생명 공학과 가톨릭 윤리』 지은이 | 이용훈 출판사 | 가톨릭출판사 발행일 | 2...

성령 강림 대축일~연중 제12주일
2006년 6월호 (제 329호)
6월 4일 ● 성령 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해설
2006년 6월호 (제 329호)
현대인은 통신 및 교통의 발달에 힘입어 다양한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 교류하며 더불어 살게 되었다. ...

이슬람교, 역사상의 근본적인 변화와 현대의 도전
2006년 6월호 (제 329호)
서론 이제는 유다인이 아닌 무슬림에 대한 의혹이 널리 도사리고 있다. 이슬람교의 선동 때문에 무슬림은 ...

일본 교회의 새로운 사목적 시도
2006년 6월호 (제 329호)
- 성소 부족과 고령화, 외국인 신자의 증가에 초점을 두고 들어가는 말 일본 가톨릭 교회는 1549년 ...

수원교구 성사모
2006년 6월호 (제 329호)
… 성령의 능력으로 저희의 얼을 새롭게 하시어 성서를 가까이하며 예수 그리스도와 이웃을 더욱 잘 알게 ...

마산교구 창원 여성의 집 ‘무지개 빌라’
2006년 6월호 (제 329호)
2005년 말 현재 전체 가출자의 26.8%인 16,894명이 청소년인 것으로 드러났는데(‘청소년 통계’, 통계청),...

좀 더 열린 교회가 되었으면…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목』 잡지 독자 여러분께 따뜻한 인사를 보내 드립니다. 본인에게는 『사목』과 닮은 점이 한 가지가 ...

본당 연계 가정 간호
2006년 6월호 (제 329호)
과학과 의학이 고도로 발달된 현대 사회라고 하지만, 고령 인구의 증가와 각종 사고와 재해, 환경오염 등으...

   1      


교회 문헌 읽기 -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첫 번째 회칙 2006년 6월호 (제 329호)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해설

도건창

현대인은 통신 및 교통의 발달에 힘입어 다양한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 교류하며 더불어 살게 되었다. 반면, 여러 집단이나 나라 사이에 존재하는 경제적인 불균형, 문화나 경제적 상황의 차이에서 오는 편견과 불평등도 더 많이 경험하게 되어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 사이에, 또 더 가진 사람과 덜 가진 사람 사이에 갈등과 충돌 역시 잦아지고 있다. 심지어 대규모 테러와 그에 대한 보복 폭력을 하느님의 이름으로 자행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도 남북한 사이에서만이 아니라, 남한 사회에서조차 하느님의 이름으로 불신과 증오를 선동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현실을 감안할 때, 이 시대 대표적인 교의 신학자 가운데 한 사람인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첫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Deus Caritas est)는 그리스도교 신앙의 원천에 대한 숙고에 기초하여 교회의 사랑 실천에 참여하는 모든 이를 격려하고, 교회의 사랑 실천을 돌아보도록 촉구하는 문헌이라 하겠다.
회칙은 첫머리에 하느님의 사랑이 그리스도교적인 하느님 상과 인간 상의 근본임을 지적하면서, 그분의 사랑을 알고 믿는 거기에서 우리의 신앙이 시작함을 강조한다. 이어서 제1부에서 사랑의 의미와 사랑하시는 하느님과 사랑받는 인간의 관계를 성경의 신앙에 근거하여 살펴보고, 제2부에서는 하느님의 사랑에 대한 응답인 교회의 사랑 실천이나 교회의 사회사업의 의미, 사명 그리고 기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회칙은 인간적 사랑(에로스)과 신적 사랑(아가페)을 근대 사상과 성경의 가르침을 통해 살펴봄으로써 하느님의 사랑이 모든 사랑의 근원이며 목표임을 보여 준다. 하느님의 사랑이 구약과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수난을 통해 구체적으로 드러났기에 그리스도인의 이웃 사랑 역시 구체적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사랑 실천은 이웃 안에서 그리스도를 볼 수 있을 때 가능하며, 이웃 사랑의 실천을 통해 하느님께 대한 사랑도 성장하므로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따라서 하느님의 사랑을 드러내는 사랑 실천은 교회의 본질(22.25항)이며 본분(20항)이다. 사랑의 실천이 빠진 교회는 이미 교회가 아니다. 교회는 공동체적으로 사랑을 실천하고자 자신의 사회사업을 조직화, 제도화했고 역사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를 실천해 왔다. 조직화된 사랑의 봉사는 가장 정의로운 사회에서도 여전히 필요하며(28항), 국가의 정치적 활동과 구별되는 교회의 고유한 활동임을 강조하고 있다(29항). 국가 차원의 연대, 곧 정의에 입각한 경제 노동 사회 복지 정책이 더욱 중요하겠지만(30항), 교회 사회 복지 기관 역시 투명한 운영과 충실한 도움으로 그리스도교 정신을 증언하며 상호 조정을 통해 더 효율적인 도움에 기여하고(30항 나) 다른 단체와 협력해야 할 책임이 있다.
교회의 사랑의 봉사는 당파와 이념을 초월해 우리를 필요로 하고, 우리가 도울 수 있는 모든 사람(15. 31항)의 긴급한 요구와 고유한 상황에 주저하지 않고 도움으로써 실제적이며 보편적인 하느님의 사랑을 드러낸다. 이 도움은 전문적으로 적절하고 하느님의 사랑에 대한 믿음에서 나와야 하며 하느님의 사랑에 걸맞은 것이어야 한다. 그 때문에 가톨릭 사회사업계에 참여하는 사람은 전문 교육과 함께 마음의 양성을 필요로 한다(31항). 또, 교회의 사랑 실천은 무조건적인 하느님의 사랑을 드러내어야 하기에 어떤 다른 의도도 없이 무조건적인 것이어야 한다(31항).
주교를 중심으로 모든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의 사랑에 마음을 사로잡혀 이웃 사랑을 깨달은 사람들”(33항)로서 함께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사랑을 실천할 책임이 있으며(32항) 그리스도와 살아 있는 관계를 맺고자, 기도하면서(36항) 이를 실천해야 한다. 또 자신들의 사랑 실천이 하느님의 은총에 힘입었음을 알기에 겸손하게, 스스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조급함 없이 사랑을 실천할 수 있다.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이 회칙에서 “사랑은 가능합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모습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우리도 사랑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사랑을 체험하십시오. 그리하여 하느님의 빛이 세상에 들어올 수 있게 하십시오.”(39항)라고 권고한다.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는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먼저 하느님의 사랑에 스스로 맛들이고, 거기에서 우러나와 사랑의 실천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며, 무조건적이며 거저 주어진 하느님의 사랑이 교회의 사랑 실천 또는 사회사업의 원천이며 그 실천을 돌아보는 척도이고 목표임을 명백하게 제시하고 있다. 따라서 이 회칙은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사는 삶을 통해 하느님과 일치를 이루려 모든 그리스도인에게는 행동으로 드러나는 믿음을 위한 기본 문헌이며, 북한 및 외국 원조나 국내의 교회 사회사업 시설이나 기관, 단체와 영성적으로 동반하거나 이끌어 가는 성직자, 수도자, 그리고 평신도 지도자들에게는 자신의 사명을 위한 지침서라 할 것이다.
도건창 | 대구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한국 가톨릭 사회복지 사회교육원(카리타스 아카데미) 연구원으로 활동하면서,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에서 그리스도교 사회복지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