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피에르 신부의 유언』
2006년 6월호 (제 329호)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왜 살아야 하는지 삶의 이유와 방향을 아는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알고 생각하는 ...

『사람이여, 당신은 - 생명 공학과 가톨릭 윤리』 외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람이여, 당신은 - 생명 공학과 가톨릭 윤리』 지은이 | 이용훈 출판사 | 가톨릭출판사 발행일 | 2...

성령 강림 대축일~연중 제12주일
2006년 6월호 (제 329호)
6월 4일 ● 성령 강림 대축일 성령을 받아라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해설
2006년 6월호 (제 329호)
현대인은 통신 및 교통의 발달에 힘입어 다양한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 서로 교류하며 더불어 살게 되었다. ...

이슬람교, 역사상의 근본적인 변화와 현대의 도전
2006년 6월호 (제 329호)
서론 이제는 유다인이 아닌 무슬림에 대한 의혹이 널리 도사리고 있다. 이슬람교의 선동 때문에 무슬림은 ...

일본 교회의 새로운 사목적 시도
2006년 6월호 (제 329호)
- 성소 부족과 고령화, 외국인 신자의 증가에 초점을 두고 들어가는 말 일본 가톨릭 교회는 1549년 ...

수원교구 성사모
2006년 6월호 (제 329호)
… 성령의 능력으로 저희의 얼을 새롭게 하시어 성서를 가까이하며 예수 그리스도와 이웃을 더욱 잘 알게 ...

마산교구 창원 여성의 집 ‘무지개 빌라’
2006년 6월호 (제 329호)
2005년 말 현재 전체 가출자의 26.8%인 16,894명이 청소년인 것으로 드러났는데(‘청소년 통계’, 통계청),...

좀 더 열린 교회가 되었으면…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목』 잡지 독자 여러분께 따뜻한 인사를 보내 드립니다. 본인에게는 『사목』과 닮은 점이 한 가지가 ...

본당 연계 가정 간호
2006년 6월호 (제 329호)
과학과 의학이 고도로 발달된 현대 사회라고 하지만, 고령 인구의 증가와 각종 사고와 재해, 환경오염 등으...

   1      


내 인생의 책 한 권 2006년 6월호 (제 329호)

『피에르 신부의 유언』

김창훈 (제주교구 신부)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왜 살아야 하는지 삶의 이유와 방향을 아는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알고 생각하는 것을, 한 탈렌트를 받은 사람처럼 땅에 파묻어 놓지 말고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다.
『피에르 신부의 유언』
지은이 | 아베 피에르
옮긴이 | 이효숙
출판사 | 웅진지식하우스
발행일 | 2006년 1월 17일
면 수 | 213면
정 가 | 9,000원

프랑스의 아베 피에르 신부는 가난한 이들을 사랑하고자 일생을 바쳐 온 ‘살아 있는 성자(聖者)’로 불릴 만큼 프랑스에서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 90대의 노사제이다. 피에르 신부는 1912년 프랑스 리옹에서 태어나 19세에 성 프란치스코 수도회에 입회하여 가톨릭 사제가 되었다.
그는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수많은 사람들을 무자비하게 학살하던 독일의 나치스 정권에 대항하여 레지스탕스로 활동하면서, 유다인들을 스위스로 이주시키는 일을 계획했다. 그리고 1949년에는 파리 근교에 오두막을 지어 ‘넝마주이’들을 위한 주거를 마련하여 줌으로써 오늘날 전 세계에 퍼져 있는 가난한 이들의 ‘엠마우스’ 공동체를 시작하였다.
1954년, 그는 프랑스 정부와 국민에게 빈민에 대한 인간으로서의 의무를 상기시키고, 그들을 도와야 한다는 연대 의식을 호소함으로써 대대적인 자선 사업을 펼쳤는데, 가난에 대한 ‘분노’와 인간애의 열정을 가슴에 안고 세계 곳곳을 두루 다니면서 수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사랑의 불을 질러 자선과 선행을 실천하게 하였다. 그 결과, 오늘날 엠마우스 공동체는 프랑스에만 115개의 지부를 비롯하여, 전 세계 50여 개국에 350여 개의 외국 지부를 두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그를 성자(聖者)라고 할 정도로 이상적인 성직자로 바라보고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유는 “내 인생이 이렇게 이끌어져 온 것은 다만 피하지 않았을 뿐, 내가 특별히 어떻게 한 것은 없다.”라는 그의 말처럼, 자기를 필요로 하는 사람과 일에 대하여 어떤 이유로도 회피하지 않고 받아들이고 감당하려고 노력했기 때문이다. 인간적인 나약성 때문에 “들어오세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라고 기쁘게 말하지 못하는 등 더 바람직한 사랑을 실천하지 못했을 때 그는 ‘모욕적인 상처’를 느낀다고 한다. 이런 표현들이 필자의 마음을 흔들었다. 그리스도께서는 조건 없는 사랑의 실천을 강조하셨지만, 우리는 흔히 “여건상 불가능하다.”고 변명하면서 쉽게 피해 버리는 일이 너무나 많지 않은가. 그렇게 하고서도 아무런 수치심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우리의 양심은 둔해져 있거나 마비된 것은 아닌가.
피에르 신부는 자신의 얼마 남지 않은 생의 마지막 유언이자 소망을 선의의 사람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어서 이 책을 쓴 것이다. 사랑의 계명을 실천해야 할 그리스도 신자뿐 아니라 인간적 양심을 가진 모든 사람이 더 이상 ‘모욕적인 상처’를 받지 않고 기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참된 삶의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싶었던 것이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왜 살아야 하는지 삶의 이유와 방향을 아는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알고 생각하는 것을, 한 탈렌트를 받은 사람처럼 땅에 파묻어 놓지 말고(마태 25,18 참조) 행동으로 옮기는 것이다. 행동하는 가운데 삶의 의미와 기쁨을 얻게 되기 때문이다. 피에르 신부는 ‘알고 있는 것을 실현하는 사람’으로 세상에 알려진 것이다.
그의 사고(思考)는 신학이나 교회와 사회의 제도나 모든 인간 생활에서 매우 인간적이어서 사람들은 그를 현대인의 사고를 변혁시킬 수 있는 금세기 최고의 휴머니스트라고 부르고 있다. “인생은 사랑하는 법을 배우는 과정이다.”라고 말한 그는, 프랑스 어느 방송사의 인터뷰에서 “당신의 묘비에 새기고 싶은 글은 어떤 것입니까?”라는 질문에 “나는 사랑하려고 몸부림쳤습니다. 기쁨과 더불어. 그리고 슬픔과 더불어!”라고 대답하여 많은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고 한다.
그가 지은 여러 권의 책들 중에 우리에게 꼭 당부하고 싶은 사랑의 유언집이라는 점에서 이 책만큼은 꼭 읽어 보기를 모든 이에게, 특히 사목자들에게 권하고 싶다.

김창훈 | 제주교구 신부. 1969년에 사제품을 받았으며, 교황청 우르바노 대학교에서 윤리 신학을 전공하였다. 동문 본당 주임, 교구 사목국장, 광주 가톨릭 대학교 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화북 본당 주임으로 있다. 역서로 「그리스도교 윤리학」 1, 2권과 「내 곁에 계신 주님」, 「가정의 소명」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