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막시밀리안 콜베』
2006년 8월호 (제 331호)
『막시밀리안 콜베』 “훌륭한 강론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지만, 모범적인 표양은 사람을 변화시킨다.”라...

『사람을 살리는 리더십』 외
2006년 8월호 (제 331호)
『사람을 살리는 리더십』 지은이 | 안셀름 그륀 옮긴이 | 모명숙 출판사 | 바오로딸 발행일 | 2006년 ...

연중 제18주일~제21주일
2006년 8월호 (제 331호)
8월 6일 ● 연중 제18주일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모하시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만 따로 데...

『올바른 성모 신심』
2006년 8월호 (제 331호)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가 금년 5월 『올바른 성모 신심』을 펴냈다. 선교 3세기를 맞고 있는 우리 교회...

오늘날의 사막 교부
2006년 8월호 (제 331호)
그리스도인들은 과거의 사막 교부들처럼 삶의 진리를 새롭게 발견하고 오늘날 세상의 파수꾼이 되어야 한다...

잉카의 후예인 페루 교회
2006년 8월호 (제 331호)
페루 교회 개관 잉카 제국의 중심지였던 페루는 한반도의 6배 크기의 국토 면적에 약 2,800만 명의 인구가...

안동교구 ‘각·중·애’
2006년 8월호 (제 331호)
할렐루야! 주님께 노래하여라, 새로운 노래를 충실한 이들의 모임에서 찬양 노래 불러라(시편 149,1). 20...

군종 신부의 단상
2006년 8월호 (제 331호)
2009년이면 군종교구 설정 20주년을 맞는다. 또 2011년은 군 선교 6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그래서 군종...

교회는 ‘구원의 성사’
2006년 8월호 (제 331호)
한국 사회의 성장과 그늘 저는 35년 전에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제가 속한 수도 단체는 평신도인 수도자...

새터민 홈스테이
2006년 8월호 (제 331호)
새터민 홈스테이의 시작과 경과 지난 2005년 통일부 산하 북한 이탈 주민 정착 지원 기관인 하나원에서는 ...

   1      


교회 문헌 읽기 2006년 8월호 (제 331호)

『올바른 성모 신심』

배영호 (수원교구 신부)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가 금년 5월 『올바른 성모 신심』을 펴냈다.
선교 3세기를 맞고 있는 우리 교회의 열기와 성장 정도는 이미 보편 교회에 소문나 있다. 10%가 넘는 인구가 가톨릭 신자라는 통계도 나왔다. 우리가 언제 이렇게 우쭐대도 괜찮았던가. 이러한 교세 확장의 바탕에는 다른 요인과 함께 한국 교회의 왕성한 신심 운동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그중에서도 단연 마리아께 대한 신심 활동이 돋보이고 있다. 마리아는 가톨릭 교회 안에서 다방면에 걸쳐 언급되고 본받을 신앙의 모범으로 간주되어 왔다. 실제로 많은 이들과 단체가 마리아를 주보로 모시고 있으며, 연중 끊임없는 축일과 기도, 그리고 신심 행사를 봉헌함으로써 영적 에너지를 얻고 있다.
다른 한편, 성인 공경과 성모 상경(上敬) 그리고 하느님 흠숭에 대한 분명한 구별이 있는데도, 때로 발생하는 환상적인 설명과 교리에 대한 왜곡으로 말미암아 일부 프로테스탄트 측으로부터 ‘마리아교’라는 오해를 사기도 하였다(34면 참조). 갖가지 우려스런 사태와 문젯거리가 외국으로부터 묻어왔고 또 우리 안에서도 생겨났다. 너무 적게 공경하거나 또는 너무 많이 믿는 신자들로 인해 빚어지는 물의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형편이다.
“성모 신심 운동에 기생하여 전파되고 있는 잘못된 사적 계시”(37면)에 대하여 이제까지 관할 교구장들께서는 교령, 공지문과 권고를 통해 금지 조치해 왔다. 이러한 때에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에서 성모 신심과 관련하여 말썽이 되고 있는 국내의 일부 흐름들에 대해 언급하고 계도하는 것은 매우 필요하고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원회는 『올바른 성모 신심』의 편찬 목적이 “성모 공경의 역사와 교의를 통하여 그 정당성을 밝히고, 또 한편 오해와 비난의 대상이 되는 가톨릭 신자들의 잘못된 성모 신심 행위를 바로잡아 올바른 성모 공경을 제시”(6면)하는 데 있다고 밝히고 있다.
본서는 교회 헌장과 교황 바오로 6세의 권고 「마리아 공경」에 바탕을 두고 성모 공경의 근간을 밝히고 올바른 공경의 마음과 자세를 권장한다. 우선 성모 공경의 역사를 약술하고, 중요 교의를 해설하며, 기도와 성월들을 소개한다. 이어서 시대와 종파 그리고 지역에 따라 발생한 잘못된 성모 공경을 밝혀 지적하고 올바로 성모를 공경할 것을 권고한다.
특히, 가톨릭 교회 안에서 빗나간 성모 신심들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심각하게 직시하고(50면), ‘건전한 신앙생활을 해치는 운동과 흐름’으로 지목하고 사적 계시와 공적 계시를 잘 구별할 것을 권한다(35- 50면). 본서를 성모 마리아에 관한 가톨릭 교리와 신심에 대한 요약이요 일종의 지침으로 삼아도 무방할 것으로 보인다.
마리아에 관한 가톨릭 교리의 중요한 정식들은 불림 받은 마리아가 최종적으로는 구세사적 목표에 이르렀음을 천명한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일을 혼자서가 아니라 인간과 함께 그리고 인류를 통해 완성으로 이끄신다. 사실 마리아가 하느님의 제안을 받고 응답하던 순간은 매우 긴장이 감도는 대목이다. 무한 속에 계시기에 아무 탈이 없는 하느님께서 유한 깊숙이 개입하시는 순간, 누구에게도 묻지 않고 당신 하기로 하신 일을 이루실 수 있는 분께서 굳이 인간에게 물어보는 순간이다. 애써 허리를 굽히고 얼굴을 낮추어 인간의 동의를 얻고자 수고하시는, 의아한 하느님! 마리아가 도대체 누구란 말인가?
우리 역시 본당과 사회의 단체에서 남을 대신하여 또는 대표하여 결정을 내려야 하는 순간이 있다. 무시할 수 없는 책임이 따르는 것이기에 어린 시절에는 체험하지 못했던 고독과 외로움을 느낀다. 그런데 소녀 마리아가 인류의 운명, 인류의 구원 결정에 큰 몫을 맡게 된다. 가녀린 그녀가 인류의 대표자로 나선다. 이제 신약으로 가는 영적인 길목, 임계점에서 인류는 최대의 순간에 처하고 있다. 이때까지 소용돌이쳐 오던 구약의 역사가 멈추고 침묵하는 순간, 지나가던 바람이 멈추고 날아가던 새가 뒤를 돌아보는 순간, 흐르는 강과 자라던 풀들이 동작을 중지하고 가냘픈 소녀의 입을 주시하는 순간, 인류의 운명, 너와 나의 운명이 판가름 나는 순간! 숨이 막혀 그대로 굳어 버린 순간, 우리라면 뭐라고 하겠는가!? 겁에 질려 벌릴 입술이 있는 줄도 몰랐겠다. 인류의 운명은 마리아의 ‘예’와 ‘아니오’에 달려 있다. 정지된 이 순간의 우주는 이렇게 풀려날 것인가?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카 1,38). 막혔던 인류의 역사는 물꼬를 찾았다. 하느님께서는 마리아의 신앙으로부터 나오는 응답을 통해서 인간이 되셨다. 마리아의 결정의 때는, 곧 인류가 구세주를 받아들이는 순간이었다. 마리아의 “예”는 하느님께 드리는 인류의 응답이었다. 이 순간을 기리고자 사람들은 나자렛의 성모 영보 성당 전면에 다음과 같이 새겨 두었다. 무한이 유한으로, “말씀(영)이 사실(육)이 되었습니다!(Verbum caro factum est).” 마르틴 루터마저도 이런 글을 남겼다. “그토록 노력하고도 온 세계가 품지 못하였던 그분께서 마리아의 품속에는 안겨 계신다.” 그렇게 인류는 구세주를 모시고 안도의 숨을 쉬게 되었다. 새와 바람 그리고 물이 자기 길을 가게 되었다. 그렇게 마리아는 진리의 임자를 낳았고, 구약과 신약의 징검다리가 되었다. 마리아가 보여 주는 이러한 신앙의 순수함은 삶의 어두움을 견디어 낼 수 있게 하고 새벽을 미리 맛보게 한다.
그러나 마리아의 소명은 자신의 영광을 위한 것이 아니라 아드님을 위한 일생의 봉사였다. 교회가 주시하는 것은 계시의 창으로서 마리아의 구세사적 역할이지 독자적 인격의 부각이 아니다. 구세사적 기능을 모범적으로 수행한 마리아가 최상의 영예를 받기에 합당한 분이기는 하나, 과장된 찬미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계셔야 할 자리에 마리아가 대신 들어서서는 올바르다고 볼 수 없다. 장황한 찬사를 동원하여 이상한 특전을 얻으려 애쓰기보다는 마리아 자신의 신앙적 자세를 차분히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의 현세적 이익을 위해 기복 신앙적으로 간청하는 이가 아니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그분께서 기뻐하실까를 먼저 생각하는 이가 올바르다 할 것이다(57면).
마리아가 2000년 전에 하느님의 아들을 낳았는데, “나 자신은 나의 인격과 나의 문화와 나의 시간들 속에서 하느님의 아들을 낳지 않는다면, 나에게 무슨 소용인가?”(마이스터 에크하르트).
『올바른 성모 신심』에 대한 높은 반향이 예상된다.


. 1985년에 사제품을 받았으며, 수원가톨릭대학교 대학원장을 거쳐, 현재 주교회의 사무처장 겸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사무총장,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신앙교리위원회 위원, 본지 편집인으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