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이 책을 통하여, 아니 소화 데레사 성녀를 통하여 영성의 길이 육신을 억누르고 무거운 고신 극기를 하며 ...

『현대 복음화 - 교회의 선교학 총론』 외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현대 복음화 - 교회의 선교학 총론』 서평·심상태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

연중 제26주일~제30주일
2006년 10월호 (제 333호)
10월 1일 ● 연중 제26주일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사람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회개하여...

비정규 성체 분배자를 위한 교육 자료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성체성사, 나눔의 신비』 들어가는 말 - 성체성사의 중요성과 의미 옛말에 “음식 끝에 마음 상하면 오...

제2차 바티칸 공의회와 그 역사
2006년 10월호 (제 333호)
1. 공의회의 경험 1959년 교황 요한 23세는 가톨릭 주교단이 보편 교회 차원에서 장차 공의회 준비에 능동...

영국 교회와 한인 공동체를 소개합니다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영국 사람들은 아침에 일어나면 씻기도 전에 영국 차(English tea - 홍차에 우유를 듬뿍 부은 차)를 한 잔...

중국 주교 서품의 파장과 전망
2006년 10월호 (제 333호)
서 론 얼마 전까지만 해도 교황청과 중국 정부 사이의 관계 개선이 목전에 있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20...

의정부교구 민족 화해 사제 모임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한 민족이 남북으로 나뉜 지 반세기가 지난 지금, 남북한은 매우 이질적인 사회가 되었고, 우리는 통일과 ...

고해소의 비밀
2006년 10월호 (제 333호)
8월 늦장마 비가 내리고 있었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두어 시간가량 자동차로 달려 작은 성당에 늦은 오후에...

가르침이 아니라 사귐이다
2006년 10월호 (제 333호)
헨리 나웬(Henri Nouwen)은 “감사하는 것이 선교사의 대표적 덕행이다.”라고 했다. 쉽게 동감할 수 있는 ...

   1      


교회 문헌 읽기 2006년 10월호 (제 333호)

비정규 성체 분배자를 위한 교육 자료

나기정

『성체성사, 나눔의 신비』

들어가는 말 - 성체성사의 중요성과 의미
옛말에 “음식 끝에 마음 상하면 오래간다.”는 말이 있다. 사람들 사이에 마음이 상하거나 삐치는 경우가 있는데 음식 때문에 마음이 상할 경우 삐침이 오래간다는 뜻일 게다. 우리 풍습의 생활에서 나오는 말이다. 그래서 음식을 나눌 때는 서로가 불평하는 일이 없도록 공평하게 나누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가 봉헌하는 미사 전례, 그중에서도 특히 성찬 전례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상의 제사를 재현하는, 하느님께 예배 드리는 ‘제사상’이다. 또 주님의 이름으로 모인 공동체가 함께 나누는 ‘잔칫상’이기도 하다. 교회 공동체가 하느님께 드리는 제사가 수직적(vertical) 개념이라면 공동체가 모여 함께 나누는 잔치는 수평적(horizontal) 개념이다. 이렇게 미사 전례는 하느님과 교회, 교회를 구성하는 믿는 이들 사이, 그리고 교회와 세상을 이어 주는 그리스도의 파스카 제사이자 잔치이며 나눔이고 통교이다.
그러므로 미사 전례에서 예배와 제사, 친교와 나눔은 궁극적으로 주님과 일치를 이루게 하는 ‘주님을 모심’으로 귀결된다. 곧 영성체가 그 절정에 해당된다고 말할 수 있겠다. 영성체는 그리스도의 몸을 모심으로써 그리스도를 통하여 하느님과 하나 되고 형제들 더 나아가 이웃과 하나 되는 실재적 행위를 통하여 전례적, 영성적 일치를 이루게 된다. 영성체는 수직적 개념의 제사상의 ‘음복’이 되기도 하고, 수평적 개념의 잔칫상의 함께 나누는 ‘잔치 음식’이 되기도 한다.
음식을 나누는 일은 참으로 행복감을 안겨다 준다. 먹는 행위는 인간 본연의 원초적 행위이지만, 이 행위를 통해 우리가 원초적이고 근본적으로 하느님과 또 온 인류가 하나가 되는 그 길을 그리스도께서 열어 주셨고 거룩한 행위로 격상시켜 주셨다. 음식으로 받아 모시는 주님의 몸이지만, 그리스도를 내 안에 모신다는 가장 친밀한 행위는 영성적 일치로 이루어지는 가장 큰 축복들 가운데 하나이다. 영성체는 음식을 서로 나누고 받아 먹는 일에 속한다. 음식을 나누는 일은 그래서 또한 소중하다. 음식 끝에 마음 상하는 일이 없도록 영성체는 거룩하고 엄숙한 행위가 되어야 한다.

비정규 성체 분배 교육 자료집의 필요성과 동기
미사에서 영성체는 중요한 전례 행위에 속한다. 그러므로 성체를 분배하고 미사 전례에 참여한 모든 이가 거룩한 성체를 모시는 일은 매우 엄숙한 행위에 속한다. 그러므로 단순히 배식을 하듯이 또는 상투적인 형태로 거행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성체 분배자뿐 아니라, 성체를 모시는 신자들의 자세도 엄숙하게 갖추어야 한다.
정규의 성체 분배는 성직자(주교, 사제, 부제)에 의해 거행된다. 그렇지만, 미사 전례에서 공동체의 성격과 환경에 따라 비정규의 성체 분배가 평신도나 수도자에 의해 거행될 경우가 흔히 발생한다. 여기서 특히 비정규의 성체 분배자를 위해 이 자료가 마련되었다. 성체께 공경을 드리고, 성체를 보존하고 관리하며 영성체 때 신자들에게 성체를 나누어 주고 미사 밖에서 성체를 모셔 영해 주고 또 성체 공경 행사의 의미와 내용을 잘 숙지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곧 예외적인 환경과 조건에서 거행하지만, 정규의 성체 분배자와 동일한 내적 준비가 필요하다. 단순히 어깨 너머로 배우는 것이 아니라, 체계적인 이해를 돕고자 본 자료가 마련되었다.
성체의 존귀함을 깊이 인식하고 성체께 대한 공경의 신심과 성체의 보존과 관리, 더 나아가 성체를 전해 주는 성체 분배와 병자 영성체 등은 전례 행위이지만 또한 영성체 본래의 의미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준비해야 한다. 그것이 ‘영성체 행위’라는 전례적 과정이 중요함을 말해 주는 것이다. 이를 위해 특히 비정규 성체 분배자를 위한 지침 형태의 자료집을 ‘주교회의 한국사목연구소’에서 마련한 것이다.
교육 자료집의 제목 ‘성체성사, 나눔의 신비’가 말해 주듯이, 성체 분배에서 영성체가 갖는 본래의 의미에 중요 관심 사항을 두어야 한다. 비록 비정규 성체 분배에 관한 지침서이지만 분배의 규칙과 외형적 행위에 초점을 맞추어서는 안 될 것이다.

교육 자료집의 구성과 내용
본 자료집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먼저, 일러두기를 통해 ‘성체 공경과 신심, 전례 관련 참고 자료’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 문헌 자료들은 성체 공경과 성체 보존 및 관리에 관한 규정들과 신학적이고 전례적인 의미들을 잘 담고 있으며, 본 자료집의 근간을 이루는 문헌들이다. 공의회 이후 처음 공포된 「성체 신비 공경에 관한 훈령」(Eucharisticum Mysterium, 1967년)에서 「전례 쇄신」(Liturgicae Instaurationes, 1970년), 「헤아릴 수 없는 사랑」(Immensae Caritatis, 1973년), 「미사 밖에서 하는 영성체와 성체 신비 공경 예식」의 총지침과 일러두기(1973년), 「주일 만찬」(Dominicae Caenae, 1980년), 「성체 신비 공경 규정에 관한 훈령」(Inaestimabile Donum, 1980년), 『로마 미사 전례서 총지침』(Institutio Generalis Missalis Romani, 2002년)과 최근에 발표된 「구원의 성사」(Redemptionis Sacramentum, 2004년) 그리고 『교회 법전』의 관련 규정들과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의 「성체 분배자에 관한 규정」(1998년)들이 있다.
먼저 미사 전례를 간단히 개괄적으로 설명하고(제1장), 미사 전례에서 그리스도의 가장 완전한 현존이신 성체성사를 중심으로 영성체의 자세와 조건을 설명한다. 여기서는 영성체를 위한 내적 준비와 결실, 공심재를 언급한다(제2장). 이어 영성체와 직접 관련된 성체의 보존과 관리는 경신례에서의 중요성과 성체 보존의 목적과 관리와 장소를 이야기해 준다(제3장). 이어 비정규 성체 분배자의 권한과 임무의 일반론과, 성체 분배자의 위치, 성체 분배권의 범위, 미사 때의 성체 분배 직무의 수행 조건을 제시한다(제4장). 성체 분배의 거행에서 구체적으로 미사 때의 성체 분배 준비와 거행을 설명하고(제5장), 그 외에 추가적으로 미사 밖에서 하는 영성체와 성체 분배를 언급한다(제6장). 여기서는 미사 밖에서 하는 영성체의 의미와 필요성, 미사 밖 영성체를 위한 시기와 장소, 비정규 성체 분배권자의 권한, 미사 밖 영성체의 준비와 거행, 임종자를 위한 노자 성체를 설명한다.
아울러 부록으로 ‘성체 분배권 수여 예식’,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의 ‘성체 분배자에 관한 규정’, ‘성체 공경의 여러 형태’(성체 공경의 의미, 성체 현시, 성체 행렬, 성체 대회 등)를 참고 자료로 덧붙였다.
이상의 내용들은 모두 앞에서 언급한 문헌들의 내용에서 주로 발췌한 것으로 교육 자료로 적합하도록 체계적으로 재구성하여 정리하였다.

나오는 말 - 교육 자료집의 활용
본 자료를 활용하는 목적은 비정규 성체 분배자를 교육시키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그 내용은 성체 분배자로서 숙지하고 갖추어야 할 성체 신심과 공경에 관한 모든 내용을 아우르고 있다. 그러므로 내용을 차례대로 훑어볼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 소제목에 나타난 내용 가운데 일부를 선택적으로 살펴보는 것도 유용할 것이다.
만일 비정규 성체 분배권자라면 이 자료를 항상 지니고 다니면서, 담고 있는 내용과 구체적인 지침과 규범에 대해 지속적으로 학습하려는 자세도 필요할 것이다. 자신의 평신도 사도직 직무를 수행하는 데 매뉴얼처럼 사용하는 것도 유용할 것이다.
본 교육 자료집을 통해 ‘주님의 몸’인 성체를 모시는 전례 공동체가 거룩하고 엄숙한 거행과 마음가짐들을 통하여 더욱 주님과 하나 되고 주님 공경에 도움이 되고, 이를 통하여 주님 축복이 더욱 풍성해지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