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묵상 기도』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고르네오의 베르나르도 성인은 십자가를 끔찍이 존경하고 있었으나 전혀 글을 읽을 줄 몰랐다. 공부 좀 하...

『관상과 사적 계시』 외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관상과 사적 계시』 서평·심상태 오늘날 성인(成人) 신자들은 이 땅에서 거의가 각박한 세파를 헤쳐 가...

연중 제31주일~그리스도 왕 대축일
2006년 11월호 (제 334호)
11월 5일 ● 연중 제31주일 가장 큰 계명 “첫째는 이것이다. ‘(…)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

『어르신 예비신자 교리서』의 특성과 활용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고등 교육을 받았을지라도 나이가 들면서 새로운 것을 습득하기란 더 어려워지기 마련이다.” 이는 주교...

오늘날 교회와 세상에서 신학의 책임과 임무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이 글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교구장 조제프 도레 대주교가 워싱턴에 있는 아메리카가톨릭대학에서 한 강...

쉼터이고자 하는 교회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독일 교회는 변하고 있다. 우선 외적인 면에서 변하고 있다. 더 정확히는 줄어들고 있다. 이는 수치상으로...

서울대교구 인라인 하키 동호회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건강은 행복의 어머니이다.”라는 금언대로, 행복한 삶과 사목을 위해 정기적인 운동을 실천하는 사제들...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나는 종종 미사 중 평화의 인사 때에 신자들에게 서로 “사랑합니다.”, ...

선교의 불꽃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들어가며 글을 써 달라는 청탁을 받고 처음에는 무의식적으로 거절하려고 하였다. 한국 교회에 관한 원고를...

사별 가족 모임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올 한 해 동안에도 본당에서는 많은 신자들이 세상을 떠났다. 떠난 이들이 있으면 남겨진 이들도 있게 마련...

   1      


사목 수첩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이재을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나는 종종 미사 중 평화의 인사 때에 신자들에게 서로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라고 응답하자고 요청한다. 특히 다른 미사보다 사람이 많이 오는 주일 교중 미사 때나 주일 저녁 9시 찬양 미사 때에 이와 같은 내용으로 평화 인사를 하자고 청한다. 앞으로 미사 분위기가 더 익숙해지면 모든 미사에 이런 인사법을 적용하려고 한다.
한번은 냉담하던 어떤 부부가 신자 동료의 강한 권유에 못 이겨 우리 본당에 미사를 드리러 왔는데, 평화 인사 때에 그 부부가 이 방법으로 서로 인사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 부부는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라는 방식으로 서로에게 평화 인사를 하였는데, 아내는 그 동료에게 “남편이 자기에게 ‘사랑합니다.’라고 한 것이 처음이었다.”고 고백했다고 한다. 물론 그 부부는 서로 사랑했을 것이다. 그들은 그동안 사랑의 표현에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에 말로 사랑한다는 표현을 안 했을 수 있고, 오랜 결혼 생활에서 자연히 그 표현이 잊혔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들이 왜 사랑을 하지 않았겠는가! 마침 동료의 청에 못 이겨 우리 본당 미사에 나왔다가 나눈 사랑과 행복의 평화 인사가 그 부부에게 신선함을 주었을 것이고, 그들에게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 계기로도 작용했을 것이다. 나중에 들었는데 이것이 계기가 되어, 그 아내가 냉담을 풀고 성당에 나가게 되었다고 한다.

즐거운 환대

우리 성당에서는 주일 새벽 미사만 빼고, 주일 모든 미사 영성체 후에, 새로 온 이들을 제대 앞으로 나오도록 해서 장미꽃 한 송이씩을 준다. 처음 온 사람들에게 “제대 앞으로 나오세요.” 하면 처음에는 당황한다. 그러나 우리 모든 신자가 진심으로 환영하고 기도와 축복을 빌어 드린다고 나오라고 하면 대부분 기꺼이 나온다. 신자들이 그들을 박수로 환영해 주고, 어디에서 오셨는지, 어디에서 이사 왔는지, 어떻게 성당에 왔는지 등등을 물어 본다. 단지 상투적으로 묻지 않고 부드럽게, 어떤 경우는 웃음이 나오도록 유머스럽게 질문도 한다. 대부분 새로 온 이는 사제나 신자들이 자기를 환대해 준 것에 고마움을 느낀다. 그리고 동시에 신자들도 모두 매우 즐거워한다. 이런 즐거운 환대가 처음 온 사람이나 모든 신자의 마음을 기쁘게 하는 계기도 되는 것 같다. 영성체 후 이런 나눔 시간이 생활의 일부분에 청량제 역할을 하는 것 같아서 좋다.

악수하는 즐거움

나는 미사가 끝나면 옆문으로 재빨리 나와서 신자들이 나가는 길목에 서서 악수를 한다. 될 수 있는 한 많은 사람과 악수를 하려고 노력한다. 이왕이면 신자 모두와 악수를 하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매일 악수를 하기 때문에 신자들은 의당히 내가 악수를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악수하는 것이 좋다. 신자들을 따로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먼발치에서 볼 수밖에 없는 사제와 신자들의 사이, 비록 모든 신자와 악수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잠시나마 악수를 통해서 그들과 인사하고 나눌 수 있어서 좋다. 그들에게도 즐거움이 된다는 것을 느낀다. 어떤 신자는 주일날 와서 “신부님과 악수를 해야 한 주간이 편안하다.”고도 말한다.
나에게 관심을 가져 주고, 사랑한다는 말을 듣고, 격려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대부분의 신자들이 성당에 나오는 것은 단지 미사에 의무적으로 참례하고, 주일을 지내기 위해서만은 아닐 것이다. 미사의 은총과 더불어 인간적인 위로와 기쁨을 얻기 위해서도 나온다. 그렇다면 거룩한 미사 전례와 함께, 본당 공동체의 관심과 위로와 격려가 합쳐진다면 과거보다 좀 더 생동하고, 발전하는 본당 공동체의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친교와 관계성을 높여야

본당의 선교 발전을 위해서 여러 가지 선교와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소공동체나 단체를 활성화시키고, 평신도들을 양성하여 교회의 일꾼이 되게 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편 대부분의 본당에서 전례, 교육, 신심 행사, 각종 단체 프로그램 등 각가지를 적용하여 실시한다. 크든 작든, 다양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모든 본당에서는 나름대로 이런 수고와 노력을 해 오고 있다. 그러나 이런 일들이 선교와 사목에 연결되어 꽃 피우고, 열매를 맺으려면 여러 다양한 방법으로 신자들을 격려하고 신자들의 관심을 끌어내는 친교와 관계성을 높여야 한다.
신자들이 격려와 관심을 받고, 위로와 힘을 받는데, 사목 방향과 교회 생활을 따르는 것을 거부할 사람이 어디 있을까? 본당에서 각종 피정과 성경 공부, 신심 행사 등이 신자들의 신앙생활을 유지하고, 좀 더 나은 신자 생활을 하도록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성당에 와서 격려와 관심, 사랑과 위로를 받지 못하면 그런 교육과 프로그램이 한순간에 무의한 것처럼 되어 버리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관심과 사랑이 전달될 때에

공동체의 발전은 친교와 관계가 있다. 이런 일들은 현재 본당 체제에서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본당에서 전례, 소공동체, 단체 안에서 사제와 신자들이 재미있고, 즐겁게, 쉬운 만남과 대화 시간을 마련하고, 특히 내적 외적으로 어려운 신자들이 본당에 와서 사제와 신자들의 위로와 힘을 받도록 만남과 자리를 만들면 된다. 특히, 사제와 신자 간에 전례적으로, 공동체에서 전달하는 강론이나 대화에서, 크고 작은 만남에서 관심과 사랑이 전달될 때에, 공동체와 신자들은 마음의 위로와 힘을 받게 되고 마음은 고무된다. 신자들이 성당에 오면 위로받고, 즐거우며, 은혜롭고, 감사를 느끼면 성당에 즐겨 가게 될 것이다. 내가 사랑을 받고, 관심을 받으며, 격려를 받는데, 그곳에서 멀리 떨어질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사람은 격려와 위로를 받고, 사랑과 칭찬을 받으면 감동을 받는다. 인간은 하느님으로부터 존귀함과 존엄성을 본성으로 부여받았다. 관심과 사랑을 받으면 사람의 마음이 움직인다. 이런 친교와 관계적인 나눔과 생활을 본당 사목의 내용 안에 적용시킬 때에 본당에서 특별한 다른 조직이나 교육 등을 하지 않아도 신앙과 선교에서 변화와 쇄신에 보탬이 되리라고 여겨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