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내가 만든 것을 더럽다 하지 말라.”는 말씀을 외치며 성과 속의 이원론을 타파하고자 하는 나의 삶은, ...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 서평·심상태 서평자는 청소년 사목 활성화가 한국 교회의 미래 존폐가 ...

대림 제1주일~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2006년 12월호 (제 335호)
그동안 교부들의 복음 해설을 게재하도록 허락하여 준 한국교부학연구화와 분도출판사 그리고 번역을 담당...

『이민들을 향한 그리스도의 사랑』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세계는 하나’(We are the world)라는 말을 자주 쓰게 되었다. 88올림픽과 함께 해...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 위임과 관련한 한국 카리타스의 입장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사랑이신 하느님의 은총이 칠천 칠백만 우리 민족 모두에게 풍성히 내리시기를 ...

나자렛의 영성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이 글은 나자렛의 ‘특정한’ 영성이 아니라 ‘나자렛’이라는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전개된 다양한 영성의...

“에따 라씨야!”(여긴 러시아입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에따 라씨야!”라는 말은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는’(상식이 통하지 않는) 러시아의 사회적 ...

마산교구 사제 모임 ‘오름’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믿음과 친교의 공동체를 위하여! 2006년 교구 설정 40주년을 맞은 마산교구의 중...

제 배우자인 신자들을 사랑합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저희 인덕 본당은 2004년 9월에 신설되어 제가 첫 본당 신부로서 현재 살고 있습니다. 저희 본당의 위치는,...

사랑은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더 행복하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1      


사목 수첩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제 배우자인 신자들을 사랑합니다

안호석 (광주대교구 신부)

저희 인덕 본당은 2004년 9월에 신설되어 제가 첫 본당 신부로서 현재 살고 있습니다. 저희 본당의 위치는, 목포 앞바다 모든 섬을 ‘신안군’이라고 하는데, 그중에서도 목포에서 여객선으로 1시간 30분 정도 들어가야 하는 자은도, 암태도, 팔금도, 안좌도에 있습니다. 다행히 그곳은 섬끼리 연도교가 세워져, 자동차로 다닐 수 있는 거리입니다.
저희 본당은, 이 네 개 섬에 일곱 개의 공소가 있었는데 그걸 다 합쳐서 어느 한군데에 본당을 새로이 만든 것이 아니고, 일곱 개 공소를 그대로 놔둔 채 사목하는 특수 본당으로 승격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저는 크나 작으나 성당을 일곱 개나 관할하며 사목을 하고 있는 셈이지요. 이제 일곱 개를 ‘공소’라고 부르지 않고 각각 ‘공동체’라고 합니다.

따라서 본당 이름도 기존의 본당들처럼 어떤 지역 이름을 따서 지을 수 없어 교구장님께서 103위 성인 이름 중에 ‘이인덕(마리아)’을 주보로 한 ‘인덕 본당’이라고 명명해 주셨습니다. 때로 뭍에 있는 신자들이 ‘인덕’이란 섬이 어디 있느냐고 물으면, 그런 지역은 없고 제가 인덕(?)이 많아 인덕 성당이라 했다고 농담을 하기도 하는데 대부분 신자들은 사실로 알아듣습니다.
이 7개 중에 4개 큰 공동체(공소)에는 신자들이 한 50~60명 정도 주일 미사에 참여하고, 3개 작은 공동체에는 한 10~15명 정도 나옵니다.
앞으로도 본당이나 사제관을 어느 한 곳을 정하여 짓는 것은 아니고 7개 공소를 그대로 놔둔 채 신자들을 위하여 사제가 일일이 돌아다니면서 사목을 해야 합니다. 모든 공동체가 다 본당이기에 주일 미사나 평일 미사도 돌아다니면서 해 줘야 합니다.
그래서 평일 미사는 큰 공동체를 중심으로, 화요일은 안좌, 수요일은 대율, 목요일은 암태, 금요일은 구영으로 돌아다니면서 합니다. 그리고 주일 미사는 토요일 12시에 주일학교 미사를 시작으로, 작은 공동체에서 오후 2시와 저녁 7시에 특전 미사를 해 주고, 주일에는 오전 8시, 10시, 12시, 그리고 오후 3시, 저녁 8시 미사 순으로, 여기서 미사를 드리고 얼른 보따리 싸서 그 다음 공동체로 옮겨 다닙니다. 그래서 주일에는 상당히 바쁩니다.

이렇게 공동체마다 미사를 다 해 주는 것은 ‘말씀 전례’에만 젖어 있던 신자들에게 미사의 참뜻과 은혜로움을 가르쳐 줌으로써 주일 미사를 지키게 하기 위함입니다. 주일에 일을 하게 되더라도 주일 미사에 최소한의 시간 배려를 해야 한다는 것을 인식시키기 위해서입니다. 농번기 때 오히려 신자들이 미사에 많이 참여하고, 농한기 때는 바리바리 싸 가지고 뭍에 있는 자녀들을 찾아가거나 친인척 결혼식에 참석하러 나가 성당은 텅 비어 썰렁하답니다.
이럴 때 우리 착한 신자들 중에는 걱정스런 맘으로 ‘신부님! 미사를 글케 많이 드려 너무 고생돼 어쩐다요?’라고 말합니다. 그럴 때 전 “어르신들은 매일 새벽부터 해질 때까지 일하느라 고생하지만 난 하루만 고생헌께 걱정마쇼!”라고 말합니다. 아무리 그래도 자기들의 처지는 당연한 것이고 사제는 고생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참으로 이상한 것은 뭍에 이따금 나가면 주교님이나 신부, 수도자, 신자들 할 것 없이 한결같이 저를 보고 고생한다고 합니다. 한 번은 주교님께서 저를 만나 악수하시면서 고생한다고 하시기에 화를 냈습니다. “왜, 저를 고생하는 곳에 보내셨습니까?” 주교님께서 영 겸연쩍어하셨습니다. “제가 있는 곳이 고생하는 곳이면 누가 다음에 오려 하겠습니까?” 오늘날 신자들은 말할 것도 없지만 신부, 수도자들도 요즈음 좀 더 편안한 사목지가 어딘지를 찾는다고 합니다. 안타깝습니다. 그러다 보니 시골이나 농촌의 신자들이 우리 사회와 마찬가지로 교회 안에서도 소외됨을 봅니다. 저도 편안한 것이 좋긴 합니다. 그러나 저는 편안한 것을 찾는 것은 현대의 가장 큰 죄며, 모든 죄와 부패는 편안한 것에서 발생한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큰 공동체를 중심으로 사목 동반자인 선교사 3명이 있기는 하지만, 저는 미사 드리는 주례자뿐만 아니라 전례를 준비하는 수도자, 성가 지도자, 서류 만들고 떼어 주는 사무장, 주일학교 교사, 미사 때 복사도 해야 됩니다. 대축일이라 향이라도 드릴 때는 더 바쁩니다. 상상해 보시면 눈에 선하지요.

더군다나 성가 반주자도 없습니다. 제가 신학교 때 게으름 안 피우고 오르간을 미리 배웠더라면 저희 수품 동기(강길웅 신부)처럼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며 경문 외우고, 얼른 내려와 오르간 치고 또 올라가 주례도 하고 할 텐데… 어찌합니까? 후회해 봤자 때는 늦으리지요.
그래도 미사에 성가가 있어야 맛이 날 것 같기에 처음엔 성가 CD와 녹음기를 사용하였습니다. 평균 나이가 65세 이상이니 CD 플레이어 버튼을 눌러 줄 사람이 없답니다. “입당 성가” 그러면, 저는 제의를 입고 제대 앞으로 나와 버튼 눌러 주고 뒤로 갔다가 다시 입장하곤 하였습니다. 대축일이나 주일에 창 미사곡을 하게 되면 얼마나 바쁘겠습니까? 주례하랴, 향 피우랴, 성가 CD 교환하랴, 상상이 가지요? 이따금 신자들을 향해 ‘왜 성가를 안 하지?’ 하고 쳐다보면 오히려 저를 이미 쳐다보고 있는 거예요. ‘아차!’ 재빨리 깨닫고 웃으면서 얼른 CD를 바꿔 끼워 주기도 합니다.
그런데 요즈음은 젊은이들이 가지고 다니는 MP3가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미리 토요일에 컴퓨터에서 다운을 받아서 미사 때 버튼만 누르면 됩니다. 그런데도 그 버튼을 눌러 줄 사람이 없어서 제가 제대 위에서 성가 때마다 일일이 다 눌러 준답니다.
처음엔 성가 반주기도 사용해 봤지만 연세가 많은 신자들이라 반주 따로 노래 따로 돌림 노래를 합니다. 반주와는 상관없이 성가를 육자배기 가락으로 불러 댑니다. 어느 때 멜로디를 바르게 잡아 준다고 제가 큰소리로 부르다가 저도 그만 할머니들 가락으로 따라가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함께 쳐다보며 웃을 수 있으니까 좋습니다.

도시 본당 수도자들로부터 평일 미사 때 반주자나 선창자가 없어 속을 썩이며 어려움을 겪는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가 있는데, 저는 자랑스럽게 MP3를 이용한 반주와 선창을 가르쳐 줍니다. 얼마 안 있으면 보급이 잘될 겁니다.
그리고 저는 평일 미사 때는 신자들을 차에 태우고 가는 기사도 해야지요. 혼자 밥을 해 먹으니 주방장도 해야 하고, 세탁도 집안 청소도 손수 해야 하니 무척 바쁩니다. 이렇게 사목하고 살면서부턴 주부들이 미사를 늦게 와도 절대 나무라지 않기로 했습니다.
제 집안 청소뿐만 아니라 주일학교 시간에는 야외 화장실 청소까지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시골 아이들이라도 화장실에서 냄새 나고 더러우면 싫어하기 때문입니다. 보통 때는 아이들이 오기 전에 합니다만 하루는 늦어서 청소를 부지런히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왔습니다. 그래서 “얘들아! 청소 함께 하자.” 했더니 “안 해요. 냄새 나니 신부님이 다 하세요!” 하고 달아나 버립니다. 그 뒷모습을 보고 괘씸하게 생각되기보다는 중고등학교나 대신학교 때 나도 하기 싫어했던 기억이 되살아나 웃었습니다. 변기를 닦다 보면 물이 얼굴에 튀기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다지 기분 안 나쁘고 왠지 입가에 웃음이 지어집니다. 사실은 그 옛날 사제 초년생 때 주일학교 청소년들을 군대식 방법으로 다루었던 것에 대한 반성이라 생각하면서 아이들을 위해 기쁘게 화장실 청소를 합니다.

그리고 저희 본당은 7개 공소가 한꺼번에 본당으로 승격되었으니 본당이라 한다면 신부가 각 공동체마다 한 번은 거주해 줘야 신자들이 본당이라 느끼게 되는 거지요. 만일에 본당 신부가 어느 한 공동체에만 거주하면 예전 공소 때나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사목회 연합회의 결의에 따라 성당이나 사제관을 따로 짓거나 어느 한 곳에 고정해 거주하는 게 아니고 큰 공동체를 중심으로 이 공동체에서 6개월 살고, 저 공동체로 옮겨 다닙니다. 그러니까 각 공동체에서 6개월씩 삽니다. 부임한 지 2년 3개월인데 벌써 다섯 번째 이사를 해서 살고 있습니다. 이제 이사하는 데도 도사(?)가 다 되었네요. 항상 떠날 준비가 되어 있지요.
이런 형태의 사제의 삶을 우리 교구장님은 바오로 사도와 같은 사목을 하는 것이라고 하셔서 기쁜 마음으로 뛰어다니고 있습니다.
마침 이런 사목을 하고 있을 때 어느 분의 책에서 읽게 되었던 구절이 제 마음을 아주 뭉클하게 하였습니다. “이 일이 내 가슴을 뛰게 하기 때문이다. 내 피를 끓게 하기 때문이다.”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이런 사목을 왜 고생이라 하는지요? 바로 이런 사목이 제 가슴을 뛰게 하기 때문에 고생이 아니고 행복입니다. 그래서 저는 시골 공소 신자들을 위해 아주 바람직한 사목이라 평가하고, 시골 공소가 많은 우리 교구에 앞으로 더 많이 늘렸으면 합니다.
제가 이렇게 열정을 가지고 재미있게 사목을 하게 된 동기는 다름 아니라 사제 초년생 때 부부끼리 하는 ME 주말을 경험하면서, 봉사 부부가 한 “사목자의 배우자는 신자들”이라는 말을 듣고 깨닫게 되면서부터였습니다. 그 말이 제 가슴에 너무 깊이 박혀서 그 후부터 제가 어디를 가든지 한 사목지에서 비록 몇 년밖에 살지 않지만 제 배우자인 신자들을 사랑하며 평생을 사는 것처럼 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이곳 해외(섬)에 있는 제 배우자들을 사랑하고자 기뻐 뛰며 행복해하고 있습니다. 이 사목이 내 가슴을 뛰게 하고, 내 피를 끓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앞으로 성당 울타리 안`―`보좌 신부, 수도자, 사무장, 관리장, 주방 담당 할 것 없이`―`은 권위적이고 사무적이 아니라 곧 한 형제 한 가족으로 먼저 하느님 나라가 되도록 만들며 살아가렵니다.

안호석 | 광주대교구 신부. 1982년에 사제품을 받았으며, 벌교 본당 주임, 성소국장 겸 대학생 지도, 북교동 본당 주임을 거쳐 광주가톨릭대학교 교수를 지냈다. 이후 일로, 염주동 본당 주임, 해외 선교 주교 대리를 거쳐 현재 인덕 본당 주임으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