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나르치스와 골드문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내가 만든 것을 더럽다 하지 말라.”는 말씀을 외치며 성과 속의 이원론을 타파하고자 하는 나의 삶은, ...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외
2006년 12월호 (제 335호)
『활기찬 청소년 사목을 위하여』 서평·심상태 서평자는 청소년 사목 활성화가 한국 교회의 미래 존폐가 ...

대림 제1주일~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2006년 12월호 (제 335호)
그동안 교부들의 복음 해설을 게재하도록 허락하여 준 한국교부학연구화와 분도출판사 그리고 번역을 담당...

『이민들을 향한 그리스도의 사랑』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세계는 하나’(We are the world)라는 말을 자주 쓰게 되었다. 88올림픽과 함께 해...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 위임과 관련한 한국 카리타스의 입장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사랑이신 하느님의 은총이 칠천 칠백만 우리 민족 모두에게 풍성히 내리시기를 ...

나자렛의 영성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이 글은 나자렛의 ‘특정한’ 영성이 아니라 ‘나자렛’이라는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전개된 다양한 영성의...

“에따 라씨야!”(여긴 러시아입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에따 라씨야!”라는 말은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는’(상식이 통하지 않는) 러시아의 사회적 ...

마산교구 사제 모임 ‘오름’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믿음과 친교의 공동체를 위하여! 2006년 교구 설정 40주년을 맞은 마산교구의 중...

제 배우자인 신자들을 사랑합니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저희 인덕 본당은 2004년 9월에 신설되어 제가 첫 본당 신부로서 현재 살고 있습니다. 저희 본당의 위치는,...

사랑은 받는 것보다 주는 것이 더 행복하다
2006년 12월호 (제 335호)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1      


교회 문헌 읽기 2006년 12월호 (제 335호)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 위임과 관련한 한국 카리타스의 입장

유흥식 주교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사랑이신 하느님의 은총이 칠천 칠백만 우리 민족 모두에게 풍성히 내리시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2006년 11월 1일부터 한국 카리타스가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사업을 위임받아(mandate) 추진하게 된 것을 여러분께 보고드립니다. 162개 나라가 참여하는 세계 카리타스의 인도적인 북한 지원 사업을 한국 카리타스가 맡아 추진하게 된 것을 여러분 모두와 함께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이고자 합니다.
한국 카리타스는 1975년도에 국제 카리타스 회원으로 가입하였습니다. 특히 지난 15년 동안 국제 카리타스와 함께 지구 곳곳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재난의 현장에 도움의 손길을 펼쳤습니다. 그러한 한국 카리타스에게 국제 카리타스는 전 세계 교회의 이름으로 북한을 도와주는 대북 지원 사업의 실무 책임을 위임하였습니다.
이는 교황청을 비롯하여 전 세계 교회가 한국 천주교회의 이웃을 사랑하려는 노력을 인정하고 신뢰하고 있다는 반증이기에 기쁨이 큽니다. 그러나 매우 어려운 이 시기에 하느님께서 우리 한국 천주교회에 바라시는 뜻이 무엇인지를 헤아리려고 노력하면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지난 10월 18일과 19일에 로마에서 개최되었던 국제 카리타스 대북 지원특별소위원회 회의에서 앞으로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사업 추진과 관련한 교황청의 입장 설명과 함께 대북 사업 추진 기구에 대한 중요한 결정이 있었습니다.

북핵 위기에 대한 교황청의 입장
교황청 국무원 차관보인 피에트로 파롤린 몬시뇰께서는 최근 유엔 주재 교황청 대사를 통해 국제연합 안전보장이사회 회원들에게 북핵 위기에 대해 밝히신 입장을 전달하셨습니다. 파롤린 몬시뇰께서 전달하신 북핵 위기 문제에 대한 교황청의 입장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모든 위기는 평화적 수단과 협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6자 회담을 비롯하여 유엔 안보리의 틀 안에서 새로운 유형의 회담이 개최될 수 있을 것이다).
2.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애쓰는 모든 당사자들의 노력을 존중한다(한반도 비핵화는 한국과 일본의 안보를 위해 포기할 수 없다).
3. 북한의 취약 계층을 위한 국제 사회의 인도주의적 지원이 보장되어야 한다. 이는 국제 사회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제재 조치와는 무관하게 독립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파롤린 묜시뇰께서는 교황청은 이와 같은 외교 방침을 계속 유지할 것이며, 특히 북한 주민들이 국제 사회로부터의 인도적인 지원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호하는 일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북핵 위기와 관련한 이상과 같은 교황청의 입장이 국제 관계에서도 계속해서 유지되면서 해결책을 찾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입니다. 또한 교황청의 지침을 바탕으로 하여 한국 카리타스에 부여된 대북 사업을 성실하게 이행해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대북 사업 추진 기구
지난달에 있었던 로마 회의에서는 앞서 말씀드린 대로 한국 카리타스가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의 추진 기구(Facilitating Partner)로서 역할을 수행하도록 결정하였습니다.
한국 카리타스(Caritas Corea)는 주교회의로부터 가톨릭 교회의 사회 복지 활동이 복음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교구 간의 정보 교환과 교육 활동을 담당하도록 위임받았습니다. 우리나라의 곳곳에서 어려움에 놓인 이들을 돌보고 사랑하는 시설과 기관이 천 개가 넘으며 직원들은 만 명이 넘습니다.
또한 주교회의의 결정에 따라 해마다 1월 마지막 주일을 ‘해외 원조 주일’로 정하고, 전국의 모든 본당에서 2차 헌금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13년 동안 해마다 약 11억 원 이상의 정성이 모아져 해외 원조에 지원해 왔습니다. 이러한 해외 원조 활동은, 한국 전쟁으로 큰 어려움에 놓여 있을 때에 우리가 받아 온 외국 교회의 도움에 보답하는 길입니다.
해외 원조 활동은 국제 카리타스와 각국 카리타스들과의 협력을 통해서 실행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활동은 한국 교회가 세계 교회와 연대하는 중요한 시대적 소명이기도 합니다.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지원 사업은 1995년 북한에 큰 홍수가 발생했을 때에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의 뜻에 따라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국제 카리타스는 홍콩 카리타스를 책임 기구로 위임하여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 및 농업, 의료 지원을 지난 10년간 계속하여 왔습니다. 이제 2006년 11월 1일부터 홍콩 카리타스에게 위임하였던 일을 한국 카리타스가 담당하게 된 것입니다.
이제 한국 카리타스는 베네딕토 16세 교황님의 뜻에 따라 국제 카리타스로부터 위임받은 임무를 수행해 나갈 것입니다. 특별히 교황님의 첫 번째 회칙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의 정신대로 위임받은 임무를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교황님의 뜻에 따라 전 세계 가톨릭 교회가 우리의 형제자매들인 북한에 있는 배고프고, 아프고, 헐벗음으로 고통받는 주민들을 도와주셨기에 감사의 인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이러한 지원을 하는 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려움에 있는 취약 계층을 선별하는 지혜가 필요함을 잘 알고 있습니다. 카리타스의 대북 지원 사업은 북한의 어린이, 환자, 수유모, 임산부, 장애인, 노약자 등 약 500만 명의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인도주의적 지원 업무와 개발 업무를 추진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명을 실현하고자 한국 카리타스는 국제 카리타스를 대표하여 북측 당사자와 회담하는 일, 그들과 함께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일, 사업을 감리하고 평가하는 일,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국내외에서 모금하고 조달하는 일, 162개 국제 카리타스 회원 기구 및 후원자들과 협력하는 일 등 많은 일을 해 나가야만 합니다.
저는 매우 어려운 시기에 우리에게 부여된 이 같은 모든 일을 하느님의 큰 뜻으로 받아들이고 기쁘게 수행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기도하고 있습니다.

친애하는 형제·자매님들,
지난 1년 동안 한국 카리타스는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사업에 대한 책임을 맡고자 필요한 여러 가지 준비를 해 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이 저는 지난 6월 1일 평양을 방문하여, 앞으로 대북 사업을 위해 북한의 당국과 ‘양해 각서’를 체결하였습니다.
‘양해 각서’에 기초하여 앞으로의 국제 카리타스의 대북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9월 6일을 시작으로 개성에서 두 차례의 실무 책임자급 회의를 가졌으며, 그 세 번째 회의가 지난 10월 31일 개성에서 있었습니다.
한국 카리타스는 북측에게 한국 카리타스가 국제 카리타스 대북 사업 추진 기구로 결정된 사항과 인도적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는 교황청의 입장을 전달하였고, 그 기초 위에서 앞으로의 대북 사업에 대해 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을 양측이 합의하였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북측에게 카리타스가 무슨 일을 하는 기구인지, 그 역할이 무엇인지를 충분히 설명해 왔습니다. 북측도 예외적으로 카리타스 대표단에게 복수 초청장을 발급하였고, 국제 카리타스 대북지원운영위원회의 한국인과 외국인을 동시에 초청하는 등 적극적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제 한국 카리타스는 국제 카리타스를 대표하여 무거운 십자가를 지게 되었습니다. 십자가 없는 부활은 없습니다. 앞으로 많은 어려움을 만날 것입니다. 좋으신 하느님의 크신 사랑을 믿으며, 한국 카리타스가 북한의 취약 계층을 도와주는 구체적인 활동과 노력이 북한에 복음이 전파되는 씨앗이 되고, 우리나라의 통일을 앞당기는 예언자적 사명도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러한 한국 카리타스의 여정에 모든 동포들, 특별히 500만 한국 가톨릭 교회 교우들의 적극적인 기도와 협력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는 한국 카리타스의 이와 같은 활동이 이 땅에 사랑과 애덕, 화해와 일치를 이루시려는 하느님의 크신 뜻이라고 굳게 믿으며, 북한의 취약 계층을 인도적인 차원에서 책임을 지고 도와주는 새로운 소명을 충실히 수행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고맙습니다.


2006년 11월 2일

한국 카리타스·주교회의 사회복지위원회
위원장 유 흥 식 라자로 주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