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그리스도교 일치를 위한 기도문
1975년 1월호 (제 37호)
1975년도(1월 18일?25일) 일치 기도주간 ≪하느님의 계획은 모든 것이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고 하나가 되 ...

1974년도 주교 시노드
1975년 1월호 (제 37호)
1. 우리는 주께서 이번 주교 대의원 총회에서 성취하도록 허락하신 일에 대 하여 성신 안에서 위안을 누리...

문헌 - 인권과 화해에 관한 메시지
1975년 1월호 (제 37호)
제4차 세계 주교 대의원총회 (1974.10.23)1971년 세계 주교 대의원총회 이후로 교회와 세계에 대하여 특히 ...

한국 주교단 사목 교서
1975년 1월호 (제 37호)
복음 정신 실천으로 진리를 증거 한국 주교단은 추계정기총회〔10월 14일~18일)에서 최근 교회 안팎에서 ...

포교성성이 본 각지의 현황-
1975년 1월호 (제 37호)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최대의 성과는, 평신도들이 a회생활에 직극적으 로 참가할 길을 열게 된 것이라고 한...

金樂浩의「자신 책가」 소묘《II》
1975년 1월호 (제 37호)
5. 形式 및 內容攻 「자신책가」는 형식상으로 보아 4· 4調 4音步格 (tetrametre) 의 기본음수 율을 어김...

조선후기사회에 있어서의 서학의 조상제사 문제
1975년 1월호 (제 37호)
I. 儒敎世界의 전통적 祭祀觀 朝鮮後期社舍에 유입된 西學은 그 가 가지고 있는 異質文化 에너지의 강력한...

韓國人 宗敎心性의 基底構成
1975년 1월호 (제 37호)
1 1972년에 文化公報部에서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韓國내의 宗敎ㅅ口는 圓佛敎를 포함하여 佛敎가 867만명...

그리스도교의 바탕인 사랑
1975년 1월호 (제 37호)
〔譯者註〕사랑은 그리 스도교의 기 본 사상이 며 교회 가 세 상에 제 시 하는 메 시 지의 진수이다. ‘보...

相談者로서의 司祭 ㅡ그 態度와 價値觀을 중심으로一
1975년 1월호 (제 37호)
1 司祭가 되어 일선사목에 임하면 =L 는 조만간 자신이 相談老(counselor) 의 일역을 담당하고 있다는 사...

   1      


논단 1975년 1월호 (제 37호)

韓國人 宗敎心性의 基底構成

李光奎 (서울대 사대 교수)

1

1972년에 文化公報部에서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韓國내의 宗敎ㅅ口는 圓佛敎를 포함하여 佛敎가 867만명이 고 프로테스탄트와 가톨릭을 합하여 그리스도교가 425만 명이며 天道敎와 ㅊ?宗敎 등 한국적 종교가 87만 명이고 기타 新興宗敎가 U1 만 명이라 한다. 이 통계는 宗敎敎團으로서 등록된 신 자의 수만 합계한 것이며, 祖上崇拜 를 주로하는 儲敎와 迷信이라 하여 등록되지 않은 巫俗 등은 제외되 었다.

프로테스탄트를 포함한 그리스도교 는 2백년 남짓한 傳來의 ?史性에 비 한다면 그 어느 종교보다 강한 전파 력올 갖고 한국인의 心性에 찾아왔다. 이러한 그리스도교 신자의 수는 한국 인 총인구를 3천만이라 할 때 총인구 의 10%를 넘는다. 이는 같은 g佛文 化?에 있는 中國이나 口本보다 훨씬 많은 수이'며, 역사적으로 보아도 이 들 나라보다 짧은 역사를 가졌다는 데 특색이 있다. 더구나 中國과 日本은 외국인 선교사에 의하여 그리스도교 가 보급된 데 비해 한국은 한국인이 먼저 天主敎를 배워 와서 우리의 손 으로 그리스도교를 이 땅에 씨뿌리기 시작하였다는 것이 또한 특색이다.

그러면 이러한 한국의 특수한 현상 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여기에 몇가 지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그 하나는 그리스도교를 받아들이기 이 전에는 한국인에게 종교가 없었다든 가 또는 종교다운 종교가 없었을 것 이라는 점을 생각할 수 있고, 둘째로 그·리스도교를 받아들이기 이전에 이 미 그리스도교직인 宗敎心性이 한국 인에게 있었을 것이라는 점을 생각할 수 있고,세째로는 한국인이 그리스 도교의 眞意를 모르고 허황되게 西歐 文化와 더불어 그리스도교를 받아들 이고· 있지나 않나 하는 점 등을 생각 할 수 있다. 이상 세 가지 문제점에 서 첫째 문제는 생각f 수도 없다. 왜냐하면 한국인에게는 불교와 같은 고등종교도 있었을 뿐만 아니라 民 俗信仰, 民俗宗敎라 불리우는 多神的 종교가 이미 뿌리 깊이 박혀 있었기 때문이다. 둘째 문제인 그리스도교적 宗敎心性이 한국인에게 있었을 것이 라는 점을 생각해 보자. 그리스도교 를 옹호하는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한국인이 가지고 있는 하늘이란 개님 을 天上에 있는 절대자로서의 天主님 과 같은 ■개념이라 해석한다. 그리나 한국인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하늘 또는 하늘님과 그리스도교에서의 하 느님 즉 천주님과는 본질적으로 다르 다. 그리스도교의 하느님은 우주에 질서를 주고 세계의 운영을 유지하고 전능 전지하신 유일 질대자임에 비하 여, 한국인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하늘 내지 하늘님은 이-니미즘(animism) 의 일종으로서 하늘에 막연히 그 누가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는 절 대자도 유일자도 아닌 우주질서의 일 부에 지나지 않는다. 따라서 한국인 에게는 그리스도교를 수용하기 이전 에 이미 그리스도교직인 요인이 있는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II

그렇다면 어떠한 종교심성이 그리 스도교를 他窓에서가 아니 라 a怠에서 수용케 하고 무엇이 원인이 되어 그 리스도교가 그렇게 급속도로 전파되 었겠느냐 하는 문제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은 극히 어려운 문제로 서,이러한 문제를 생각하는 각도도 예컨대 宗敎的 個ㅅ心理的 社合心理的 입장등여러가지가있을수있다. 그

중 社한心理的 입장에서 볼 때 천주 교를 수용한 李朝末期 南Λ들의 특수 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은 당시。집권층에서 소외된 사람들이며 당시의 사회적 부조리에 염세를 느꼈 던 사람들이다. 이러한 차제에 당 시 ?學과 더불어 전래된 그리스도교 가 그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준 것이다.

특히 二리스도교가 크게 전파된 것 은 日帝가시작되기 직전과 해방이후 의 일이다. 이때는 애국심과 그리스 도교가 유사한 것으로 생각되기도 하 였고, 西歐化와 그리스도교가 동일시 되기도 하였디·. 물론 이러한 것은 일 반신자-? 생각하여 말하는 것이지 철 저한 신'자나 교직자를 포함하는 것은 아니 다。

그·리스도교에서 애국심이 이탈되더 라도 또 그리스도교에서 西歐化 槪念 이 분리되더라도 과연 그리스도교가 한국에 土着化될 수 있겠느냐 하는 것 도 또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최근 사회에서 가끔화제가되는것도 바로 이러한 것이다. 이러한 반성은 이미 논의되었어야 할 것들이다. 그러나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이런 문제 들은 한번 신중히 생각되어야 할 것 이다, 그리고 이런 問題意識은 앞으 로 보다 나은 진전을 위하여 꼭 필요 하다는 점도 생각할 수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2백년의 역사 그 것도 순교라는 피의 역사를 갖고 있 으면서도 그리스도교가 한국에 토착화하였다고 자신있게 말하기에는 아 직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 하나의 예를 들면 이러하다. 한 가족내에서 아버지는 유교, 어머니는 불교, 아들 은 천주교, 딸은 신교를 믿으면서도 가정엔 아무런 풍파없이 살아간다. 또 천주교 신자가 四書三經을 읽는 다든가, 친구따라 불교사원에 간다 든가,점을 친다든가, 風水를 믿는다 든가,四柱를 보는 등 잡다한 미신을 믿으면서도 心理 속에 아무런 갈등을 일으키지 않는 것도 또한 우리 한국 인이다.

이러한사람의심리에는 유교,불 교 등에도 그리스도교와 같이 훌륭하 고 좋은 점이 있기에 가능한한 많이 아는 것이 좋다는 多神敎的 심성이 근저에 있다. 이러한宗敎心性을 이 해하지 못하는 것이 특히 外國ㅅ 선 교사이다. 선교사의 이론은 이러하 다. 즉 세상에 ?對®理는 하나밖에 없고 그 유일한 절대진리는 하느님이 며,하느님을 믿는 것이 그리스도교 이기에 그리스도교 신자는 마땅히 다 른 종교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없다 는 것이다.

이렇게 본다면 한국인은 그리스도 교인이든 불교인이든 또는 다른 종교 를 신봉하는 사람이든 다같이 다신교 적인 종교심성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다. 이 다신교적 종교심성이란 어 디에 기초를 두고 있는 것일까? 이 문제를 위하여 우선 한국인에게 수천 년 동안 간직되어 왔고 현재도 간직

하고 있는 이른바 民俗信仰을 보기로 하자.

민속신앙에는 성격이 애매하고 분 류하기 곤난한 잡다한 신들이 많다. 그러나 이것들을 대체로 분류하면 이 러하다. 즉 가정을 지켜주는 가족신 이 있고, 部落共同生活에 필요한 部 落神이 있고,농사에 필요한 段神들 이 있다. 家神은 집안에 위치하여 가 족을 돌보아 주는 신으로,위치와 神 名을 보면 안방에 ‘祖靈,이 있고, 마 투에 ’성주,가 있고, 부엌에 (조왕, 이 있고,뒷곁에 '터주대감,이 있고, 뒷들에 ‘업'이 있고, 대문에 ‘삽작장 군,이 있고,변소에 (정낭각시'가 있 다.

‘조왕’은 ‘조왕님',‘조상할매'라고 도 불리우는 집안을 지키는 신으로서 農神과도 밀접히 연관되어 있으며 神 體로는 단지나 바가지에 쌀을 넣어둔 다· ‘성주,는 성주님,이라 부르며 종이를 접어 마루 구석에 부친 것이 神體로 家長을 보호하여 주는 기능윱 한다. 부엌에 있는 ‘조왕님,은 종지 에 물을 떠놓은 것이 神體이며 父神 이 자 主婦의 神이 기 도 하다. ‘터 주' 는 단지에 남알을 넣고 봉한 위에 짚 을 덮은 것으로 宅地神이다. '업,은 나무를 쌓아 둥글게 만든 위에 짚을 덮은것으로富神이다. '삽작장군', ‘정낭각시’는, 神體는 없으나 기능은 분명하다. ‘삽작장군"·은 대문을 지켜 주고 ‘정낭각시’는 변소를 담당한다.

터주대감’, '삽작장군’을 제외한 나머지 신들은 거의 다 女神임이 특 색이고 일년에 한 번 고사를 지낼 때 시루떡을 올리면 만족한다. 이러한 家神들이 모두 가정내에 위치한다는 것도 흥미롭지만 할머니와 같이 유순 한성격을가진것이또한특색이다. 말하자면 어머니는 더러 아이들을 야 단치고 때리는 일이 있어도 할머니는 손자가 아무리 속을씩게 하여도 그 뜻 을 다 받아주고 업어주고 먹을 것올 준다. 이를테면 한국인의 사고에 신 이 라면 할머 니 만큼 또는 할머 니 이 상 으로 자비롭고 관대하여야 신이 아니 냐 하는 神觀을 갖고 있는 것이다.

家神보다는 좀더 格式과 儀禮가 갖 추어진 祭祀를 받는 신이 洞神이다. 自然部落을하나의 단위로하여 각부 락에는 부락을 지켜주는 主神인 部落 神이 있고 부락입구에 거리를 지켜주 는 장승이 있다. 요사이 장승은 많이 퇴화하였으나 부락신은 아직도 많다. 부락신의 神體는 큰 고목인 경우도 있고 山頂인 경우도 있고 집을 지어 모시는 경우도 있다.

부락신은 년 1회 또는 2년에 1회 흔히 正月에 제사를 지내는데 1년간 부락을 잘 보호하여 달라고 부탁을 하고 지난 해 일년이 무사하였음올 감사하는 제사이다. 부락에서 가장 깨끗한 사람을 부락민이 선정하여 祭 官으로 삼으면 제관은 찬물로 목욕하
고 치성을 드리며 부락민은 부락 안 닦을 깨끗이 청소하고 제관집과 부락 입구에 금줄을 친다. 祭日 전에 음식 을 장만하고 제일에는 밤중에 洞神에 게 제사하고 다음날 부락민이 전부 모여 飮福을 한다.

이러한 가신이나 동신이 우리의 가 정생활 또는 부락의 공동생활을 그대 로 반영한 것이라면 이와는 성격이 다른 巫俗이 있디-· 무속은 앞서 보아 온 가신이나 동신을 모두 대상신으로 하는 이의에도 ㅅ格神을 숭배하고 개 인의 死靈과도 통한다는 데 특색 이 있다. 더구나 앞서 본 가신이나 부락 신의 일반제사에는 특정한 神官이 없 으므로 민속신앙이라 할 수 있는데 비하여 무속은 특정한 신관격인 무당 이 있고 교리에 해당하는 神話(무당 의 입을 통해 말하는 신의 말씀)가 있고 정돈된 儀禮가 있기에 민속종교 라 할 수 있다.

巫堂이라는 특정한신관이 되려면 우선 巫病이라 부르는 특이한 체험을 하여야 된다. 몸이 이상하게 아프고 허약해지며 별다른 효험을 보는 약 이 없는 병을 앓을 때 이것을 무병이 라 한다. 무당에게 이것을 말하면 무 당은 그 사람을 수양딸로 삼고 병을 고쳐준다. 이때 그 사람은 자기의 수호신을 환상 속에서 만나게 된다. 이 수호신은 그 사람이 무당이 된 후 계속 보호하여줄 뿐만 아니라 굿을 할 때 다른신의 매개자가되기도한다.

일단 무병을 앓은 후에는 병을 고쳐준 무당을 무당어멈으로 모시고 이 무당어멈을 따라다니면서 무당이 필 요로 하는 노래와춤, 신화등을 배운 다. 그 후 일정한 기간이 지나 필요 한 기술을 습득하였다고 생각되면 무 당이되는큰굿율 하고 한사람의 무당이 된다。

굿은 그 성격에 따라 조금씩 다르 나 대체로 열두거리를 지낸다. 初酷 祭, 初神맞이, 再생게,祭物供宴, 보 세감상, 佛道맞이, 日月맞이,初公本 풀이,初公맞이,軍雄놀림, 二公本풀 이,二公맞이, 軍雄놀이, 三公本풀이, 世經本풀이, 再생게,十王맞이, 軍雄 놀이, ?前本풀이,本?다리,七星本 풀이, 三公맞이,軍雄만판,各道비녀, 도진 그리고 가수리로 나누이는 것이 이른바 큰 굿이다. 경우에 따라 도중 에 생략되는 부분도 있으나 굿의 構 造는 請神, 供宴,本풀이, 祈願,神 意問占으로 나뉘어 있다.

이때 각 거리마다 무당이 복장을 달리하여 거리의 특색을 표시하고 화 려 한 음식 차림 이 며 巫舞에 따르는 음 악 등 다채롭고 화려하다. 그러나 이 러한의례보다巫敎에 있어 중요한 것은 민중의 종교심성과 관련된 사회 적 기능과 多神敎的인 包括性에 있다.

무속종교가 갖는 다신교적 포괄성 이란 巫敎가 여러 신을 섬기는 것을 말한다. 앞서 본 家神 진부 그리고 부락신이 巫敎의 신앙대상일 뿐만 아 니라 병의 원인이 되는 잡귀도 대상 으로 하는가 하면 幅과 命을 주는 신

도 포함하고 靈과 내세를 상징하는 七星神, 佛敎의 일부인 僧神도 모신 다. 더우기 흥미로운,것은 지역마다 차이가있기는하나 巫敎가 하니-의 ㅅ格神을 섬 기 고 있다는 점 이 다. ㅅ 格神은 대부분 실제 존재하던 역사상 의 인물이로되 지역과 관계 있는 인물 인 동시에 대부분 억울하게 죽은 인 물이 다. 예 컨 대 개 성 을 포함한 경 기 도 지방에서는 崔蜜장군을 모시고 강 원도 지방에서는 端宗을 신으로 모시 고 있다. 이런 인물들은 자신의 과오 보다 타인에 의하여 억울하게 죽은 인물들이다. 그러므로 인간생활에서 야기되는 이러한 억울한 심정을무 교는 인격신으로 위로하여 준다.

이와 같이 巫敎가 역사 이래 외국에 서 전래한 고등종교의 무서운 학대-n-받아가면서도 민중 속에 뿌리깊게 남 아 있는 것은 민중의 심리를 가장 장 표현하여 주고 한국인의 종교심성에 부합되기 때문이다. 오늘날 근대문명 이 발달하고 합리적 사고방법이 사회 진체를 지배하지만 이.러한 시-회 속에 서도 무교가 민중과 더불어 존재하는 것은 근대적 사고가 미치지 못하는, 또는 근대이기 때문에 조성되는 不安 心理를 무교가 어루만져 주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의 예를 들어보자. 자동차 몇 대를 가진 차주가 아침에 차를 내보내 놓고 밤늦게 차가 차고에 돌아오 기까지 갖는 그 불안한 심리는 마치 세 살난 어린이를 종로에 내보낸 것 과같다. 하루에도 몇 번 한시간에도 몇 번 아슬아슬한 순간을 넘기지나 않을까 또는 일 센치 차이로 아차 하 는 순간에 차가 충돌을 한다면 얼마 나 많은 재산의 피해를 가져오는가? 그러나 우리의 사회에는 이러한 불안 한 심리를.위로하여 줄 사회보장제도 가되어 있지 않고더구나붙안을해 소시킬 종교도 없다· 불교에 가면 죽 은 후에 보자 하고,유교에 가면 中道 만 지키라 하고, 그리스도교에 가면 十戒만 지키라 한다. 어리석은 사람 의 의견으로는 그 어느 종교 하나로 부터 위안받을 길이 없디-。이러한 심 리에 巫敎는 비록 어리석기는 하나 일차적 인 위 안을 준다. 돼 지 를 잡고 음식을 차려 차 앞에 놓고 굿을 하여 주면 허망한 줄 알면서도 우선 심리 적 위안울 받는다. 오히려 근대이기 때문에 갖는 기계문명에서의 불안요 인은 이른바 위기의식을 자아내고 정 신병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근대 적 정신질환에 대처할 고등종교가 아 직 없다. 따라서 무교가 존재할 이유 는 오히려 근대에 있는 것이 아닌가 라고도 생각된다. 이런 의미에서 무 교는 오히려 대도시 서울에서 성행하 고 있다. 오늘날 농촌에 있는 무당들 도 대거 도시로 유입하여 서울은 外 皮 한겹만 벗긴다면 무교가 거의 지 배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앞서 본

차주는 물론 대공장의 소유주, 유홍 업자,정치가, 기업가, 그 누구도 은 밀히 무당과 가까이 하지 않는 사람 이 거의 없다시피한 실정이다·

이러한 다신교직 종교심성이 한국 인의 심성에 뿌리박고 있다는 현실을 그리스도교를위시한고등종교는 알 아야 한다。이것은 그리스도교의 韓 國土꼽化라는 문제와 직결되는 것이 다. 그렇다고 그리스도교가 무교와 무조건 타협하라는 것은 아니다. 또 무교와 조건부로 타협할 수도 없고, 설사 타협을 한다 하더라도 그 方法 은 쉬운 문제가 아니다· 그러나 그리 스도교가 토착화를 문제삼을 때 적어 도 무교를 이해한· 뒤에 문제점들을 발견하고 논하여야 된다는 것만은 분 명하다. 교리가 없고 교회가 없다고 하여 무시한다면 큰 오산에 빠지기 쉽다.

V

이러한 기본적 문제외- 더불어 非te 者들에게 비친 오늘의 그리스도교의 外的 모습은 어떠한가? 근대식 양식 으로 말끔하게 단장하고 우뚝 솟은 교회는 어전지 대중에게 거리감을 주 지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특히 교회 의 운영상 불가피하겠으나 敎職은 상 당히 ?族化된 경향이 없지 않다· 원 래 그리스도교는 없는 자,버림 받은 자, 가난한 자, 서러운 자의 편에 서 있었기 때문에 어두움에 광명이었고 서러움에 위로였다. 이러한 본래 그 리스도교 정신은 멀리 사라지고 교회 는 사치롭고 오만한 자의 사교장화 되어버린 감이 있다. 그래서 빈곤한 계층,버림받은 사람들은 이른바 新 興宗敎, 類似宗敎의 제물이 되어 가고 있다. 신도를 기만하는 사이비 종교 가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오늘날 신 흥종교의 신자수는 앞서 본 바와 같 이 141만 명을 헤아리고 있다· 이것은 그래도 떳떳하다고 여기는 종교단체 에 등록된 신자의 수이고 이 이외에 얼마나 많은 몽매한 사람들이 속임을 당하고 있는지 모른다.

불교와 달리, 유교와 달리 사랑의 복음을 만인에게 전하는 그리스도교 는 바로 한국인에게 필요한 종교임이 확실하며 특히 오늘날과 같은 상황은 바로 그리스도교가 절실히 요청되는 때이다. 그래서 스스로 걸어오는 어 린 양들이 교희로 몰려오지만 이것을 냉소하지나 않나 하는 것을 가끔 느 껴보곤 한다.

한편 세계종교로서 군림할 그리스도교는 전통적 西歐中心的 경향을 탈 피하고 은 세계 온 인류를 참다운 의 미에서 포괄하려 한다. 한국에 뿌려 진 그리스도교는 한국에 토착해야 한 다는 엄숙한 역사적 명령과 더불어 한국적 바탕에서 그리스도교를 보완 할 의무가 우리에게는 있다. 이러한 벅찬 사명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을 인식할 때 오늘을 사는 한국에 있는 우리 그리스도교인의 역사적 사명은 중대한 것이며 이러한 중요성을 느낄 때 오늘 이 지점에 존재하는 의미를 알 수 있고 이 의미를 알 때 우리는 무한히 영광스러움을 느낄 수 있디-·

결론으로 말하여 다신교적인 종교 심성을 바탕으로 우리는 唯ㅡ神敎와 多神敎를 어떻게 조화시켜 이 땅에 그리스도교를 토착시키겠는가? 그리 하여 불쌍한 민중을 구원할 것인가 하는 국내문제와 이것을 바탕으로 세 계종교로 비약할 그리스도교에 어떻 게 공헌할 것인가 하는 영광된 고민 을 해결하는 데 전력할 우리들의 좌 표를 이곳에 설정하여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