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교회법 해설 제2권 제2편(5)
1990년 2월호 (제 133호)
제1부 교회의 최고 권위 제2절 주교대의원 회의 <표1> 제3절 거룩한 로마 교회의 추기경 ...

주일의 말씀
1990년 2월호 (제 133호)
연중 제 5주일 : 2월 4일  장인산 (청주교구 교현동천주교회 신부) 1. 독서의 배경과 주제 제1...

해방 이후 한국 천주교회의 성찰과 전망
1990년 2월호 (제 133호)
I. 머릿말 이 글에서 지난 40여 년 간 한국 천주교회가 어떤 길을 걸어왔으며 앞으로 어디로 갈 것이라고...

노조 운동이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가?
1990년 2월호 (제 133호)
의견 1 - 신찬균 (국민일보 수석위원) 우리의 여러 가지 생각을 모으려 한다. 여기서는 서로의 의견을...

나의 고백
1990년 2월호 (제 133호)
사회의 다양한 삶을 통하여 확인된 체험을 모으려 합니다. 여러 사람의 다양한 시각을 서로 교환하려고 합...

모두가 성인이 되는 사회
1990년 2월호 (제 133호)
1. '신앙과 사회'라는 주제를 놓고서 우선 말하고 싶은 것은 필자는 신앙을 연구하는 종교학자도 아니요, ...

현대 사회의 노조 문제
1990년 2월호 (제 133호)
대담자 : 정인숙(노동사목전국협의회 사무국장)/ 박홍수(여의도성모병원 노동조합 총무부장)/ 최 ...

노사 관계에 대한 교회법 규정
1990년 2월호 (제 133호)
새 교회법1)은 노사 관계에 대한 로마 가톨릭 교회의 현대적인 가르침을 성문화하고 있다. 이 가르침은 189...

전교조는 살아 있다
1990년 2월호 (제 133호)
1. 서 언 1989년 여름 명동 성당은 이 땅의 억압받는 민주화 운동의 마지막 보루인 전교조(全敎組)가 다...

가톨릭교회와 노동문제에 따른 재인식
1990년 2월호 (제 133호)
선교 200주년을 맞이했던 한국 가톨릭교회는 눈부신 변화와 발전을 거듭해 왔다. 특히 1960년대 이후의 급...

   1      


사목자료 1990년 2월호 (제 133호)

교회법 해설 제2권 제2편(5)

정진석 (청주교구장. 주교)

제1부 교회의 최고 권위


제2절 주교대의원 회의


<표1>


제3절 거룩한 로마 교회의 추기경


1. 개념

제349조 : 거룩한 로마 교회의 추기경들은 특별법의 규범에 따라 교황 선거를 대비하는 소임이 있는 특수한 단체를 구성한다. 또한 추기경들은 중대한 문제들을 다루기 위하여 함께 소집되는 때에 합의체적으로 행동하여 교황을 보필하거나, 또는 개별적으로 수행하는 여러 가지 직무로 특히 보편 교회의 일상 사목에 교황을 도와드림으로써 교황을 보필한다.


[해설]


(1) 용어의 유래


가. 추기경 (Cardinalis) : 이 용어는 문의 돌쩌귀를 뜻하는 라틴어 cardo에서 유래되었다. 돌쩌귀는 문을 문설주에 붙이는 동시에 문이 문설주를 중심으로 회전하게 하는 2중의 기능을 가지는 물건이다.


나. 직함 즉 명의 (titulus) : 초대 교회에서 성직자는 어느 직위에 서품되었고 이 직위는 종신직이었다. 이 직위가 그 성직자의 평생의 직함 즉 “명의”로 되고, 그 성직자는 직책자(titularis)라고 일컬어졌다.


다. 입적된 자(mcardinatus) :성직자가 그가 서품되었던 직위 즉 직함을 바꾸게 되면 그가 새 직함으로 “입적”되었다고 불리었다. 이 용어 역시 돌쩌귀(cardo) 에서 유래되었다. 이 경우의 성직자는 직책자(titularis)가 아니고 입적자(cardmalis) 라고 일컬어졌다. 이 용어는 서방 교회의 여러 교구에서 사용되었고 그레고리오 대교황(590-604) 때에 교회법 용어로 채용되었다. 서유럽에서 야만인들의 침입이나 폭동에 의하여 파괴당한 교구의 주교들을 그레고리오 1세 교황이 공석인 주교좌로 전임하면서 이들을 입적된 주교들이라고 일컬었다. 이 주교들은 그의 주교좌가 소생하면 본 주 교좌로 복귀하였고 그의 주교좌가 소멸되면 새 주교좌에 영주하였다.


(2)추기경의 기원


가. 탁덕급 입적자(추기경, Cardmalis pesbyteralis ) : 초세기부터 로마의 주교좌가 모든 교회들의 중추로 인정되었기에 로마의 주요한 성당들 즉 세례 성당들이 “명의” 성당(라틴어 ecdesia titularis,영어 title charch 라고 일컬어졌다.

이러한 명의 성당들이 25개였는데 6세기에 이르러 28개로 증가되었다. 이 명의 성당들의 주임 사제들이 7명씩 나뉘어 로마의 4개의 대성전(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및 성 라우렌시오의 무덤 위에 각각 세워진 대성전들과 성 마리아 대성전)에 각각 배속 되어 대성전에서 거행되는 전례에 참여할 의무가 지워졌다. 그들이 직책자로서 근무하는 성당 외에도 대성전에서 전례의 직분을 맡았기 때문에 입적자들이라고 불리었다. 이들이 오늘날의 탁덕급 추기경들의 기원이다.


나. 부제급 입적자(추기경, Cardmalis diaconalis ) : 로마는 이미 끌레멘스 1세(88-97년) 때부터 가난한 이들을 돌보기 위하여 7개의 구역으로 구분되어 각각 1명의 부제가 가난한 이들과 병자들에게 봉사하는 건물을 두었는데 이것을 부제관(diaconia)이라고 일컬었다. 이 7명의 부제들은 로마 주교의 전례에도 참여하게 되었다. 그레고리오 1세 교황(590-604년) 때에는 이러한 부제들이 18명으로 증원되었다. 이들이 오늘날의 부제급 추기경들의 기원이다.


다. 주교급 입적자(추기경,Cardinalis episcopalis ) :보편 교회의 으뜸으로서의 로마 주교의 위치가 확립됨에 따라 스떼파노 3세 교황(768-772년) 때부터 로마 근 교의 주교들을 소집하여 교회 업무를 의논도 하고 로마 주교좌인 라떼라노 성전에서의 전례 거행에 참여시키기도 하였다. 로마 근교의 7개 교구의 주교들은 자기들 교구에서는 직책자(titularis)들이었으나 라떼라노 대성전에서의 전례 거행 때에는 입적자(cardmaHs)들이었다. 이들은 1주간씩 번차례로 라떼라노 성전에서 교황의 전례를 보 좌하였으므로 주번 주교 추기경들(episcopi cardinales hebdoniadarii)이라고 불리었다. 이들이 오늘날의 주교급 추기경들의 기원이다.〔The Catholic Encyclopedia, vol.(XV), Robert Appleton Company, New York, 1908’ vol. Ill, p.333-335〕


(3) 추기경들의 지위 향상


가. 입적자에서 추기경으로 격상 : 레오 9세 교황(1048-1054년) 때부터 로마에서 성직자들의 정화 운동이 비롯되었다. 로마의 탁덕급 입적자들은 주요한 성당들의 주임들이었고 로마 근교의 주교들 즉 주교급 입적자들은 교황의 고위 측근 보좌들이었으므로, 교황은 개혁 정신이 투철한 성직자들을 이러한 입적자들로 임명하였고 이들을 성직자 정화 운동의 핵심적인 주도 세력으로 삼았다. 니꼴라오 2세(1059-1061 년) 때부터 교황 선출권이 주교급 추기경들에게만 국한되고 알렉산델 3세(1159-1181년)가 1179년부터 교황 선출권을 추기경들에게만 국한시키자 이들의 지위가 격상되었다.


나. 부제 추기경 :교황이 로마의 통치를 인수받은 후 그 통치 행정은 부제들에 의하여 수행되었다. 부제들은 처음에는 교황궁 안에서 교황을 직접 보필하였으나 나중에는 각 구역으로 파견되어 부제관에서 근무하였다. 이들은 가난한 이들을 돌보기 위한 교회 재산 관리를 포함하여 행정 업무에서 교황의 측근보좌들이었다· 그 중에서 우르바노 2세(1088-1099년) 때에는 7명이, 파스칼 2세 (1099-1118년) 때에는 18명이 부제 추기경들로 부상하였다.


다. 추기경단

① 레오 9세 교황 이래 추기경들은 교황의 고위 측근 보좌들로서 추기경단을 형성하여 주교좌 참의원 (captiulum cathedrale)과 비슷하게 조직되었다.

② 또 세속 군주들이 그들 왕국의 왕자들과 제후들과 더불어 왕실 궁정을 형성하는 것과 비슷하게 추기경들도 교황을 중심으로 교황 궁정을 형성하였다. 이 때문에 교회의 왕자라는 칭호가 추기경에게 사용되게 되었다. 추기경들은 다른 주교들보다 우월한 권위를 가졌고 14세기부터는 총주들보다 상위의 권위를 가졌다. 에우제 니오 4세(1431-1447년)는 1439년에 총주교들을 우선적으로 추기경에 임명하였다. 13세기부터 15세기까지 추기경들의 수는 30명 이내였고 일정하지 않았다. 콘스탄스 공의회(1414-1418년)에서 추기경들의 정원을 24명으로 제한하고 모든 국가로부터 선발하도록 교황에게 청원하였다·


라. 추기경단의 규정의 개정

① 식스도 5세 교황(1585-1590년)은 1586년에 추기경들의 정원수를 70명(6명의 주교급 추기경,50명의 탁덕급 추기경,14명의 부제급 추기경)으로 고정시키고 추기경의 자격 요건을 강화하며 추기경들을 모든 그리스도교 국가 출신들로 국제화하였다·

② 인노첸시오12세(1692-1700년)는 1692년에 지역 성직자들의 사목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추기경들의 사목 기능을 제한하였다.

③ 요한 23세 (1958?1963년)는 1962년 4월 15일부터 자의교서 Cum gravissima로 추기경들의 정원  수를 정한 규정을 폐기하여 80명 선으로 증가시키고 모든 추기경들이 주교 서품을 받도록 규정하였다.

④ 바오로 6세(1963?1978년)는 1965년 2월 11일부 자의교서 Ad purpuratorum Patrum으로 추기경단 안에 동방 총주교들의 자리를 마련하였다. 그리고 1965년 2월 26일부 자의교서 Sacro Cardinalis consilio로 추기경단의 운영 내규를 재조정하고 또 1970년 11월 21일부 자의교서 Ingravescentem aetatem으로 추기경들의 교황 선거권 행사의 정년을 80세로 규정하였다. [The Code of Canon Law, p.286-287]


(4) 추기경의 주요 기능


가. 교황 선거 (electio Romani Pontificis) : 추기경들은 교황 선거에 관한 특별법의 규정에 따라 로마 주교 즉 교황을 선출할 의무와 권리가 있다.


나. 단체(합의체)적 행위 (acdo collegialis) : 추기경들은 추기경 회의 (Consistorium)에서 단체(합의제)적 행위로 교황을 보필한다(제349조, 제353조 참조).


다. 집단적 행위 (actio collectiva) :추기경들은 전체 회합에서 집단적 행위로 교황을 보필한다.


라. 개별적 행위 (actio smgularis) : 추기경들은 각기 교황청의 각부서의 장들로서 나 의원들로서 또는 개별교회들의 교구장들로서 개별적 행위로 교황을 보필한다.

[The Code of Canon Law, p.288〕


2.추기경의 계급


제350조 1항 : 추기경단은 세 계급으로 구별된다. 교황으로부터 로마 근교 교회의 명의를 지정받은 추기경들 및 추기경단에 영입된 동방 총주교들이 속하는 주교급 그리고 탁덕급과 부제급이다.

2항 : 탁덕급과 부제급의 추기경들은 각각 로마에 있는·성당 명의와 부제관 명의를 교황으로부터 지정받는다.

3항 : 추기경단에 영입된 동방 총주교들은 자기의 총주교좌의 명의를 갖는다.

4항 : 수석 추기경은 이미 가지고 있는 교회의 명의와 함께、오스티아 교구의 명의도 갖는다.

5항 : 추기원 회의에서 표시하고 교황이 승인한 선택에 의하여 계급과 승진의 순위를 지키면서 탁덕급의 추기경은 다른 명의로, 부제급의 추기경은 다른 부제관 명의로, 또 만 10년간 부제급에 머물렀으면 탁덕급으로 옮길 수 있다.

6항 : 부제급에서 선택에 의하여 탁덕급으로 옮긴 추기경은 그보다 후에 추기경 지위에 서임된 모든 탁덕급의 추기경들보다 앞 자리를 차지한다.


[해설]


(1) 개정된 규정

제350조의 규정은 다음과 같은 규정들을 종합한 것이다.


가, 1917년에 반포된 교회법전 제231조와 제236조.

나. 요한 23세 교황의 1961년 3월 10일부의 자의 교서 Ad Suburbicarias Dioeceses.

다.· 요한 23세 교황의 1962년 4월 11일부의 자의 교서 Suburbicarus Sedibus.

라, 바오로 6세 교황의 1965년 2월 11일부의 자의 교서 Ad purpuratorum Patram . 1965년 2월 26일부의 Sacro Cardmalium consilio.

마. 바오로 6세 교황의 1969년 4월 15일부의 자의 교서 Ad hoc usque tempus .


(2)추기경의 계급


가. 주교 : 추기경들은 모두 주교들이다. 아직 주교가 아닌 이가 추기경으로 서임되면 즉시 주교 축성을 받아야 한다(제351조 1항 참조).


나. 계급 : 추기경들은 모두가 주교들이지만 그들 사이에 교회의 전통에 따라 세 가지 계급이 있고, 이 계급의 명칭은 성직 계급의 명칭을 따라 불리운다.


(3) 주교급 추기경 (Cardinalis ordinis episcopalis)


가. 구별 : 주교급 추기경들은 두 가지 부류로 구별된다.


① 교황에 의하여 로마 근교 교구 (Dioecesis suburbicaria) 의 명의를 지정받은 추기경들.

② 추기경단에 영입된 동방 총주교들 (onentales Patnarchae).


나. 로마 근교 교구들 : 추기경들이 명의를 가지는 교구는 7개이다. 알바노 교구, 오스티아 교구, 뽈토 및 성 루피나 교구, 팔레스트리나 교구, 사비나 및 멘타나 교구, 프라스카티 교구, 벨레트리 교구의 7개 교구 중에 오시티아 교구의 명의는 언제나 수석 추기경이 겸임한다(제350조 4항,제352조 2항 참조).


다. 사목권 : 로마 근교 교구의 명의를 가지는 추기경들은 그 '교구들에 대한 사목권이 없다(제357조 1항 참조). 그 교구들의 신자들의 사목을 위하여 다른 주교들이 임명된다(요한23세의 I962년도 자의교서 참조).


(4) 탁덕급 추기경 (Cardinalis ordinis presbyteralis)


가. 성당 명의 : 추기경으로 서임되는 때에 로마의 옛날부터의 성당의 명의를 지정받는다. 예를 들면 서울대교구장인 김수환 대주교는 로마의 성 펠리체 성당의 명의로 1969년 4월 30일에 탁덕급 추기경으로 서임되었다.


나. 대다수의 추기경들 : 추기경들 중 대다수가 탁덕급 추기경들이다. 개별 교회의 교구장들이 추기경으로 서임되는 경우 여기에 속한다.


다. 사목권 : 추기경들은 그가 지정받은 명의의 성당에 대한 사목권이 없다(제357 조 1항 참조). 그 성당들의 신자들은 다른 사제들이 사목한다. 추기경들은 그의 명의의 성당들에 대한 재정적 지원이 기대되고 있다(바오로 6세의 1969년도 자의교서 참조).


라. 지망 : 탁덕급 추기경들은 추기원 회의에서 다른 성당 명의로 바꾸기를 지망 하고 교황의 승인을 얻어 옮길 수 있다(제350조 5항 참조).


(5) 부제급 주기경 (Cardinalis ordinis diaconalis)


가. 부제관 명의 : 추기경으로 서임되는 때에 중세 초기 이래의 부제관의 명의를 지정받는다. 부제관 (diaconia) 은 중세기에 부제가 로마의 각 지구에서 그의 직책을 수행하던 성당 옆집이었다.


나. 교황청의 직책자들 : 교황청의 각 부서의 장들이 부제급 추기경들이다. 이들은 1965년 이전에는 주교가 아닌 이들도 흔하였다.


다. 사목권 : 추기경들은 그가 지정받은 부제관 명의의 성당에 대한 사목권이 없다(제357조 1항 참조).


라. 지망 : 부제급 추기경들은 추기원 회의에서 다른 부제관 명의로 바꾸기를 지망하고 교황의 승인을 얻어 옮길 수 있다(제350조 5항 참조). 부제급 추기경으로 10년이 지나면 탁덕급으로 옮기기를 지망할 수 있고, 교황의 승인으로 옮겨지면 그는 그보다 나중에 추기경으로 서임된 모든 탁덕급 추기경들보다 앞 자리를 차지한다(제350조 5항과 6항 참조).〔The Code of Canon Law, p.288-289)


3.추기경의 서임


제351조 1항 : 추기경에 승격되는 이들은 적어도 탁덕품을 받았고, 학식과 품행과 신심 및 업무 처리의 현명이 특출한 남자 중에서, 교황에 의하여 자유로이 선발된다. 아직 주교가 아닌 이들은 주교 축성을 받아야 한다. 


2항 : 추기경은 추기경단 앞에서 공고되는 교황의 교령으로 서임되고, 공포된 때부터 법률로 규정된 의무와 권리를 갖는다.


3항 : 교황이 어떤 이의 이름을 가슴에 품고서 서임을 공포하여 추기경 품위에 승격된 이는 추기경의 의무와 권리를 전혀 가지지 아니하고 있다가 교황에 의하여 그의 이름이 공포된 다음에 그 의무와 권리를 가지지만, 우선 순위권은 가슴에 품은 날부터 누린다.


[해설]


(1) 개정된 규정


제351조 규정은 다음과 같은 규정들을 종합한 것이다.


가. 1917년에 반포된 교회법전 제232조와 제233조.

나. 요한 23세 교황의 1962년 4월 15일부의 자의교서 Cum gravissima.


(2)추기경의 자격 요건


가. 자격 요건


① 적어도 탁덕품을 받은 사제여야 한다.

② 학식과 품행과 신심과 업무처리의 현명이 특출한 남자여야 한다(구교회법 저1232 조 1항, 새 교회법 제351조 1항 참조).

③ 아직 주교가 아닌 이가 추기경으로 서임되면 주교 축성을 받아야 한다(요한 23세의 1962년도 자의교서 참조).


나. 부적격 요건 : 구 교회법 제232조 2항에 명시되었었으나 새 교회법에서는 삭제된 부적격 요건들은 다음과 같다.


① 불법의 아들이거나 성품 부적격자

② 자녀나 손자를 가진 자

③ 생존하고 있는 어느 추기경과 1친등이나 2친등의 혈족인 자


다. 교황의 재량 : 교황은 여기에 언급된 자격 요건에 대하여 관면하면서 자유로이 선발할 수 있다.


(3 )추기경의 서임 절차


가. 추기경의 서임은 교황의 명시적 의사 표시 외에 다른 것이 필요 없다.


나. 다만 고대로부터의 관습에 따라 새 추기경의 서임은 비공개로 열리는 추기원 회의에서 공포된다. ^


다. 서임이 공포된 때부터 새 추기경은 추기경단의 특별법에 따라 교황 선거권을 포함한 모든 권리와 의무를 가진다.


라. 극히 예외적 특별한 경우에, 예컨대 공산정권 아래 박해 중에 있는 이가 추기경에 서임되는 경우, 교황은 그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추기경 서임만을 공포한다. 교황이 나중에 그 이름을 공개하면 그 추기경의 서열은 교황이 그의 이름을 가슴에 품고 추기경 서임을 발표한 때부터 소급하여 따진다. 만일 교황이 가슴에 품었던 추기경의 이름을 공포하지 못한 채 사망하면, 그 추기경의 서임은 모르는 채로 끝난다.


(4) 추기경의 특전


가. 구교회법 제239조 1항에는 추기경의 24가지 특전이 장황하게 규정되어 있었다.


나. 새 교회법전에는 다유의 두 가지만 명시되어 있다.


① 추기경들은 온 세계 어디에서나 아무 제한 없이 고해성사를 줄 특별 권한이 있다(제967조 1항 참조).

② 로마 밖에서 또 자기의 본 교구 밖에서 거주하는 추기경들은 그 본인에게 속하는 것들에 대하여 그 지역 교구장의 통치권에서 면속된다(제357조 2항 참조),


4.추기경단의 수석과 차석


제352조 제1항 : 추기경단은 수석 추기경이 지휘하고, 그의 유고시에는 차석 추기경이 대신한다. 수석 또는 차석 추기경은 다른 추기경들에 대하여 통치권은 전혀 없고, 동료들 중의 첫째로 여겨진다.


제2항 : 수석 추기경의 직무가공석이 되면, 로마근교교회의 명의를 받은 추기경들만이 모여 차석 추기경이 참석하면 그가, 또는 그들 중 선배가 사 회하여 자기들 집단 중에서 수석 추기경을 행할 사람 1명을 선출하여 그의 이름을 교황에게 알려야 한다. 그 당선자를 승인하는 것은 교황의 소관이다.


제3항 : 제2항에 언급된 것과 동일한 방법으로, 수석 추기경이 사회하는 가운데 차석 추기경이 선출된다. 차석 추기경의 당선을 승인하는 것도 교황의 소관이다.


저4항 : 수석과 차석 추기경이 로마에 주소를 가지고 있지 아니하면 그 곳에 주소를 취득하여야 한다.


[해설]


(1) 개정된 규정


제352조의 규정은 다음과 같은 규정들을 종합한 것이다.


가. 1917년에 반포된 교회법전 제237조


나. 바오로 6세의 1965년 2월 26일부의 자의교서 Sacro Cardmalium consilio


⑵수석 추기경의 임무


가. 평상시 : 수석과 차석 추기경들은 반드시 로마에 거주하면서 추기경단의 특별법에 따른 여러 가지 임무를 수행하여야 한다.


나. 사도좌 공석 때 : 수석 추기경의 임무가 두드러진다.

① 수석 추기경이 모든 추기경들에게 교황 선거를 위한 폐쇄 회합(conclave)에 모이도록 통지한다.

② 수석 추기경이 폐쇄 회합에 들어가기 전 추기경들의 정규 회합을 소집한다.

③ 수석 추기경이 만 80세 미만이면 그가 교황 선거 폐쇄 회합을 사회한다.

④ 수석 추기경이 만 80세 이상이면 차석 추기경이 폐쇄 회합을 사회한다.

⑤ 수석과 차석 추기경이 모두 만 80세 이상이면 계급과 연령의 선임 추기경이 폐쇄 회합을 사회한다.

⑥ 수석 추기경이 폐쇄 회합에 참석하고 있는 경우에 만일 교황 당선자가 아직 주교가 아니라면 그 교황 당선자를 주교로 축성할 권리는 그에게 있다.


(3) 수석과 차석 추기경의 선출


가. 수석과 차석 추기경의 자리가 공석이 되면 로마 근교 교회의 명의를 가진 추기경들만(그러니까 많아야 5명) 모여 그들 중에서만 수석과 차석을 뽑아 교황의 승인을 받는다.


나. 수석과 차석 추기경의 선거에는 동방 총주교들은 주교급 추기경이라도 제외 된다. (The code of Canon Law, p.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