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ㅅ間發展과 그리스도敎 救援
1978년 3월호 (제 56호)
- 國際신학委員會 선언문 - 序 文 ㅅ間發展과 그리스도敎 救援과의 상관관게에 대한 문제는 가는 곳마다 ...

?皇廳正平委와 各國 正平委와의 關係
1978년 3월호 (제 56호)
가. 역사적 개관 1. I967년 1월 6일자 자의교서「그리스도의 가톨릭 KCatholicam Christi Ecclesiam) 로 ...

회칙 [민족들의 발전]과 신 국제질서
1978년 3월호 (제 56호)
1. I967년에「민족들의 발전촉진에 관한 ?칙 jXPopulorum Progressio, 이하 ‘민족들의 발전,으로 약칭) ...

정의와 평화 ㅡ교황청 正平委의 조직 확정에 관한 자의교서一
1978년 3월호 (제 56호)
‘정의와 평화,(Justitiam et Pacem)-U- 구현하고 인긴. 사회의 모든 분야에 복 음의 빛과 누룩을 가지고 ...

Α. 돈대인 箸·張益 譯 세상에 열린 신앙
1978년 3월호 (제 56호)
저자는 1933년 이래 줄곧 벨기에 루뱅 대학교에서 칠학을 가르치는 분으로 .여기 소개하는 책을 1964년 프...

十字架의 聖 요한의 ㅅ間神化
1978년 3월호 (제 56호)
I. 서 언 십자가의 성 요한(1542~1591년)은 시성(I726년)된 지 200년 후에「인간 의 하느님 께 로의 변화...

현재와 미래를 위한 신앙 -VII. 신앙의 구원의미 -
1978년 3월호 (제 56호)
1. 現世的이며 또는 超世的 救援 信仰의 現狀況은 소위 限界問題들 만이 논의되고있지 않다는 것으로 특 ...

안동 교구 사목 실태
1978년 3월호 (제 56호)
I.머리 말 사목신학의 不在風士.에서 뾰족한사 목 방안이 있겠는가싶고, 디더구나 타교구에 도움될 애기를 ...

교회와 세계 - 바티칸공의회 이후 신학계의 주류를 이룩한 다섯가지 사조 -
1978년 3월호 (제 56호)
얼마 전에 醫-大에 다니는 제자를 한 사람 만났다. 무심결에 요즘은 필 배 웠느냐고 물었는데 대답이 걸작...

선조들의 전례 음악
1978년 3월호 (제 56호)
1. 序論 인간은 地上에 존재하면서부터 자 기의 감정과 의사를 몸짓, 말, 글 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표현...

   1      


論壇 1978년 3월호 (제 56호)

교회와 세계 - 바티칸공의회 이후 신학계의 주류를 이룩한 다섯가지 사조 -

A. 헤 널 리

얼마 전에 醫-大에 다니는 제자를 한 사람 만났다. 무심결에 요즘은 필 배 웠느냐고 물었는데 대답이 걸작이었 다· "소방 호스를 입에 들이대고 물 을 먹이는 기분입니다.”

제 2차 바티칸 공의회가「현대세계 의 사목헌장」(GaMdi'am et Spes) 음 낸 이래로 지난 십수년간 신학게에 일 어났던 조류를 설명하는데 픽 적절한 표현이라고 느껴졌다.

이 문헌은 새로운 바탕을 마련하였 고 오늘에 와서 가장 중대한 문제가 된 한가지 사실에 대해 많은 질문을 야기시켰다. 현대 신학의 관건이 되 는 문제란 "정확히 말해서 교회와 세 계의 관계는어떤 것이어야하는가?“ 라는 것이다. 이 글에서 이 문헌윤 분석 연구할 의사는 없다. 단지 이 문헌이 나온 후지난 십수년간 신학 발전의 조류를 이룬 사상들, 교회와 세계의 관계를 보다깊이이해하게 공 헌한 몇가지 주류들을 간략하게 소개 하는데서 그치겠다.
먼저 지난 십수년간은 과거 4세 기에 걸쳐 가장 창조적이고 가상 혼 란한 시기가 아니었던가 한디적어 도 가톨릭 사상계에 있어서는 그팅다 는 말이다. 누룩은 가뜩이나 부글부 글 끓어오르고 있으며 그간에 신학게 를 흽쓴 그 많은 움직임을 소화합 자 신이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으리라고본다. 그러 나 나는 "소방 호스··1- 입 에 들이대고 물올 마시운" 기분에시 어렴풋이 파악한 내용이라도 소개하 여 대화의 소재를 삼을까 한다,

지난 십여년을 하루살이 유행이 빈 찍번쩍 연달아 일어나서 우리의 암담 한 정신계에 깝빠깝빡 빛을 던지고시 서둘러 사라져버린 시대로 단정해 비 릴 수도 있겠다. 반 하아비 (Van Har-Vey) 는 그런 견해를 갖고 최근의 유행 을 열거했다: κ무신론의 신학, 희망 의 신학, 놀이의 신학, 혁명의 신학, 그리고 요즘에는 多神論의 신학이 마 치 캘리포니아고속도로의 자동차-문처 럼 눈앞音 생생 스치고들 지나간다.”
그렇지만 중요한 움직임 하나하나에 서 진정하고 알맹이 있는요소뮴율 식 별해내려고 하는 태도가 더 진지하고 보람있는 자세가 아닐까 한다. 왜냐 하면 어떤 신학도 그것이 진리의 알 갱이를 몇 톨이라도 지니고 있는 이 싱- '유행,이라고 매도해 버리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디-.

과거 10여년 부글부글 끓어 오르던 가마솥을 지켜보면 기기 다섯개의 주 류를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 그 하 나 하나가 연속적으로 신학사상을 진 개하는데 중요한 것이었고 또 ‘교회 와 세계,라는 문제에 큰 빛을 던졌 다. 그 다섯을 꼽는다면 ㅅ格主栽, 世俗化, 歷史와 正行輪,終末論과 希 望,그리고 社會政治^이 되겠다.

1. ㅅ格主義

이 분야에서 중요한 것은 루돌프 불트만의 非神話化 작업 또는 ‘??存 主義 神學,의 영향력이며 뽑 리꾀르 (Paul Ricoeur)의 중요 지서에 나타나 듯이 現象學 분야에서 온 괄목할 만 한 공헌이 다. 그동안 가·!-릭 계 에 서 는 엠마누엘 무니에 (Emmanuel Mounier) 와 가브리엘 마르셀의 사상이 계속 연 구되고 신학사상에 그것이 도입되고 통합되었다. 그 사상들을 종합하여 대중판으로 내놓은 것이 저 유명한 「화란 교리서」(Oai새 Catechism, 1967 년, 보충 침가판은 1969년)이다.

이 모든 발전은 가톨릭 ≪性의 深 化를 가져왔는데, 그것은 俗仰의 ㅅ

格的決斷을 절정으로 하는 것이었다. 도처에서 ‘문화적으로 유도된,가톨릭 사상의 ???性이 부식 당하고 있는 세 게에서 신앙의 인격적 걸단을 내린다 는 생각으로 최고의 理想을 삼았다. 그것은 또 ㅅ問간의 關係에 대한 이 해와 실천을 넓게 하고 깊게 만들었 디·. 기술공학상의 혁명이 非ㅅ格化를 초래하고 그·로 말미암아 '고독한 군 중’ 속의 많은 인간들이 疏外와 孤立 올 느끼는 세계에서 이는 퍽 중대한 공헌이었다.

동시에 이 방법에는 심각한 결함이 있음이 드러났다. 고도의 個ㅅ主義的 限Π, 멧쯔의 말마따나 모든 것을 '私 了'Κ· 化’하는 경향이 그것이었다. 그렇 지만 이 약점을 겨냥한 최초의 공격 은 좀 지나치다는 느낌을 준다. 힘들 여 수립한 인격주의적 통찰을 무조건 배척하려 할 것이 아니라 그 통찰울 보다 폭넓은 綜合에다 도입하는 일이 필요치 않나 여겨진다. 그리고 그 사 상적 종합이 올바른 ㅅ格化의 틀에 바 탕읍 두게 하는 일이 중요하다. 이러 한 변중적 종합에는이하의 네가지 조 류가 상당한 자료를 제공해 주리라 믿 는디-.

. 世俗化와 世俗主義, 다시 말해서 世 俗iflilfi를 표명한다는 명분으로 宗敎 를 배척하는 이데을로기를. 뜻하는 것 이 아님을 유의하기 바란다. 여기서 世俗化는 더 중립적인 뜻으로 알아들어야 하는 것이다. 즉 人間制度들이 祭式的이고 敎階的인 影響力의 支配 權에서 스스로 해방되는 ?史過程을 가리킨다. 그리고 이것은 전세계에 걸 쳐 모든 종교에 점 차 영 향을 크게 끼 치고 있는 과정인 것이다.

지난 십여년에 이 주제는하아비 곡 스 (Harvey Cox) 의 베 스트 4 러 「世 俗都市」OS沈19δ6년)를 통 해서 민중의 의식 속에 확산되었다. 물론 신학자들은 본회퍼와 때이야르 드 샤르댕과 다른 선구자들의 지서를 통해서 이 사조와 이미 친숙해져 있 었다.그러나 목스의 都市의 '祝祭, 는 대학의 풍요한 백인교수에게나 어 울리지 할렘가의 인종들이나 리오데 하네이로의 빈민굴 (favelas) 의 종락들 에게는 걸맞지 않음이 곧 드러났다. 부연할 것은 큭스 본인도 이 지서가 일방적임율 인정하고서 그 뒤의 저서 「바보들의 축제」(Τ/?β Feast of Fools, 1969년) 와「密?의 欺滿」(Tfe Seduction of the spirit, 1973년)에서 이를 보완하고자 노력해왔다는 점이다-

나의 견해로는 1960년대에 세력을 떨친 (그리고 최근 월리 암 해 밀 튼〈William Hamilton〉의 글로 미루어 아직 도 건재한 듯한) ‘神의 죽음의 신학, 의 중심에는 이 世俗化現象이 나타나 고 있다. 인간이 인간존제의 여러 영 역움 감수록 넓게 합리적으로 조질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이 계열의 신학자들은 일찌기 라쁨라스가 '神ㅡ 假說,이라 불렸던 그 가설이 변로 필

요 없어졌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神의 崩御를 다짐한 니체의 예언을 받아한 이기로 선언한 것 같다. 이 운동의 이 점은 다른신학자들이 흔히 간과하년, 시대의 시급한 社合問題를 진지하게 거 론?한다는 것이었다· 그렇지 만 ■그?-의 '學' (logos) 에 서 이 미 '神’ (theos) 이 깨끗이 제거되어버린 이상, 해밀 튼의 노선이 어떤 것이든지간에, '神 學’ (theologia) 을 계속한다는 인은 >;! 반 의미가 없다·

좀더 깊이 듭어가서 반 류벤 (Arend van Leeuwen) 이「그리스도교와 |fl;ftf 1M ?ΙJ (Christianity and World History, 1%4년)에서 1≫:俗化를 친지하게 분석하었다. 그리고 에드와드 스킨레 백 스 (Edward Schillebeeckx) 외- 칸 라 너 (Karl Rahner)의 최근 지서에시는 세속화가 다시 중심 테마로 취급되는 추새에 있다· 이들 학자의 공헌윤 새 세히 논하지 않더라도 나는 세속화가 교회 를 징 말 숙명 직 인 덜 레 미 에 ■상아 넣고 있다고 본다.

한편으로 교회는 세속화를 ? 的 現象으로 간주하고한정된 그 자원 을 동원하여 세속화에 대항하려고 의 책할 수도 있겠다. 이것은 역사의 거 대하고 돌이킬 수 없는 추세에 흥로 떠버티고 서겠다는 어리석은 자세입 것이다.

그런가 하면 세속화 과정에 등어있 는 심각한 兩面性"···그것은 선도 악 도 초래 할 수 있는 하나의 可能態이 다ㅡ-을 교회가 인정하고 일에 착수하는 길도 있디-. 그 입장을 취하기로 한다면 교회는 해 박한 지 식 과 예 인직 인 안목으로 진정한 ㅅfi:J化를 도모하 는 세속화 동향읍 識別해내는데 교회 의 정력을 기울이게 꾐 것이미,신친 적 전략을 개발하여 그- 등향윤 강화 하고,아울러 非ㅅ間化를 초래하는 둥 향은 지적해내고 또 반대하게 됨. 것 이다. 이 일은 엄청나고 복장다단한 과제임이 틀림없으나, 헌재 i":俗β??ι?? 의 문제륜 두고 교계에서 토론윤 일 때마다 거기 나타나는 혼동과 곤 란으로 미루어 그래도 이 걸이 더 무 난하다고 본다. 그뿐 아니라 "교회는 인류 가족과 1그 역사를 님로 더욱 인 간답게 만드는 데에 크게 이바지함수 있음을 확신한다’’(사목헌징, 40항)고 친 명한 제 2차 바티칸 공의희의 진해와 도 부합한다고 본다.

3. 歷史와 正行論

역사의 중요성이 새로이 강조된 것 은 사목헌장에서도 가장 중요한 택 스 트의 한 대목에 잔 표현이 되어있다. “인류는 靜的 세계관에서 ?的 혹은 發展的 세계관으로 넘어가고 있다" (5항). 또한 제 2차 비-더킨· 공의회기-성경 ㅡ역사 안에서 이루신 하느님의 전능한 행 적의 .기 록 ■ - 의 비 중유 가 장 크게 강조한 것도 이 사조에 강력 한 힘이 되었다.

이 분야를 가톨릭 측에서 본다면 레 슬리 드와트(Leslie Dewart)의「{,?仰 의 未來」(Tfte Future of Belief, 1966
닌)에 가장 잘 전개되어 있다고 하겠 다. 이 책자는 非神話化를 넘어서서 ‘?표의 脫·≪ 레 니즘,을 주창하고 있 다. 드와트의 脫헬레니즘이라는 시도 적인 제안은 일반적인 호응을 못얻었 지만 그의 책자는 현대인의 歷史感覺 과 전통적 한仰個條의 靜的範禱 사이 의 긴장을 밝혀보인 탁월한 주장으로 꼽히고 있다.

개신교 측에서는 게르하르트 폰 라 드의 효시적인 작품「구약성서신학J {Theologie des Alten Testaments, 2권

1962년과 1965년)이 위 르겐 몰트만과 불프하르트 판낸배르그에게 영향을 끼 쳐 구리스도교의 근본적인 ?史的性 格을 재강조하게 했다. 「?史로서의 Vif/jiJ {Heil als Gesckichte, 1961년)라 는 표제가 붙은 판넨배르그와그의 학 파의 초기 지작은 지금까지도 계속되 고 같수복 깊어지는 하나의 對話를 마 련하였다. 판낸배르그의 연구가인 프 랑크 튜피 (Frank Tupper) 는 판넨 배 르그의 방법-?:을 날카롭게 지적한 바 있다: "신앙을 主觀의 요새 속에다 안진히 가두어두는 대신에 판넨베르 그는 그리스도교 신앙의 統合과 교회 의 신학의 定滋에 있어서 ?史의 절 대 중요성음 복원하였다." 가톨릭과 개신교 양측이 ‘過程神學,에서 전개 히-는 발진 역시 ?史?識의 강조를 나 타낸 것이다.

어사에 대힌 의식과 긴밀히 결부된 사조가 ‘역 사 안에 서 (사회 를) 변 혁 하 는 한동,의 편요성을 각성하는 움직
임이 다. 그것을 '正行諭,이 라고도 하 고 제럴드 오킬린즈 (Gerald O'Collins) 의 최근 표현대로 ‘그리스도직 行爲 論, (Christo-praxis) 이라고도 한다. 에드와드 스킬레 벡 스의 말마따나 수 세기 동안 “교회는 IE敎에 치우친 나 머지 正行은 교회 밖의 비신자들의 손 에 내맡겨왔던 것이다.,’ 스킬레백스 는 이 두가지에 于先 순위를 바꿔야 한다고1역설했다.

제 2 차 바티 칸 공의 회 는 "교회 가 현 대 인류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힘은 실생활에 실천되고 있는 이 신 앙까 사랑에서 발견된다’'(사목헌장,42 항)고 천명한 바 있지만 그 입장을진 지하게 받아들이자면 그리스도신자들 편에서 심원한 回心(metanoia) 이 요 청된다. 교의상의 신조에 同意하는 것만으로는 혁신되고 또 혁신하는 그 리스도교적 실천ㅡ진정 역사 안에 효 과를 남기는 실천 一·을 닦을 계제가 마련되지 않는다. 이 견해에서 본다 면 가톨릭에서 藥界와俗界 ‘두 領域’ 으로 나누는 二分法이나 개신교측의 ‘두 :-f.W,의 二分法은 인간을 소외시 키고,개인적 이기주의를 가리는 편 리한 가면이요, 사회적 차원에서는 기 존체제를 편드는 방편이라 여겨질 것 이다. 따라서 교회는 구원받은 자들 의 분리된 *內集團’ (in group) 이어서 는 안되며 인류의 ?ㅡ하고 全一的인 ?史 안에 계시는 하느님의 現存을 體 現하고 능동적이고 창조적으로 그 현 존을 表徵할 특별한 책임이 있는 共
同體로 간주되어야 한다,

4. 終末論과 希望

?史 안에서의 正行論은 現在에 국 한되는 것이 아니다. 종말론융 재강 조하고 希望의 神學이 등장함으로씨 그것은 역동적으로 未來를 향해 인린 다. 종말론과 희망의 신학이라는 두 사조는 聖®의 根本思想을 재파악한 데서만'유래한 것이 아니고 마르크스 주의, 그 중에서도「希望의 理」ΟλΜ Prinzip den Hoffnung, 3권, 1959년) 의 저자 에른스트 블로호 개인과의 對話를 통해서 일어났다. 사실 하아 비 목스는 블로호의 「自身의 主ㅅ인 Α間J(Ma≪ on /≪i Own, 1970년)의 서문에서 지난 20년간 우리가 하이택 거대신에 볼로호를대화의 상대로삼 았더라면 우리의 신학이 얼마나 달라 졌을까를 애석해 하면서 이렇게 결론 한다 : 4≪그랬더라면 修辭學올 갖고 멋 부리는 신학이 아니라 世界에의 投身 을 진정 철저하고 급진적으로 유도하 는 신학이 나오지 않았을까?“

이 운동에 있어서 유럽의 지도자로 는 위르겐 물트만을 꼽을 수 있다. 그의 저서로는 1967년에 「希병의 神 學J {Theologie der Hoffnung) 이 나왔 고 1974년에 그것을 보완한「십자가 에 치형된 하느님 jCDer gekreuzigte 이 나왔다. 가톨릭계에서는 칼 라너가 그리스도교를 ‘?對未來의 宗 敎'라고 정의하면서 이 조류를 밀고 나가는 중이다,
이 운동에서 교회에 제기되는 도진 을 제일 잘 이해하는 길은 메이야르 드 샤르댕의 범주들음 이용하는 것이 다. 사르댕은 미래의 종교는 인류에 게 가장 포괄적인 世界觀을 제공하머 세계를 건설하는, 다른데서 말했듯이 ‘역사의 키잡이’ 역합윤 히-1 행동에 가장 효과적인 ?機를 제공하는 종교 일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이 안 목에서.본다면 교회는 자신이 이론면 에서나 실천면 에서나 마르크스주의나 인도주의나 그밖의 어떤 '종말론,보 다 포괄적이고 성과있는 것임을 입증 해 브여야 마땅하다.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부들도 이런 안목을 가졌 던지 헌장에 이렇게 언급하였다: "따 라서 生의 의의와 희망의 근거를 다 음 세대에 전해줄 수 있는 사람들 손 에 인류의 미래운명이 달리있다고 생 각하는 것은 딩■연한 일이다”(사목≪장, 31항).

5. 社會政治學

나의 의견으로는 이 등향은 위에 말 한 것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머 또한 제일 격렬한 논쟁율 자아내고 있 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社와政治 學’이라는 표현은 Λ: 하制度, 政策, 構造 등, 일경한 인간 공동체가 인간 존재의 고유한 양식을 표현하는 모든 것을 포함하는 政治秩반에 관한 광번 위한 理解를 가리킨다.

이처럼 파악된 政治過훼에 대한 그 리스도교의 役割을 포착하기 위해서

지난 10여년간 많은 시도가 있었디-. 짐시 동안이었지만 ?命의 神學을 두 -ν- 연면 논쟁이 있었다. 혁명의 신학 올 탁월하게 분석한것으로는호세 콤 뷰랭 (Josi Comblin) 의「本命의 神學」 (Theologie de la Revolution, 1970년) 이 있다. 그러나 이 사상에서 초래될 엄청난 질과가 드러나자 이 운동은 힘윤 잃어갔다.

開發의 神^도 얼마간 세력을 떨쳤 다, 이것은 바오로 6세가 회칙「민족 'ff·^ J (JPopulorum Progressio) 에

서 제기한 다음 질문에서 자극을 받 아 가틀벅 교회측에서 일어났던 움직 임이다. 바오로 6세는 회칙에서 "오 늘에 있어시 진보(게발)는 곧 평화라 는 것읍 의심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 음 것이니 진보(게발)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노력과 수고를누가 아끼려 하 겠는가?”(87항) 라고 물었었다· 개발 의 유리를 천저히 분석하기로는 데니 스 굴레 트 (Denis Goulet) 가 그의 저 서 「잔혹한 선택 Cruel Choke, 19

기년)에서였다. 그러나 대다수 저개 방 국가들이 이 사조를 가리 켜 第 --世界(서구)의 사상이요 그것은 자기 들의 지배와 에속을 연장하는 결과밖 에 오지 않는다고배척했기 때문에 곧 쇠되하였다. 또 각국이 역사적 사회 적 여긴이 다르기 때문에 第--世界의 모덴에 따른 그러한 개발은 가능치도 않음 뿐더러 바람직하지도 못하다고 단정했으므로 그렇게 되었다·

‘政없神짠' 이 라는 용어 가 치 음 등장한 것은 멧s의「世界의 神學」(2W Theologie der Welt, 1968년)이었다. 그 논저는 힌대신학의 중대과제로 그 리스도교의· ‘非私화化,를 내걸었다. 도로테에 죌리 (DorotWe &jelle) 는 그 노선에서 여리 권의 책을 냈고 그중 하 나 에 는「政 治 神 」(Theologie politi-sche, 1974년)이라는 제목움 붙었다. 위르겐 몸트만도 이 방면에 다대한 관 심윤 기울있고 븍더 「심지-가에 처힝 된 하느님」마지막 ■장에서 그것을 뚜 릿이 드러냈디칼라너는 ‘實踐神^’ 이라는 새로운 법.개의 학문이 설정되 어야 한다고 제언하고서 이 학문이 긴 박한 사회문제에 관해 신학직 고참을 전개하기를 희망했다.

그리 나 지 난 수년간 유·럽의 가장 진 보적인 시-상에까지 도진움 제기한 신 학이 라던 아메리카에서 일어났으니, 그것이 구스따보 구띠에레즈 (Gustavo Gutiirrez) 가 제 창한 '解放神^,이 디 그의 주지가 HW 放神퍄 J(Teohgia de la liberaci0n, Perspectivas; ]971년) 이다, 이리하여 엣 와 뮤트민·과 다 른 학자들이 우고 이-쓰만 (Hugo Ass-mann) 파 호세 미게즈 보니노 (Jos≪S Miguez Βοη?ηο) 등의 준열한 비판을 받기에 이르렀디ㅣ. 그들의 논거는 이 ‘북반구’ 신학이 선진국의 이데읍로 기를 무의식중에 반영하고 있으머, 추상적인 영역에 국한시키고,구체적 인 정치적 투신을 교묘하게 회피하고 막는다는것이었디-. 이것을신학적 견 지에서 제일 포괄적이고철저하게 정
립한 것이 후안 루이스 세군도 (Juan Luis Segundo) 의「神學의 解放 racion de la teologia, 1975년)이다,

하지만 이 사상은 단순히 S모的이 지만은· 않다. 빠울로 프레이레 (Paulo Freire) 의 술어대로 이 사상은 신학 에서 ‘ft發’과 더불어 ‘豫報'-5- 찾기 때문이다. 이 신학을 여기서 상&합 수는 없지만 라틴 아메리카 신학자?: 은 지금까지 논한 다섯 가지 사조·fr 현대의 어느 사상보다 구체적이:ㅣ'- 세 밀히-게 건게했다는 것이 나의 소견이 다.

그밖에도 여리 견지에서 많은 학자 들이 ㅅ神한과 女性神정에 혜단하 는지서들을 쓰고 있다。이물은 학미 에 국한되는 소수 세력을 이부고 있 지만 나는 이들도 ‘해방을 가져다 주 는 신학'의 건실한 조류의 하니·이미 지난 10여년에 이루어진 괄목합 만한 진보의 하나라고 여긴다,

나아가서 라던 아메리카외 공직임 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교회·뮴에 토착 화된 신앙의 실친괴- 정립을 위한 참 신한 자신감을 불어넣고 있는 헌실이 디-. 이 새로운 상황을 가장 멋있게 요약한 것이 한스 큉의 지서 I그디 스도 자··在」Sein, ·1975년)가 아닌기- 한다. 큉은 라틴 아메리키-인 들이 신학의 초점을 유럽식의 非信者 들과의 對詔에서 돌려 非Λ格의 존재, ㅅ格以下의 존재들과의 대화에다 맞 추었다고 격찬하였다. 비인격의 존재 니 인격이하의 존재니 하는 인간들은 무려 인류의 3분의 2를 이루고 있 으며 그들은 세계의 관심을 외면당한 채 겨우 목숨을 잇거나 실제 죽어가 는 실정이다. 제 2차 바티칸 공의회 는 이 상황을 두고 "국민의 대부분이 그리스도신자라는 이름읍 가지고 있 는 나라들이 풍부한재화를누리고 있 는 반면에 다른 나라들은 생활 필수 품도 없이 기아와 질병과 온갖 불행 에 시달리고 있는 ‘스캔들’은 제거되 어야 하겠다”(사목헌장, 88항)고 단호히 천명하였다.

신학의 전도가 촉망되는 이 반전에 는 또한 고립과 폐쇄라는 커다란 위 험이 깔려있다. 그리고 이 위험은 商 과 北 사이에 겨우 시 작된 대화를 파

괴하고도 남을 것이다. 그러나 서로 대등한 위치에서 이 대화가 지속되고 꽃핀다면, '공번되고’ ‘세계적’ 임을 자치하는 교회가 이론에 있어서나 실 천에 있어서나 ‘義로운’ 교희로 ‘변신 하리라 믿는다. 그렇다면 세계에 ‘기 쁨파 희 망' (Gaudium et Spes) 을 주고 자「현대세계의 사목헌장j이 나온 지 10여년이 지난 지금과 장래에 상당 한 기 뽑과 적 지 않은 희 망이 움트리 라 :>'- 생각한다. ?

文 : Alfred T. Hennelly, 'Church and World' and Theological Develop mcnt, in America, Feb. 28,1976, pp 153-156. 成? 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