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ㅅ間發展과 그리스도敎 救援
1978년 3월호 (제 56호)
- 國際신학委員會 선언문 - 序 文 ㅅ間發展과 그리스도敎 救援과의 상관관게에 대한 문제는 가는 곳마다 ...

?皇廳正平委와 各國 正平委와의 關係
1978년 3월호 (제 56호)
가. 역사적 개관 1. I967년 1월 6일자 자의교서「그리스도의 가톨릭 KCatholicam Christi Ecclesiam) 로 ...

회칙 [민족들의 발전]과 신 국제질서
1978년 3월호 (제 56호)
1. I967년에「민족들의 발전촉진에 관한 ?칙 jXPopulorum Progressio, 이하 ‘민족들의 발전,으로 약칭) ...

정의와 평화 ㅡ교황청 正平委의 조직 확정에 관한 자의교서一
1978년 3월호 (제 56호)
‘정의와 평화,(Justitiam et Pacem)-U- 구현하고 인긴. 사회의 모든 분야에 복 음의 빛과 누룩을 가지고 ...

Α. 돈대인 箸·張益 譯 세상에 열린 신앙
1978년 3월호 (제 56호)
저자는 1933년 이래 줄곧 벨기에 루뱅 대학교에서 칠학을 가르치는 분으로 .여기 소개하는 책을 1964년 프...

十字架의 聖 요한의 ㅅ間神化
1978년 3월호 (제 56호)
I. 서 언 십자가의 성 요한(1542~1591년)은 시성(I726년)된 지 200년 후에「인간 의 하느님 께 로의 변화...

현재와 미래를 위한 신앙 -VII. 신앙의 구원의미 -
1978년 3월호 (제 56호)
1. 現世的이며 또는 超世的 救援 信仰의 現狀況은 소위 限界問題들 만이 논의되고있지 않다는 것으로 특 ...

안동 교구 사목 실태
1978년 3월호 (제 56호)
I.머리 말 사목신학의 不在風士.에서 뾰족한사 목 방안이 있겠는가싶고, 디더구나 타교구에 도움될 애기를 ...

교회와 세계 - 바티칸공의회 이후 신학계의 주류를 이룩한 다섯가지 사조 -
1978년 3월호 (제 56호)
얼마 전에 醫-大에 다니는 제자를 한 사람 만났다. 무심결에 요즘은 필 배 웠느냐고 물었는데 대답이 걸작...

선조들의 전례 음악
1978년 3월호 (제 56호)
1. 序論 인간은 地上에 존재하면서부터 자 기의 감정과 의사를 몸짓, 말, 글 등 여러가지 방법으로 표현...

   1      


문 헌 1978년 3월호 (제 56호)

회칙 [민족들의 발전]과 신 국제질서

聖廳 正義平和委員會

1. I967년에「민족들의 발전촉진에 관한 ?칙 jXPopulorum Progressio, 이하 ‘민족들의 발전,으로 약칭) 이 반포되었다. 회칙에 앞서「어머니와 교사」(Α?ι ter et Magistra),「地上의 平和」(Pacam in Terris), 그리고「현대세계의 사목 헌장 .KGaW&mei 황 es) 이 준비 역할을 한 바 있디-. 회칙은 '민족들의 발전' [개발]이라는 운동으로 나타나고 또 상징된 바 있는 現實的 希명올 자연스럽 게 반영하고 있었다.

회칙은 몇가지 預言的眼目을 담고 있었다. 첫째로, 회칙은 ㅅ問의 完全한 發展과 모든 인간의 발전을 위해서 구체적으로 행동할 것을 호소하였디둘째 로, 회칙은 모든 인간과 모든 민족들이 자신들의 발전에 책임있는 主體로서 임하라는 호소였다. 또 각개의 인간과 각개의 인간문화에서 모든 생명의 원 천, 일치와 조정의 중심,세계적 유대로 우리를 이끌어주는 추진력을 발전하 라고 촉구하는 호소였다.

2. 1977년에 이르러 분위기와 전망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 어느 정도 낙관 적인 안목을 갖고 시작한 이 길에 불유쾌하고 놀라운 일들이 생긴 것이디-· 누 구도 예측못한 광범위하고 복잡다단한 과업에· 부딪쳐 사람들은 이 문제불 재 고하고 있다. 開發이라는 테에마가 이제는 사회의 추진력이 되고 있지 못하다,

최근 수년간에 가난한 국가들은 ‘개발,이라는 개념을 이보다 야심만만한 개 념과 상징으로 대치하였다. ‘새로운 國際秩序,(The new International Order) 가 그것이다. 그리고 국제연합은 이 개념을 공식 인정하고 성원하였다. 중대 한 국제적 회합들이 열려 이 문제를 토론하고 .있디-. 전세계에 걸쳐 가장 저명 한 연구기관과 기구들이 이 문제를 연구하고 각종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그령에도 불구하고 與論은 거의가 이 사상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3. 회칙「민족들의 발전」을 時宜에 맞게 구현하자면 민저 사람들의 우울한 비관을 제거하지 않으면 안된다. 회칙의 주요 사상, 성좌와·지역교회들의 주 장과 활동은 ‘새로운 국제질서'라는 사상이 출현하는데 능동적인 역할을 해왔 던 것이다. 그러므로 이 모든 것들이 유효적절하게 작용하여 공통된 기반을조성할 수 있는 것이다·

새로운 국제질서라는 개넘이 너무 모호하다고 주장하는 인사들이 있다. 그 러니- 과연 1967년대에 ‘발진,〔개발〕이라는 개넘이 이보다 덜 모호했던가?

흑자는 이 사상이 국제관계를 붕괴시킨다고 규탄한다. 서슴없이 국제사회 의 기존구조와 형세류 개조하려는 노신을 취한다고 비판한다. 당시에 교회가 ‘개발,음 운운했던 것은 그 본의가 기존의 사회발진 모델을 보편화함으로써 지나친 빈혁을 삼가게 민-드는데 있지 않았겠느냐는 논조다. 어떻게 보면 그럴 듯하지만 회칙을 숙독하면 근거없는 주장임이 드러난다. "진보를 보려면 현실 을 근본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변화볼 대답하게 일으켜야 한다”(32항). "현대 를 위해 새로운 요청을 일러주는 각자의 양심에 귀-S· 기울여 보자!”(47항). 특히 사유제산권(22-24항),자유자본주의 (25. 56항이하), 폭력(30-31항) 그리고 국수주의(62항)에 대한 비판적이고 분명한 입장을 통해서 위의 사상이 더욱 현 지하게 나타났었다. 이 사상은 유기적 계의과 연대성을 지향하는 당대의 적극 적인 노선을 옹호하면서도(33.50-55항) 획일적인 集?化와 멋대로의 계획을 경고 했다(33항). 그리고 競Φ市場의 도덕적 기준이라는 것을 제기하면서 그것을 인 간다운 것이 되게 하라고 호소했었다(61항).

4- 회칙은 가난한 국가들이 스스로 발전윤 도모할 수 있도록 기여하는데 목 적을 두었었지만,동시에 회칙은 述fl?性에 입각해서 부강국에 지워지는 의무와 과업을 강조한 바 있다. 이 점에 있어서 회칙은 부강국에 이들 의무가 부과되 는 근거에 관해서 사상을 주로 발전시켜왔나고 하겠다.

‘새로운 국제질서’에 관한 한,부강국들의 제의가 전혀 없이 가난한 국가들 이 주도권을 쥐고 있으며 지금부터라도 지.기네 발언권을 요구하고 자기네 발 전과 世界秩序의 ?????에 대한 권한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에 순응하는 뜻에서 교회는 가난한 국가-의 책임과 권리 및 의무의 근거에 관한사상을발 전시키고 철저히 하는 입장읍 취해야 할 깃 같다.

5. 회칙은 ‘민족들의 :e:識읍 일깨우려는’ 일종의 ‘호소’였다. 아울러 회칙 은 국민들의 정신을 ‘계몽,하고 현대세계의 현실상황움 개선하는 노력을 ‘지 도하는,호소였다. 회칙은 일정한 상황을 묘사하고 그 상황 속에서 작용하는 발전적 세력들을 식별해내는 여러가지 社습科?듭의 분석을 자료로 이론을 전 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사회과학들의 밤견에 대한 직절한 지식은 회칙의 가 르침을현실상황에 결부시켜 전개하는데 도움이됨을분명히하고 있으며 그것 을 입중하려 했었다· 사실회칙은 당대의 구체 문제들·fr 여러모로 언급했었다.

그러나 그 이후로 상황은 크게 달라졌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교 공동체들은 회칙자체의 정신에 입각해서, 참신한 안목으로 상황을 관찰하고 회칙(또는 그밖의 교도권의 문헌들)에 내포된 주장을 어떻게 발전시킬 것이지 숙고할 의무 가있다. 과거 10여년간에 일어났거나 뜻밖에 광범위한영향을 미친 놀라운사 건들 가운데 몇가지를 지적한다면 다음과 갈다.

①세계 여러지역에서雜餓가일어났고새로이 기아가발생할위협이도치 에 도사리고 있다. 이 사태는 우리로 하여금 ‘게발’의 이념을 포기하도목 요 구하지는 않지만 인간들의 가장기본직인 필요를 배려하는데'최우선을 두고행 동하고 사고하도록 강력히 요구한다. 이 점은 회칙에도 분명하게 나타나 있다 (1. 45항). ② 環境과 에너지의 配給 그리고 原資材에 대한 관심이 심각해졌 다. 이것은 소비에다 역진을 둔 게발의 모델을 보편화하는 일을 상상도 못하 게 만들었다. 오히려 부강국에서마지 이 모델을 제고하고 10년전의 성급한 분 위기에서는 예측도 못했던 엄격한 재고를 촉구하고 있디-. ③ 通?危機의 연발 과 세계대전 이래로 일찌기 없었던 전반적인 經濟危機는 인플레와 失業을 ? 고왔다. 이러한 여건들은 새로운 창의성을 유발하기 매우 어려운 물질적 신리 적 조건들을 조성했다. 그 결괴· 회칙에 나타났던 60년대의 낙관론은 크게 지 하되었다. ④ 여기에 침가해야 할 것은 광범위하게 만연되어 있는 政治的 不安 이다. 불안하고 약체적인 多數黨들은 부강국 정부의 역량을제대로 이끌이가는 데 제약을 크게 받는다(적어도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는 더욱 그렇다). 그리고 거의 어느 대륙에서나 볼수 있는 ㅅ權에 대한 탄압과 폭력은 不安感과 신정진 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으며 그것이 국제관계에도 영향을 끼친다· ?히 이런 상황들은 ‘개발,이라는 중대한 과업을 잊고 단데로 관심을 쏟게 만든다.

이상과 같은 여건들을 고려할 때에 국민들의 양심과 의식에 하소연하는 호 소가 받아들여지려면 몇가지 조건이 채워져야 한다. 민저 이 호소가 지금 언 급한 새로운 상황을 명백하게 전제하고 고려해야 한다. 그리고 가장원대한 안 목에서 동기를 섬정해야 한다(회칙에는 이런 동기들이 확연히 제시되어 있다. 예를 들어 3. 5. 15-23. 44-45. 66항을 참조해보라). 또 이 호소는 국민-표에게 근면,검소, 포기 등을 촉구하는 직절한 표현법을 발견해야한다. 이듭 가치는 너무도 자주 간과되지만 사실 삶의 기뽑과 노력의 원천이 되어주는 것-11-이디..

6. 개발의 시대에 의해서 우리 앞에 열려진 이 분야의 광대한 전망과 목진 한 성격은국민들로하여금 헌안문제를 해결하는 地球開發尉策 (global approach) 을 생각하도록 유도한다. 새로운 國際秩序의 이데을토기상으로는 統合,i|-測 (integrated program) 이라는 사상이 기조를 이룬다. 회칙도 이 점을 분명히 예 견했었다(50항 이하). 빈곤한 국가들은 과거에 그랬듯이 모든 부면에 발전을 이 룩할 수만 있다면, 회생의 대가에 상합한 이익이 오는 만큼 그것으로 현재의 대립상태가 해소되리라·고 믿는데 아마 당연한 생각일 것이다. 빈한한 국가로-은 이렇게 함으로써만 같은 빈곤국 간의 단결을 유지하고 공고히 할 수 있으며 세력균형에서 보다 강경한 발인권fr 얻고, 惜款契約에 있어서 좀더 이롭고 경 당한 입장에 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統合;汁劃을 설정하는 실천적인 수단 인 界某金을 두고 논란이 많은데 이 사상은 벌씨 회칙에서 명시적으로 천명 되었던 것이다(51항이하), 그렇다고 해서 이런 기금음 설립하는데 있어서 실제 곤란이 있음을 교회당국이 모르는 바 아니디-. 또 교회당국이 이들 곤란에 대 해서 결정적인 해절책윤 제시할 수 있디-고 주장하는 것도 아니다. 이런 일은 당사자들·간의 협 상에 서 만 이 투어 지 는 법 이 다.

地球開發計劇을 향한 어떤 진로가 열리리면 현행 국제기구들의 구조에 있어 서와세계 강대국-;i-의 개넘 자체에 있어서 참신한진전이 이루어져야 한다. 국제기구들의 구조와 강대국의 이넘은 긴정적인 요인이 되고 있으며, 그것 들 때문에 지구전체를 생각하는 계획의 이론적 연구와 실친에 있어서 심히 주 저하고들 있다. 교회가「지상의 평화 J(제 4부)의- Γ 사목헌장」(83항 이하)에서 제 창한 사상을 추종할 필요가 있다. 교회의 사상은 어느 구체적인 機構를 두고 말하기보다는 인류 가족외 일치단절의 근본개념을 확립하고 현대 인간들의 마 음 속에 적극 보급되고 있는 ‘社한化,(그 의미는「어머니와 교사J 제 2부 2장 과「지상의 평화」제 4부에 나타나는 의미로 해석되어야 한다)의 기본개념을 정립하자는데 있다. 그리고 세계 국민듭이 국제유대·1- 이미 경험해왔고 또 그 발전에 있어서 국민-5·의 ■협조를 필요로 하는 國際紐帶의 先例들이 있느니만큼 국민들이 그것들에 대해서 유기적이고 효유적인 노력과 표시를 보여줄 필요가 있음을 설득시키자는 것이었다(지상의 평화, 제 4부).

7. 사실상 地球l】fj發計!IJ에 관해서 말읍 많이 하지만 실제로는 그것이 어느' 면에서 시세에 대한 하나의 逆潮임을 알 수 있다. 강대국들은 결코 양보라는 것을 모르며 진세계에 떤치는 자국의 경제적 재정적 세력이 침식당함을 결코‘ 용남 않는다. 그뿐 아니라 강대국의 모든 利權의 근본이 되는 國家主權을 조 금도 침해받지 않으려고 한다. 이에 대해서 빈곤 국가들도 자국의 상품과 재 산,자국의 경제와 정치적 사회적 기조노신과 결정에 대해서 전혀 배타적이고 전적인 主權을 행사하겠다고 나신다. 이것은 빈곤국들이 자기네 主體性을 건 설하는 기회와 여긴을 확보할 핀요가 있다는 생각에서 國粹主義로 기울어짐을 뜻한다.

이상과 같은 분위기에서는 世界的紐®라는 이넘에 어떤 본질적인 진진을 기 대하기 어렵디·. 그러나 이 양상이 전적으로 부정적이지만은 않다. 위의· 같이 징치 판도가 경직되어 있고 :工 등기무.이 불명료하기는 하지만 한가지 사실만 은 분명하다. 즉 민족-&의 반진피- 인간유대의 반달이라는 것이 일차적으로 범 위가 넓고 중앙집권적인 관료제도틀 설립하자는 문계가 아니라는 사실을 국민들이 점차 의식하고 있으며, 민족발전과 인간유대가 스스로 자기네 운명을 지 배할 줄 아는 국민들,·각기 상이한 자기네 문화의 노선에 입각해서 主體件윤 창조할 수 있는 국민들을 기반으로해야 한다는 사실을깨단고 있다는것이다· 自主라는 테에마는 매우 적극적인 의의를 띠고 있다. 이 문제는 차후 다른 문 서에서 거론키로 한다. 당분간 우리로서는 다음 입장을 주장하고자 한다: 相 互補完의 원리,中間團體, 私有財?權, θ主獨立의 제반 가치들에 관한 교회 의 풍부한 가르침이 β主性의 문제에 어띤 빛을 비추어줄 수 있다는 것괴이 것을 계기로 교회의 가르침을 재독하고 새로운 발전을 도모하리라는 것이디-,

오늘날 自主性을 강조하는 추세는 과거에 인간 발달을 위해 바쳐온 매우 단 순하고도 소탈한 노력이 얼마나 값진 것이었던가를 다시 입증한다고 하겠다. 어느 특정한 사상계에서는 모든 것이 地球開發計劃과 공식 이데올로기에 ■천지 하게 통합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그 노력을 낮게 평가했었다.

8.「민족들의 발전」회칙을 토론할 때에 자주 망각하는 점이 하나 있다. 인 간의 全ㅅ的發達에 관해서 발언함에 있어서 회치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안 에서 하느님께 갖는 자녀다운 관계’를 강조하면서 그것이 곧 ㅅ木主義의 원천 이자 목직이요 본질적 차원임을 내세웠다는 점이다(16.21.75항). 우리가 수행할 과업은 경제적 성장과 기술공학적 성장 그 이상의 것이다. 또 도덕적 노력 그 이상의 것이다. 진정 필요한 것은 ㅅ問史 한가운데 현존하시는 하느님의 ≪깨 마음을 열므로써 精神的 起動力을 갖춰주는 일이다.

지금부터는 인간들이 여하한 상황에서도 解放과 ㅅ問發達이 저절로 들어오 기를 기다리지 않는 만큼, 하느님을 만나뵙고 그 어른이 인간들을 사랑하신다 는 것을 알아야 할 소명이 있다. 교황의 사도적 권고「現代의 福音宣敎」(?細-는 때마침 親年을 마치면서 이 점을 적절히 강조하였다。 오 늘의 인간들의 상심과 낙담, 또 그 많은 노력음 하면서도 왜곡되고 무익한 긴 장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사태는 현대인들이 ㅡ그리스도신자들까지도ㅡ '슴 돌 릴 틈’을 못갖는, 어쩌면 갖기 싫어하는 데 이유가 있다. 마음의 여유라는 것 은진경한 평화와 활력의 원천이며, 우리는 기도와 홈숭과 감사의 생활에서 이 여유를 찾을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종교적 차원이야말로 이 세계가 염 원하는 새로운 삶의 한 측면일 것임에 틀림없다. 교회가 인간발달을 위한 사 업에 인간들의 힘과 노력을 동원하기는 하지만 과거의 교회가 그러했고 모든 시대의 교회가 그러했던 것처럼 현대 교회 역시 자신의 1 차적 사명을 결코 뒷전에 밀어놓는 일이 없을 것이다. 그 사명이란 예수그리스도를 선포하고 인간과 문명이 그리스도의 사랑을 입어 살도록 돕는 일이다. ?

1977년 2원 1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