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신자들의 기도」에 관한 고찰(考察)
1967년 5월호 (제 1호)
1. 기도의 역사와 그 의미 신자들의 기도 즉 공동기도는 새로된 것이 아니고 벌써 옛날부터 있었던 것이다....

제 2차 공의회에서 제시된 평신도 사도직
1967년 5월호 (제 1호)
서 론(序論) 평신도 사도직 문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취급한 문제 중에 가장 비중(比重)이 큰 문제 중...

새 교리서의 교회상(敎會像)
1967년 5월호 (제 1호)
교황 바오로 6세는 우리가 앞으로 신자들에게 교회에 관한 교리를 가르치는 데 있어서 공의회 정신에 상응...

대인 영세의 새 의식서 (儀式書)
1967년 5월호 (제 1호)
성 토요일 부활 전야의 전례를 개정한 중요한 발기인 중 한 사람인 P. Low 는,비오 12세가 완성한 개...

공의회는 왜 있었는가
1967년 8월호 (제 2호)
I. 머 리 말 역사적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종결된지도 어언 2년이 다 되어가고 있다. 지금은 분명히 그 공...

제 2 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회관
1967년 8월호 (제 2호)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헌장 중에서 가장 핵심이라 볼 수 있는「교회에 관한 교의헌장」(Constitutio Dogm...

결혼문제에 관한 고찰(考察)
1967년 8월호 (제 2호)
우리 교회는 소위 결혼의 불가해소성을 부르짖으며 교회에서 성사로써 이루워지는 혼배는 물론 사회적인 정...

젊은 세대
1967년 8월호 (제 2호)
인간은 날 때부터 악(惡)으로만 기울어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선(善)만을 추구하는 것도 아니다....

생물계의 진화(進化)는 확실한 것인가
1967년 8월호 (제 2호)
많은 신자들은 진화론에 대한 말을 들을 때에 불안감을 느낀다. 들리는 바에는 모든 생물들이 간소한 형태...

복음은 교회 안의 모든 신심의 기준이다
1967년 8월호 (제 2호)
I. 문제 제기 작년 여름에 「덕행의 실천」이란 책이 발간되었다. 그 책은 예수회 수련장 Rodriguez 신부가...

   1      


특집 - 수도청빈 1976년 7월호 (제 46호)

가난에 대하여

김 수 환 (추기경)

이 글은 1976년 2월 12일 여자수도회 장상 연수회에서의 강연 초이다.〔筆者註〕

I

복음적 청빈이 무엇인지 여러분은 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여러분은 모두 수도자로서 청빈허원을 했고, 사실상 여러분 各 個人으로서 가진 財度은 없고 ㅡ 있다고 해야 個人의 日常生活 필수품 ㅡ 수도회로서도 한국의 거의 모든 수도회가 富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

그러면 우리는 청빈을 닦고 있지 않은가, 청빈에 대해서 더 무엇을 거론할 필요가 있는가 라고 反問할 수 있겠다.

그럼, 우리는 참으로 청빈을 닦고 있는가? 나는 이것을 먼저 다음과 같은 질문에서 생각해 보고자 한다. 우리는 청빈을 닦고 있다고 自信하고 있을지 모르지만, 이것이 과연 복음적 증거가 되고 있는가? 우리가 살고 있는 韓國社會라는 具體的 狀況 아래서 우리의 청빈생활은 복음적 증거를 주고 있는가?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 모든 會의 最高의 회칙"이라고 「수도생활의 刷新 適應에 관한 敎令」(2항 참조)은 말하고 있다. 그리스도의 청빈, 그만큼까지는 못할지라도 一그래도 그리스도의 청빈을 우리 수도회들은 적어도 모방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인상은 주고 있는가? 이렇게 질문해 보면 우리는 아무도 자신있게 그렇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善은 저절로 전파된다"(Bonum est sui diffusivum)는 라틴어 격언이 있다. 우리가 청빈을 닦으면 그것이 저절로 남들에게도 알려져야 할 터인데, 그런지 어떤지는 모르지만 그렇게 청빈하다고 알려지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청빈한가 청빈하지 않은가의 기준(Criterium)은,첫째, 사는 집(수도원), 衣服, 기타 外的으로 나타나는 그 生活樣式에 둘 수 있다. 分院 중에는 그렇지 않은 곳이 많은데, 母院들은 우선 그 建物부터 아직 한국에서는 가난하다는 인상을 주지 않는다. 건물은 여러가지 필요성에서도 그렇고, 또 아이러니컬하게도 가난해서 금방 바꿀 수도 없다. 둘째로, 그보다 더 큰 기준은 가난한 사람들과의 관계다. 수도자들은 여러가지 모양으로 가난한 사람들, 불우한 사람들에게 전교, 의료, 교육, 기타 사회사업으로 봉사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실제로 가난한 사람들 속에 수도회가, 또는 수도자가 깊숙히 들어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 예수께서, 또 使徒들이 그러했듯이 그렇게 깊숙히 들어가서 그들과 고통을 나누면서 봉사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 또 가난한 사람들이 우리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는가? 그들이 형제적 사랑으로 受容되고 있는가? 그들이 우리에게 와서 物質的 도움은 크게 못받는다 할지라도 마음을 쉬고 갈수 있을 만큼 우리 수도회, 우리 각자는 마음 문을 열고 있는가? 우리가 사는 집 문도 열려 있는가? 아니면 반대로 우리 역시 어떤 이유에서든 그들을 사실상 멀리하고 있지는 않는가? 적어도 그런 것이 한국 수도회의 대체적인 상황이 아닌가? 가난한 사람들끼리는 서로 거리감이 없다. 우리도 가난하게 사는데, 우리는 왜 가난한 사람들과 거리감을 가지는가? 혹은 우리 편에서는 그렇지도 않은데 왜 가난한 사람들이 우리에게 거리감을 느끼는가? 이런 狀態가 사실이라면 우리의 청빈에는 무엇인가 문제점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II

나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청빈이 청빈으로서의 증거를 못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가난한 이웃, 불우한 이웃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사랑이 여기에 충분히 수반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다시 말해 우리 스스로는 가난하게 산다지만 그것은 우리 자신이 物慾을 끊는 美德은 될지 모르나 그리스도처럼 형제들과 같이 되기 위한, 또 가난한 형제들에게 봉사하고 그들을 구원하기 위해서 닦는 청빈이 아닌 데서 기인하고 있지 않은가 한다.

그리스도는 필립비서 2장의 말씀대로 본시는 하느님과 本質을 같이 하는 분이신데 우리와 똑같이 비천하게 되고자 당신을 비우셨다. 그것은 우리를 위해서였다. 우리 가운데서도 가난한 이, 병든 이, 옥에 갇힌 이, 억압받는 이 등,당신의 형제라고 부른 저 미천한 사람들과 같이 되기 위해서, 그들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그분은 부요하셨지만 여러분을 위하여 가난하게 되셨읍니다. 그래서 그분이 가난해지심으로써 여러분은 오히려 부요하게 되었읍니다”(II고린 8,9). 이에 反하여 우리는가난하게 되었는데 우리 자신이 富하게 되기 위해 가난하게 된 결과를 가져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우리는 가난하게 살고, 수도자들은 특히 살림살이를 알뜰하게 절약하며 산다. 그래서 수도회는 상대적으로 富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리스도를 사랑하면 그의 청빈만이 아니라, 그가 형제로 사랑한 가난한 이들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만일 우리가 가난한 사람들을 사랑하지 않으면 그것은 결국 그리스도께 대한 우리의 사랑이 참된 것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여기서 그리스도는 가난한 사람들을 어떻게 보시고 대하셨는지 상기해 볼 필요가 있다.

III

성서에 보면 이상할 만큼 하느님은 ㅡ 그리스도는 가난한 사람들을 사랑하셨다. 인류가 오늘날에도 보배로 여기는 여러가지 좋은 책이나 古典이 있지만, 성서에서처럼 '가난' 또는 '가난한 자'가 소중히 다루어진 예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하느님이나 그리스도는 마치 가난한 자에 대하여 遍愛를 가진 양, 그들을 사랑하시고 불쌍히 여기셨다. 구약성서는 여러가지로 구체적인 표현을 하여 '가난한 사람들'의 가난한 처지를 그리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가난'은 단지 물질적 가난이나 사회적 지위만이 아니라, '인간의 內面的 마음자세', 영혼과 정신상태를 뜻하는 것이다. 구약성서는 가난한 가운데 정신적 當가 있음을 啓示한다. 반면에 성서에는 貧者에 대한 멸시도 있다. 특히 초기에 있어서 하느님의 보상에 대한 그들의 思想이 불완전했을 때에는 가난은 저주로 간주되었고, 사람이 참아야 하는 것 중의 最惡의 상태와 같이 생각되었다. 그러나 賢者들은 가난한 사람들 중에도 성실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도 하였다. 따라서 理想的인 상태는 物慾이 없는 淸廉 ㅡ 너무 가난하지도 너무 않하지도 않은 것이다.

以上에서 말한 것의에 自明한 또 하나의 사실은 가난한 사람의 대부분이 宿命的으로 그렇게 되었든지 아니면 일부 사람들의 착취의 결과로서 가난한 사람이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욥서 24장 2절에서 12절까지를 보면 남의 땅을 빼앗고, 孤兒의 한 마리 나귀를 빼앗아 가고, 과부의 소를 볼모로 잡아가며, 빈궁한 자를 길에서 몰아내는 등, 가난한 사람들을 착취하고 억압하는 자들이 告發되어 있다. 여기에 이들 가난한 사람들의 代辯者로 등장하는 이가 아모스(Amos)를 비롯한 預言者들이다. 이들은 가난한 사람들의 편에 서서 그들의 代辯人으로 나선 것이다.

특히 아모스서를 보면 이스라엘의 社會不義와 不正을 고발하고 義怒의 소리를 높이 올리고 있다(아모 2,6-8. 4,1. 5,11. 徐仁錫 著하느님의 정의와 분노」 참조). 이 밖에 이사야, 예레미아, 에제키엘 등, 이들 預言者들은 바로 하느님의 분노의 代辯者들이다. 나라를 더럽히는 "暴力과 掠奪”(에제 22,29) 같은 不義와 不正이 끊임없이 고발되고 있다. 去來에 있어서의 더러운 不正行爲(아모 8,5-6),土地의 獨占(미케 2,2; 이사 5,8),노예석방의 서약을 지키지 않는 것(예레 34,8-22), 權力의 남용과 正義의 유린(아모5,7; 이사 10,1-2; 예레 22,12-13) 등이 지적되고 있다.

그리하여 억압받고 가난한 사람들을 해방시키고 그들의 權利를 수호하는 것이 오시는 메시아의 使命의 하나였다. "옛세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면 …… 야훼를 경외하는 神이 그 위에 임하시리니 ·.····그는 公義로 가난한 자를 위해 심판하며 正直으로 세상의 겸손한 자를 판단할 것이며, 그 입의 막대기로 세상을 치며, 입술의 기운으로 惡人을 죽일 것이다"(이사 11,1-4). "오실 王은 義로써 당신 백성을 다스리게 하시고 公義로써 그 가난한 이들을 다스리게 하소서. 높은 뫼들 백성에게 평화를 주고 언덕들은 正義를 안겨 주리로다. 억울한 백성을 임금은 보살피고, 가난한 사람들을 구하여 주며 압박하는 자들을 쳐부수리이다"(시편 71,2-4).

야훼, 하느님은 가난한 사람들의 강력한 보호자시다(잠언 22,22-23). 또 貧者에게 대한 적선, 자선행위는 참 신앙생활의 본질적 요소로서 권장되고 있다(도비 4,7-11; 시락 3,30-4,6).

특히 시편에서는 "가난한 자의 울부짖음"’(시편 3,4.28)을 도처에서 읊고 있다. 여기서는 가난한 자의 탄식만이 아니고, 억압과 박해를 받는 사람, 불행한 사람, 고통받는 사람들의 기도를 함께 읊고 있다. 이런 사람들은 모두 가난한 사람들과 한 권속이다(시편 9-10. 22. 25. 69편).

"주님이사 영원토록 왕하시옵고, 심판하실 御座를 돋우섰으니, 正義로 세상을 판단하시고, 公義로 만백성을 다스리시나이다. 억눌린 자. 의지할 곳 주님이시며, 궁할 때 든든하신 피난처시니"(시편 9,8-10)· 이들은 때로 지금의 역경이 극복되고 밝은 내일을 보고자 하는 동경이 있다. 그러나 예레미아와 같이 하느님께 모든 기대를 걸고 그분의 손에 자신을 온전히 내맡기는 마음으로 가난한 사람이 많이 있다. 그들의 원수는 하느님의 그것과 같이 교만한 자, 악을 일삼는 자들이다(시편 34,5-10). 그들 안에는 이미 마음으로 가난한 자들이 모인 메시아적 백성의 싹이 트고 있다.

IV

新約t聖書의 기록을 보면 예수님은 짐짓 스스로 가난하셨고, 가난한 자의 구원자이셨다. 그분은 마태오史家에 의하면 "마음으로 가난한 사람은 행복합니다. 천국이 저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마태 5,3)라는 말씀으로 福音 一 기쁜 소식을 전하는 벽두에 선언하신다. 가난한 사람들이야말로 당신이 告하시는 하느님 나라의 상속을 받을 특전을 지닌다고 하신다.

야고보 서간을 보면 "내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하느님께서는 세상에서 천대받는 가난한 사람을 택하셔서 믿음에 부요한 사람이 되게 하시고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약속해 주신 그 나라를 차지하게 하신 것이 아닙니까"(야고 12,5). 또 성모 마리아는 마니피깟에서 "배고픈 사람은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고, 부요한 사람은 빈 손으로 돌려 보내셨읍니다"(루가 1,53)라고 찬미를 읊음으로, 이제 오시는 메시아는 하느님께서 이미 약속하신 대로 가난한 자들을 구하시는 主이심을 말한다.

루가 14장 12절 이하에 나오는 잔치 一 하늘 나라 잔치에 초대받아 맛있는 음식을 먹게 될 사람들은 역시 "가난한 사람, 불구자, 맹인, 절름발이"(21절) 등, 모두가 현실사회에서 천대받는 불우한 사람들이다. 예수님은 이 같은 이미 이사야가 예언한 대로 가난한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 성령의 기름바름을 받고 성부로부터 보내진 구세주다(루가 4, 18; 마태 11,5).

예수님은 실로 가난한 자를 위해 오신 메시아다. 사실상 福音書를 보면, 예수님을 찾고 그를 따른 무리, 예수님 스스로 찾아다닌 사람들은 주로 가난하고, 헐벗고, 병들고, 고통받는 사람들이었다.

예수님은 이미 말씀한 대로 이들을 위해서 스스로 가난한 자가 되셨다. 베틀레헴에서 나실 때(루가 2,7)에도, 나자렛 생활(마태 13,55) 중에도, 복음 선교를 하실 때에도 "머리 둘 곳도 없다"(마태 8,20)고 하실 만큼 가난하셨다. 특히 십자가상에서 그는 가진 것이 무엇이 있었는가? 가난한 자 중에서도 가난한 자, 천대받는 자 중에서도 가장 천대받고 버림받는 상태가 아니었는가? 십자가에서 그는 가진 것이라곤 아무것도 없었다. 재산만이 아니라, 명예도, 信望도, 제자들까지도 모두 잃은 상태였다. 성부로부터까지 모든 것을 빼앗긴,모든 점에 버림받은, 그야말로 赤貧의 처참한 상태였다.

그러나 사랑으로 다 용서해 주실 만큼 마음으로 겸손하고 온유하셨다. 그 때문에 그리스도는 그런 상태에서 오히려 모든 가난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을 당신께로 끌 수 있었다. 모든 가난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의 고통을 그 한 몸에 받아 들여, 그들의 탄식과 기도를 당신의 것으로 바칠 수 있었다. "하느님, 내 하느님, 어찌 나를 버리시나이까?"(시편 21)가 바로 그 기도다.

V

그리스도의 제자들의 길은, 사도들과 같이 이 가난한 자의 메시아이신 주님의 뒤를 따르는 데 있다. 그리스도는 제자들에게 나를 따르고자 하는 사람은 세상 재물을 비롯하여 모든 것을 버리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여러분은 가지고 있는 것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시오"(루가 12,33). 직접 제자들을 전교에 내보내시면서 "전대에 금이나 은이나 동전을 넣어 가지고 다니지 말고, 식량 자루도, 여벌 옷이나 신도, 그리고 지팡이도 가지고 다니지 마시오. 일하는 사람은 자기 먹을 것을 얻을 자격이 있읍니다"(마태 10,9-10).

이 말씀을 文字 그대로 오늘날 해석할 수는 없을 것이다. 使徒時代에도 희랍, 로마 사회에 자선활동을 위해 교회 안에서 의연금을 모으고 관리한 것을 볼 수 있다(II 고린 8,20).

그러나 아뭏든 '가난한 사람' 또는 '가난'은 그리스도와 일치되는데 필수조건이다. 가난과 가난한 사람을 외면한 교회는그리스도의 교회라고 말할 수 없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는 가난한 자 속에 들어가는 것이 예외적인 일같이 되었다. 교회로서 당연히 해야 할 것이 어째서 예외적인 일이 되고 말았는가? 여기에 우리의 문제가 있다.

교황 바오로 6세께서 당신의 社會回勅「民族들의 發展 促進에 관한 回勅」에서 '萬人의 兄弟'라고 지칭한 샤를르·드·푸꼬는 이렇게 외쳤다 : "복음으로 돌아갑시다. 우리들이 복음에 살지 않으면 예수님은 우리 안에 살아 주시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의 가난과 단순으로 돌아갑시다. 스승 예수의 뒤를 따르기 위해 언제나 사람들 가운데서 가장 비천한 자리를 찾읍시다. 왜냐하면 하느님이 가장 身分이 낮은 노동자로 나타나 주셨기 때문입니다  …… . 제일 훌륭한 기도는 사랑이 가장 많이 담긴 기도입니다 …… 기도 중에 하느님이 찾고 계시는 것, 그것은 사랑, 사랑, 사랑입니다."

복음적 청빈 ㅡ 가난의 근본문제는 결국 우리가 얼마만큼 복음정신에 살고 있으며 이웃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