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신자들의 기도」에 관한 고찰(考察)
1967년 5월호 (제 1호)
1. 기도의 역사와 그 의미 신자들의 기도 즉 공동기도는 새로된 것이 아니고 벌써 옛날부터 있었던 것이다....

제 2차 공의회에서 제시된 평신도 사도직
1967년 5월호 (제 1호)
서 론(序論) 평신도 사도직 문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취급한 문제 중에 가장 비중(比重)이 큰 문제 중...

새 교리서의 교회상(敎會像)
1967년 5월호 (제 1호)
교황 바오로 6세는 우리가 앞으로 신자들에게 교회에 관한 교리를 가르치는 데 있어서 공의회 정신에 상응...

대인 영세의 새 의식서 (儀式書)
1967년 5월호 (제 1호)
성 토요일 부활 전야의 전례를 개정한 중요한 발기인 중 한 사람인 P. Low 는,비오 12세가 완성한 개...

공의회는 왜 있었는가
1967년 8월호 (제 2호)
I. 머 리 말 역사적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종결된지도 어언 2년이 다 되어가고 있다. 지금은 분명히 그 공...

제 2 차 바티칸 공의회의 교회관
1967년 8월호 (제 2호)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헌장 중에서 가장 핵심이라 볼 수 있는「교회에 관한 교의헌장」(Constitutio Dogm...

결혼문제에 관한 고찰(考察)
1967년 8월호 (제 2호)
우리 교회는 소위 결혼의 불가해소성을 부르짖으며 교회에서 성사로써 이루워지는 혼배는 물론 사회적인 정...

젊은 세대
1967년 8월호 (제 2호)
인간은 날 때부터 악(惡)으로만 기울어지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선(善)만을 추구하는 것도 아니다....

생물계의 진화(進化)는 확실한 것인가
1967년 8월호 (제 2호)
많은 신자들은 진화론에 대한 말을 들을 때에 불안감을 느낀다. 들리는 바에는 모든 생물들이 간소한 형태...

복음은 교회 안의 모든 신심의 기준이다
1967년 8월호 (제 2호)
I. 문제 제기 작년 여름에 「덕행의 실천」이란 책이 발간되었다. 그 책은 예수회 수련장 Rodriguez 신부가...

   1      


特輯·修道淸貧 1976년 7월호 (제 46호)

福音的 가난 - 장 · 다니엘루著 가난한 이들은 복되다

鄭 漢 敎 (경상대 강사)

가난은 복음 정신의 본질적 특징의 하나요 복음서의 실질적 내용의 일부이다. 그러나 그 진정한 의미와 적용은 결정하기가 쉬운 일이 아니다. 다니엘루가 그의 논술「가난한 이들은 복되다」(Blessed Are the Poor, Crow Currents)에서 다루고 있는 과제는 복음서에 있어서의 가난이라는 말의 兩義性을 캐내는 일이다.

그리스도께서 가난한 이들을 복된 이들 안에 넣어 헤아리신 뜻이 무엇인가를 묻기로 하면, 거기에 대한 대답이란 불가능하다. 실지로 재물을 포기하는 바가 없이 순전히 내적으로 초연한 태도에만 국한되어 있는 그러한 가난이란 납득하기가 어려운 일이라 할 것이다. 그런가 하면 또 물질적인 재물의 결핍을 하나의 최고 절대의 가치라고 생각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잘못이라 할 것이다. 복된 이들로 일컬어진 "가난한" 이들을 빈곤한 이들과 동일시한다는 것은 잘못인 것이다. 빈곤한 이들이 그리스도교적 안목으로 볼 때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한 일이다. 그리스도교인은 동정심을 가지고 세상의 모든 불우한 이들과 함께 있어야 한다. 그러나 그리스도교인이 그들과 함께 있는 것은 그들을 불우함에서 건져내기 위함이다! 빈곤 자체에는 아무런 가치도 없다.

1. 그릇된 사회학적 개념들

다음으로 역시 사회학적으로 복음서의 가난한 이들을 개념하는 입장이 있는데, 이것은 가난한 이들을 생활필수품만을 가지고 있는 이들과 동일시하는 입장이다. 이 입장은 복음적 가난을 어떤 일정한 생활방식과 동일시해 버리는 잘못을 범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복음적 가난이란 노동계급의 생활수준 거기에 있는 것이 아니다. 도리어 반대로 물질생활의 일반 수준을 높이는 것이 그리스도교인의 임무인 것이다·

또 한 가지 잘못은 복음적 가난을 재물을 공동으로 나누어 가지는 것과 동일시하는 것이라 할 것이다. 이를 실천하는 일이 원시교회 공동체에 존재하고 있었고 오늘도 수도단체에서 계속되고 있는 것은 전혀 사실이라 하더라도, 하나의 수단에 불과한 것을 목적으로 삼아 재산의 공동소유에서 복음적 가난의 본질을 보려한다는 것은 잘못이라 할 것이다. 집단주의와 그리스도를 동일시하고 양자를 사유재산의 소유와 대립시켜서 본다는 것은 개념의 혼란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2. 하느님의 법에 충실함

그러면 복음적 가난이 뜻하는 것은 무엇인가? 여기서 우리는 인간적인 관점을 버리고 성서에 되돌아가지 않으면 안된다. 성서에 있어서 가난한 이들은 "독실한 이들"이요, "의로운 이들"이다. 하느님의 법에 충실한 이들이다. 그것이야말로 가난이라는 말에 근본 의미를 부여해주고 있는 것이다. 가난은 본질적으로 하느님과의 관계 속에서 성립된다. 물질적인 재물이나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성립되는 것이 아니다. 하느님과의 관계가 그밖의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이다. 가난한 사람은 하느님의 법을 지키는 사람이요 세상에서 하느님의 법이 지켜지지 않고 있음을 보고 괴로와하는 사람이다. 그 한 가지 결과로 가난한 사람은 불가피하게 이 세상에서 권력을 대표하고 있는 사람들과 갈등에 처하게 된다 ㅡ 이런 사람들이란 반드시 물질적인 富나 높은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법에는 순종하지 아니하고 하느님의 법을 희생해서 자기 자신의 이익만을 섬기는 그런 사람들을 말한다.

말할 나위도 없이, 이렇게 하느님의 뜻에 충실하자면, 곧 가난하자면, 어떤 물질적인 결과가 따르게 마련이다. 누구든지 하느님을 엄숙히 받아 들이는 사람은 필연적으로 자기의 이기적인 이해관계와 타협하고 싶은 유혹에 처하게 되고 심지어는 자신의 안정을 잃게 되기까지도 하는 법이다. 복음적 가난 一 구약이나 신약에서  다같이 찾아볼 수 있는 바로서의 가난 ㅡ 은 언제나 하느님의 법을 따르자면 위험이 따르게 마련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 복음적 가난의 자세는 가난한 사람으로 하여금 자기의 이기적인 이해관계와 타협하고 싶은 유혹에 처하게 한다.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는 없읍니다"(루가 16,13)라고 그리스도께서 말씀하셨다. 세상의 안목으로 보면 진지하게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은 어찌할 바를 모르게 될 것이 뻔하다. 개인 각자의 성공과 하느님의 일을 위한 성공을 동시에 다 추구할 수는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우리는 성서가 관점을 달리하여 가난이라는 것을 생각하도록 초대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성서는 모든 특수한 여러 목적들을 하느님의 뜻이라는 단일한 법칙으로 대치하고 있다. 우리는 실상 지나치게 가난에 집착하게 되는 수가 있다. 가난이 하나의 우상이 되고 마는 수가 있는 것이다. 가난을 어떤 생활수준이나 어떤 사회학적 환경조건이나 혹은 어떤 재화 분배의 방법과 동일시하는 것은 잘못이다. 복음적 가난은 그런 것이 아니다. 하느님의 뜻 이외에는 매사에 있어서 자유로운 것이 복음적 가난이다. 그것은 빈곤 자체에 집착하는 데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이 원하신다면 빈곤을 받아들일 용의가 있는 데에 있다. 빈곤은 그것 이 하느님과 뜻을 같이하는 것이라면 좋은 일이 될 것이다. 마찬가지로 부귀도 그것이 하느님과 뜻을 같이하는 것이라면 좋은 일이 될 것이다.

이와 같이 복음적 가난은 온전히 하느님 나라의 이익에만 전심하고 지상의 재물에 대해서는 해방된 그러한 마음 자세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가 우리의 여가에, 명성에, 사리사욕에 집착해서 하느님의 뜻을 수행하지 못할 그때에 우리는 복음적 가난을 거스리는 죄를 짓는 것이다.

복음적 가난은 그리니까 최고의 가치인 하느님과 하느님 나라를 위히여 일함에 있어서 지상의 재물에 대하여 자신의 태도를 선택하고 행동하는 하나의 방식이다. 그런데 가난에 대한 그리스도교인의 자세는 역시 구체적인 양상으로 실현되는 법이다. 복음적 가난을 궁핍과 필수품의 결여와 동일시할 수는 없고 청빈과 검소한 생활이나 혹은 집단주의와 재물을 공동으로 나누어 가지는 것과도 동일시할 수는 없는 것이지만, 그러나 이들 각기 다른 가난을 현실화하는 방법들이 가난의 완성에 도달하는 하나의 수단으로서는 큰 가치가 있다는 것도 또한 못지 않게 사실인 것이다.

여기에 문제가 있다. 인간은 지상의 재물에 대하여 완전히 독립된 존재가 아니다. 본성적으로 재물에 집착되어 있는 것이다. 인간은 안일에, 명예에, 향락에, 돈에, 야망에 기울어지는 본성적인 경향과 맞서나가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희생을 치러야 한다. 이런 것들을 실질적으로 끊어 버리는 것은 그러니까 하나의 필요한 수덕의 길이다. 금욕을 꾀하고 이런 것들을 끊어버릴 자세가 되어 있다는 것이 복음적 가난 자체는 아니다. 그 러나 이러한 금욕적인 자세는 그리스도교인이 자유롭게 하느님의 뜻에 순응하는 자세에 머물러 있는 데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4. 위 험

쾌락을 즐긴다거나 부유한 재산을 관리한다는 것은 언제나 위험이 없지 않은 법이다. 쾌락을 즐기면 으례 본능적인 생명이 고개를 들게 마련이다. 본능적인 생명 자체가 결코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것은 불가피하게 개인의 심리 영역에서 과도한 성장을 하게 마련이다. 감각적인 쾌락과 엄격한 영성을 동시에 개발할 수는 없다. 실질적인 가난, 알뜰한 절식, 검소한 생환, 이런 모든 것들이 영성생활에 유익한 하나의 분위기를 조성해 주는 것이다. 재산이 많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재산이 많다는 것은 유혹의 장본이다. 온갖 편리한 것들을 제공해주는 것이 재산이기 때문이다. 재산이 많다는 것은 또 몰두의 장본이다. 좀체로 하느님을 섬기는 일에 헌신할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악한 것은 재산이 아니다. 오히려 악한 것은 우리 자신이다. 우리가 악하기 때문에 재산은 우리에게 위험한 것이다. 우리는 끊임없이 재산의 위험을 경계하고 실질적인 재산포기를 실천할 의무가 있다. 그렇게 하지 않고는 재산의 소유는 재산의 종노룻을 하는 것이 된다.

재물을 공동으로 나누어 가지고 재산을 포기한다는 것에 관해서도 꼭같은 위험이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가 있다.  재산소유권에 의하여 제기되는 문제들이란 곧 어떤 현세적인 책임을 스스로 짊어지는 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이다. 그러면 복음적 가난이란 더러들 생각하듯이 무책임 내지는 일종의 정신적 幼稚症이냐 하면 그런 것이 아니다. 복음적 가난이 금전상의 책임을 스스로 젊어지는 것과 결코 배치되는 것이 아님은 어느 누구의 경우에 있어서나 마찬가지다. 하나의 완전한 그리스도교적인 생활이란 도리어 반대로 하나의 책임감으로 맥진하는 생활이다. 가난은 자유의 정신을 가지고 책임을 수행하는 데에 있다. 사로잡힘이 없이 일을 맡아서 하는 데에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복음적 가난은 주로 재물을 독차지하려들지 않고 남들과 나누어 가지려는 방향으로 표현되는 것이다. 이것은 추호라도 개인적인 재물 획득이 억압되어야 한다는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탐욕과 과도한 소유욕이 타파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니엘루는 가난이 참으로 그리스도교인의 실존의 핵심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그의 논술의 결론을 내리고 있다. 잘못은 가난을 어떤 특정한 형태로 현실화된 가난과 동일시하는 데에 있다. 이들 외적인 형태들은 복음적 가난과 이질적인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은 오직 진지하게 하느님 나라와 하느님의 정의를 받아들이는 자세, 곧 바로 그리스도교 자체라는 그러한 보다 깊은 자세의 수단이 되는 한에서만 정당한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 밖에서 가난을 규정하고자 하는 어떠한 시도도 가난의 의미를 그르치고 만다. 아니, 이러한 관점이야말로 모든 형태의 가난에 대하여 참된 의미를 부여해 준다. 가난의 여러가지 형태들은 모든 그리스도교인의 가난에의 보편적인 소명이 각 개인의 소명에 따라 특수하게 실현되는 형태들인 것이다. 

(原文 : Jean Danielou, "Blessed Are the Poor", Cross Currents, 9 (1959), 379 -388에서 編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