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화해 는 평 화를 향한 길
1975년 3월호 (제 38호)
- 1975년 1置 ?일「평화의 날」교황 메시지 선의를 가진 모든 사람들에게 대75년의 메시지를 보냅니다. 여...

敎會內 和解에 관한 ?皇勸告
1975년 3월호 (제 38호)
- 1975 로마 聖年에 즈음하여 존경하올 형제들과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건강과 사도적 축복을 보냅니다. ...

인권선언일에 즈음하여
1975년 3월호 (제 38호)
이 글은 필자가 1974년 12월 10.일 ‘세계 인권선언일,에 서울 명동 기도회에서 행한 강론의 全文이다. ...

한국교회와 음악
1975년 3월호 (제 38호)
한국에 가톨릭 교회가 창선된 이후 약 200년의 세월이 홀렸다. 그동안 교회는 개인의 精神生活뿐 아니라 낡...

크리스찬의 主體性과 連帶性
1975년 3월호 (제 38호)
I. 크리스찬의 主體性 新約聖經 마태오 복음 8장 21질에 다음과 같은 말씀이 있다 :"나더러 주 , - 여 주...

이스라엘 예언자들의 현존양식
1975년 3월호 (제 38호)
I. 예언자들의 메시지(1) 1. 예언자들의 신앙 대예언자들의 신앙은 모세 이후의 야훼 종교가 이스라엘 전통...

한국문학에서 본 운명관의 한 모습 - 역마 를 중심으로
1975년 3월호 (제 38호)
어떤 神學교수가 金東里의 장편「사반의 十字架」를 검토하면서 다음처 럼 결론짓고 있음은 흥미있는 일이...

진심의 미학 - 보조국사 지눌의 무신론 -
1975년 3월호 (제 38호)
I. 禪佛敎의 傳統 나는 無神論이란 말이 정확하게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모른다. 다만 막 연하게 집히는 바...

까뮈의 思想 ㅡ「페스트」를 中心으로ㅡ
1975년 3월호 (제 38호)
알베르 까뛰 (Albert Camus)는 1913년 당시 불란서 식민지였던 알제리에 서 태어났다. 1914년 전쟁에 아버...

영국의 무신론자들
1975년 3월호 (제 38호)
I無神論者는 神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그러나 神이 정확하게 무엇인가 - 어떠한 存在를 神이라는 말...

   1      


特輯 · 現代의 無神論 1975년 3월호 (제 38호)

까뮈의 思想 ㅡ「페스트」를 中心으로ㅡ

송정희 (외대 불문과 교수)

알베르 까뛰 (Albert Camus)는 1913년 당시 불란서 식민지였던 알제리에 서 태어났다. 1914년 전쟁에 아버지를 잃고 가난 속에서 자란 그가 196G 년 불의의 자동차 사고로 죽기까지 끊임없는 진리탐구를 계속한 20세기의 한 지성인으로서 가톨릭 작가가 아닌 입장에서 삶과 죽음을 어떻게 직시 하였는지 그의 작품「페스트」(La 秒?, 흑사병)를 통해 살펴보는 것도 흥미있는 일일 것이디-. (소설은 Gallimard 에서나은 1962년도 판을 참고한 것을 부인 해 둔다.)

소설「페스트」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이 시작된다. 무대는 194X년 알제 리의 작은 항구도시 오랑(Oran), 다른 여러 도시와 다를 것 없는 도시이 다. 특별히 아름답거나 관광지가 있는 것도 아닌 이 평범한 도시에 사는 주민들 역시 평범한 생활로 출퇴근, 일,오락, 놀이, 잡담. 등 습관화된 일상생활을 해 나갈 뿐이다. 겉으로 보기는 아무런 근심걱정 없는 평온한 도시의 평온한 생활, 다시 말하면 무의미한 삶, 기계적인 삶의 연속이다.

어떤 날 아침 페스트로 죽은 쥐들이 아파트 복도에,길거리에,수채구명 에 널려지기 시작하고 몸을 움츠리고 고름을 내쁨으면서 죽어가는 시체들 이 늘어감에 따라 모든 것이 달라진다. 즉 죽음이란 문제가 대두된 것이 다. 어느 누구에게 한정된 사건이 아니고 주민 전체에 관련된 문제인 것 이다. 예외없이 언제고 한번 죽는다는 것을 아는 인간이지만 평상시에는 이 죽음을 외면하고 사는 것이 우리의 생활이다. 페스트가 오랑시민들의 눈을 뜨게 한 것이다. 보지 않으려고 해도 보이는 죽음이다. 오랑시는 폐쇄되고 감옥에 갇히듯이 갇혀버린 오랑시민들은 싫든 좋든 페스트와 싸우 며자신의 태도를 결정하여야만 한다. 이러한극한속에서 각자취하는 태도를 소설에 나타난 인물들을 통해 살펴보면 각양각색이다.

굳이 소설의 주인공이라고 한다면 35세 가량 되고 오랑시의 의사로 일 하는 소설의 說話者인 베르나르 리유 박사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사건올 둘러싸고 전개되는 인물들을 들면,오랑시의 한 공무원인 조저]프 그랑(Joseph Grand), 빠리의 한 신문사에서 기자로 일하는, 아랍사람들의 생활조건과 보건관계에 대해 취재하러 온 레몽 랑베르(Raymond Ram-bert), 오랑시의 신부인 빠느루(Paneloux) 신부,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나 오랑시에 와서 머물게 된 장 따루(Jean Tarrou)라는 젊은 청년을 들 수 있겠다. 이상의 인물들을 좀 더 세밀히 관찰함으로써 까위의 사상을 알 수가 있다.

II

조제프 그랑은 약 50세 가량으로 박봉의 시청직원이다. 매일 매일 충실 히 그의 임무를 수행하면서 저녁이면 결코 완성하지 못할 그의 소설의 첫 페이지를 다시 쓰고 다시 쓰곤 한다, 젊었을 때 결혼을 했지만 가난과 너 무도 평범한 생활에 지친 부인은 떠나가 버렸다· 그 후로 그는 늘 그녀를 생각하며 어김없이 시청일을 하며 지낸다. 그의 생활은 곧 삶의 부조리, 삶의 무의미를 표명하는 것같다. 까뭐의 진리탐구가 부조리한 인간,삶의 무의미를 인식함으로써 시작되었다면 그것은 바로 그랑의 삶에서부터였다 고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까뛰는 그의 평범한 삶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이 아니고 우리 주위에서 드물게 보는 "항상 좋은 감정을 지니려는 용 기를 가진자”(qui ont toujours le courage de leurs bons sentiments)로 생 각한다. 때문에 그랑의 고민을 이해하며 무한한 ㅅ情을 느낀다. 페스트로 죽은 사람과 쥐를 치우고 병자몰 격리시키고 하는 구조작업이 시작될 때 함께 나서서 일하던 그랑은 결국 페스트로 즉는다.

취재차 잠깐 오랑에 들른 레몽 랑베르는 사건이 일어나자 빠리에 두고 온 연인을 생각하며 돌아갈 것만을 생각한다. 젊은 그에게는 사랑과 행복 만이 그의 삶의 전부이다. 오랑시민 전체가 페스트와 대항해서 싸울 때 그는 폐쇄된 오랑시를 어떻게 탈출할 것인가에만 골몰하고 눈앞에 일어나 는 사건은 자기와 무관한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몇번 실패한 끝에 성공하려던 순간 그는 오랑시에 머물기토 결심한다. "혼자서 행복하다는 것 은 부끄럽기 때문,’(p. 127, II peut y avoir de la honte a Stre heureux tout Seul·)이라고 말하면서,즉 두 가지 진실,두가지 사실,개인의 행복과 타 인의 존재가 그를 괴롭힌다. 이 두 가지 중에 어떤 것을 택할 것인가? 개인의 행복도 중요하고 타인의 존재도 중요하다. 인간인 이상 자기의 행 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랑베르는 자신이 한여인을 사랑하기 때문에 떠나려고 하면서도 부끄럽다는 집념이 그를 괴롭힌다고 말할때의사리 유 박사는 강조해서 말한다. 비록 이곳에서 페스트와 대항해서 싸우는 것 이 사랑과 반대되는 용기를 택하는 것이 아니고 모든 인류에 대한 사랑을 선택하는 것이기는 하나 "개인의 행복율추구한다고 해서 수치스러울 것은 하나도 없다”(p. 227, II n'y avait pas de honte a pr6f6rer le bonheur,)고 말한다· 랑베르는 타인의 불행을 함께 나눈다는 영웅적인 생각보다는 단 순히 지금이곳 오랑시에 있다는 그 자체로 자기가 원하든 원치 않든 간 에 이 사건이 모든 이에게 다 관계가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또 이곳을 떠나면 그 수치스러움이 사랑하는 여인을 사랑할 수 없게 방해할 것 같으 므로 함께 머물면서 구조대와 일하려고 한다.

장 따루는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지만 오랑시에 와서 해수욕을 하면서 삶을 즐기고 있는 무신론자다,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 사 법관인 그의 아버지가 변호하는 것을,즉 사형을 요구하는 변호를 듣고 실망한 나머지 17살에 집을 뛰쳐나와 일생을 사형선고와 대항해 싸우려고 결심하였다. 처음 택한 것이 정치이다. 왜냐하면 그가 속해 있는 이 사회 가 인간을 사형에 언도하기 때문이다. 고로 이 사회와 싸워야 한다고 생각 했던 것이다. 그래서 인간의 존엄성올 보호한다는 政黨에 가입하였다. 그 터나 그 방법은 목적과는 반대였다. 즉 이유가 어떻든 살인을 없애기 위해 살인을 허용하는 것이었다. 그 후탈당을 하고 혼자서 싸우기로 결심하였 다. 모든 인간이 다 페스트 환자라고 단언한 그는 인간의 육체을 해치는 병마 페스트와 內的 페스트,즉 증오, 거짓,오만 등을 각자 모두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이 페스트 환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단 한 가지 일은 "어떠한 이유하에서건 인간을 죽게 하는 것,죽이는 것을 정당화하는 모든 것을 거절하는 것”(p. 273, J'ai d6cid6 de refuser tout ce qui de pres ou de loin, pour de bonnes ou de mauvaises raisons, fait mourir ou justifie qu'on fasse mourir,)이리-는 신념을 따루는 갖게 되었다. 때문에 그는 오랑시에 페스트가 덮치자 구조반을 조직해서 간호원 역할을 한다. 平和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바로 동정 (sympathie) 이라고 믿는 그 는 "神이 없이 성인이 되는 것’,(Peut-on etre un saint sans Dieu?)이 그의 목적이라고 실토한다. 이 세상의 악과 고통은 인간의 이성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타인의 고통이 우리에게 사랑(1’amour)을 일깨워 줄 뿐만 아니라 또한 반항(r6volte)도 일으킨다. 이 사랑과 반항은 神과 함께 존재할 수 없고,인간이 신과 대항해서 맞선다는 이론이다. 따투는 신과 함께 신성.(saintet6)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인간적인 입 장에서 순수함 (Stre pur) 을 찾는 聖·者이다. 이와는 다른 입장을 우리는 빠느루 신부에게서 볼 수 있다.

재능이 있고 공부불 많어 한 빠느루 신부는 오랑시에서 신자와 비신자 모두에게서 존경 받는 인물이다. 페스트로 들끓는 도시에서 미래에 대한 영생의 길을 설교한다. 그는 대성당에서 두번 강론을 하는데 첫번째와 두 번째 강론 사이에는 일종의 신앙의 변천을 엿볼수 있다. "교형 자매 여러 분! 당신들은 불행중에 있읍니다. 불행을 반을 만합니다”라고 시작한 첫 번째 강론(PP.109-114)에서 신부는 이 재난이 신이 내리시는 벌이므로회개할 Γ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역설한다. 성경에 나타난 페스트 사건의 예를 들어 ‘:;;' 사랑으로 기다리시다 지친 신이 벌로 내리신 이 페스트는 곧 신자들이 희 ’ 개하여 신의 품속으로 돌아오도록 하는 좋은 기회라고 분석한다. 이 見解 로 본다면 惡 자체가 존재할 이유가 있으며 신의 섭리 중에 들어간다. 신 부는 고통을 合理化하고 한의의를 부여한다. 그렇다면 고통에 대한 신자 의 태도는반항이 아니고순종(soumission)이다. 오랑시를 뒤덮은페스트는 모든 이 에 게 베 푸는 그리 스도적 회 망을 부여 한다고 재 삼 신부는 강조한다. 두번째 강론이 있기 전에 신부는 죄없는 어린아이가 페스트로 죽어가는 장 면을 리유 박사와 함께 지켜 보았다. 임종의 고통을 눈으로 보는 순간,그 가 첫번째 강론에서 표명한 고통과 악의 개넘이 완전히 흔들리는 것을느낀 다. 때문에 두번째 강론 소리에는 일종의 주지가 깃들어 있는 것같이 보인 다. 신부는 페스트의 광경을 설명할 것이 아니고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 을 배우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이 세상의 사물은 신에 비추어 설 명할 수 있는것도 있는가 하면 설명할 수없는 것도 있다. 즉 어린아이의 고통을 어떻게이해할 수 있겠는가? "모든 것을 믿든지 아니면 모든 것을 부정하여야만 한다. 감히 누가 모든 것을 부정하겠는가?” (p. 244, Et qui done, parmi vous, oserait tout nier?). "신을 증오하든가 신을 사랑하여야 한다. 누가 감히 신의 증오를 택할 것인가?”(p. 248, Et qui oserait choi-sir la haine de Dieu?). "신의 사랑은 어려운 사랑이다ㅣ. 자신을 완전히 버 려야 한다”고 신부는 말한다. 맹목적인 신앙의 힘으로 받아들이고 신에게 의탁해야 된다고 신부는 결론짓는다. 신앙이란 지성이 거절하는 것을 맹 목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후 페스트인지 확실치 않으나 앓아 눕게 된 빠느루 신부는 의사의 내왕을 철저히 거절한 후 십자가를 안은채 신의 손에 맡기듯 조용히 죽어간다. 끝까지 병과 맞서서 정신을 잃지 않고 싸 ? 우면서 죽어간 따루와 대조를 이룬다.

앞서「페스트」의 주인공은 하나라고 말하였다. 이것은 의사 리유 박사 가 上記한 그랑,랑베르, 장 따루 등 여러 인물들의 발전과정 내지 성장 을 종합한 주인공으로 부각되기 때문이다. 리유 박사를 통해 까뭐의 근본 사상이 전개된다. 소실「페스트」의 설화자(narrateur)인 동시에 재난의 시 초부터 끝까지 관찰하여 보도하듯 서술하는 리유 박사는 따투가 말하는 "신이 없는 성인”(le saint sans Dieu)처럼 군림한다. 대단한 용어를 피하 고 감정의 비약을 억제하는 까뭐는 리유 박사가 자기를 내세워 설명하도 록 하지 않는다. 주위 사람들과의 대화를 통해, 그들의 말을 듣고, 그들이 이야기하도록 하는 가운데 독자는 조금씩 리유 박사의 사상을 짐작할 뿐이 다. 따루와의 대화에서 리유 박사는 그의 직업관을 설명한다. 처음 의사가 되었을 때는 다른 직업처럼 단순히 생각하였는데, 죽어가는 인간을 분 이 후로는 그의 직업의식이 달라졌다. 즉의사의의무를 철저히 이행한다는 것은 곧 죽음과 싸우는 것이라고 믿고 행동하기로 한 것이다. 영혼의 의 사가 아니라 육체의 의사인 것이다. 그는 현재 당면한 인간의 고통을 보 살피는 것이 인간,나아가서는 인류를 사랑하는 것이라는 신념을 갖고 있 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악, 인간의 고통을 보면 그는 반항만을 느낀다. 어린아이가 고통을 당하며 즉어가는 것을 지켜 보던 그는 빠느루 신부에 게 화가 난듯 소리친다. "아! 적어도 그 아이는 죄가 없는 것을 당신도 잘 아시지요!”(p. 237, Ah! celui-la, au moins, 6tait innocent, vous le savez bien!). 빠느루 신부가 우리 인간의 한계를 넘는 것이기 때문에 견디 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지만,우리가 이해할 수 없는 것을 사랑해야만 하 지 않을까 하고 신앙의 힘을 그에게 호소할 때 그는 단호히 말한다. "아 니오, 신부님,저는 사랑에 대해 다른 생각을 하고 있읍니다. 저는 어린 아이들이 고통당하는 이 우주를 사랑할 것을 죽을 때까지 거절할 것입니 다'’ (P. 238, Et je refuserai jusqu'a la mort d'aimer cette creation ou des enfants sont torturgs.). 빠느루신부 : "그렇지요. 당신은 역시 인간의 구원 을 위해 일하지요." 리유 박사:‘'인간의 구원이'란 저에겐 너무 과한 말 입니다. 나는 그렇게 멀리 가지는 않겠어요. 나의 흥미를 끄는 것은 인간 의 건강입니다. 우선 인간의 건강이지요’’ (p. 238, Le salut de 1'homme est un trop grand mot pour moi. Je ne vais pas si loin. C'est sa sant6 qui m’int6resse, sa sante d'abord.).

고통을 보고 반항을 느끼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반항을 느끼기 때문에 죽음과 고통과 대항해서 끝까지 싸울 용의가 있다. 싸운다는 것이 추상적 이론이 아니고 또 영웅적인 행위를 요구하는 것도 아니다. 다만 "그의 직업에 충실한다”는 구체적인 삶의 태도이다. 그의 직업에 충실한 다는 것, 성실성은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 반문하는 랑베르에게 리유 박 사는 "성실성이란 곧 나의 의사의 의무를 다하는 것”(P. 180)이라고 답을 한다. 그는 철학적 이론을 전게하는 사상가도 아니고 종교적 신비주의를 내세우지도 않는다. 두다리를 확고히 이 땅 위에 믿고 선 인간으로서 '참된 의사,(le vrai m6decin) 가 되는 것이다. 여기에서 '참된 의사,란 고 통을 당하는 병자를 톨보는 의사라는 일차적인 뜻외에 좀더 깊은 뜻의'의 사,를말한다. 이는곧육체적인 아품만이 아니라 정신적인 인간의 고통을 거부하고 그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끊임없이 싸우는 인간을 말한 다. 이런 행동은 사상과 이념을 초월한 인간 서로간의 이해 (c0mpr6hen-sion) 에서 나온다. 리유 박사는 페스트에 걸린 환자만을 치료하러 다니지는 않는다. 정신적 고민으로 괴로와하는 그랑을, 자살을 시도하다 실패한 꼬 따르(Cottard) 등을 찾아가 대화를 나눈다. 부조리하고 갇힌 페스트의 세 계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서로가 인간적으로 이해함으로써 각 각 이념과 사상이 달라도 모두가 구조반의 일원이 되어 페스트 퇴치작업 에 나서게 된다. 동정과 이해가 있는 곳에 연대의식 (solidarity이 생긴다. 여기에서 우리는 까뛰의「이방인」≪≪供r) 이후의 변화를 볼 수 있 다.「이방인」(1942) 에서 까뭐는 부조리한 세계에 던져진 한 인간 되르소 (Meursault)의 무의미한 삶을 나타내었다.「페스트」(1947) 에서는 부조리를 인식한 순간 인간은 반항을 느끼고 이에 대항해 싸우는 데 동정과 이해로 한 마음이 되어 일할 수 있다는 한 윤리관 (une morale) 울 정립하였다고 볼 수 있다. 앞서 말한 장 따투와 대동소이한 사상이다. 다만 따투는 자신의 구원이 문제이기 때문에 자아를 앞세운 것같은 느낌이나 리유 박사 .는 자기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타인의 존재,같은 인간들을 사랑으로 포옹 하는 인간미를 엿볼 수 있다. 한 단계 더 발전한 상태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인간에게는 멸시할 것보다 경탄할 것이 더 많다는 것’'(P. 331,II y a dans les honmes plus de choses a admirer que de choses a mepriser.)

을 직시하고 인간의 가치를 인정하고 인간을 사랑하였다는 것은 실상 전 통적인 기독교정신과 다를 것이 없다, 그런 의미에서 까뒤는 불란서 문학 사에 나타난 몽떼뉴,빠스깔 등 많은 모랄리스트 계열에 속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크리스찬이 아니라고 공공연히 표명한 까뭐이지만「페스트」 의 주인공 리유 박사의 삶의 태도와 죽음과 고통에 대해 취하는 태도는 그리스도적사랑으로 참되게 살려는 형제처럼우리에게 가까이 느껴진다· 끝으로 오랑시에서 페스트가 물러가고 삶이 다시 정상화되고 주민들이 축제의무우드속에잠길때리유박사는"악과고통을보고도침묵을지 키는자가 되지 않기 위해,부정과 폭력의 추억을 남겨 놓기 위해” 이 보 고서를 쓰기로 작정했다고 말하면서 소설을 끝맺는다. 부정과 불의를 보 고도 자신의 안락을 깨치지 않으려고 침묵을 지키는 많은 현대인에게 까 뒤는 또 하나의 용기를 불러 일으키는 작가의 사명, 한 지식인의 성실한 태도를 우리에게 보여준다고 말할 수 있다. 한 마디로 까뛰는 20세기 지 성인의 참다운 생활태도를 효시한 작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