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여가-자유와 문화와 교육의 기초
2006년 9월호 (제 332호)
"일하기 위해 여가를 보내는가? 아니면 여가를 위해 일하는가?” 모든 사람 이 하나의 노동자로서 산다고 ...

『인생이란 무엇인가』
2006년 9월호 (제 332호)
"진정한 예술은 자신을사랑해 주는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처 럼 , 특별히 화장하거 나 치 장할 필요가 없다....

『최열 아저씨의 지구촌 환경 이야기』
2006년 9월호 (제 332호)
나는시험이 무섭다. 시험 보고 매 맞고 통지표받고 매 맞고 내 다리 장한다리. 초등학교 5학년 남자 어...

『불교,이웃종교로 읽다』
2006년 9월호 (제 332호)
현재 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University of Regina)에서 비교 종교학 교수로 봉직하시는 오강남 교수는 한...

『사막을 통한 생명의 길』
2006년 9월호 (제 332호)
숫자상 다소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사목자들 은 여러 계층의 신자들을 비롯하여 다른 사 탐들과 상관하는 직...

교부들의 복음해설 (연중 제22주일~제25주일)
2006년 9월호 (제 332호)
9월 3일 ® 연중 제22주일조상들의 전통“너희는 모두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

감리교신학자가 본 “가톨릭 교회 · 루터교세계연맹 ·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의 역사적 의미
2006년 9월호 (제 332호)
1999년 10월 31일에 가톨릭 교회와루터 교회가공동발표한 "의화교리에 관 한공동선언문”(이하「공동선언문...

"가톨릭교회 루터교세계연맹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해설
2006년 9월호 (제 332호)
교황청 그리스도인일치촉진평의회 의장 발터 카스퍼 (Walter Kasper) 추기경 이 2006년 7월 16일부터 24일...

세계감리교협의회와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2006년 9월호 (제 332호)
감리교성명서 1. 루터교세계연맹과 로마 가톨릭 교회는 공식 승인을 거쳐 1999년 10월 31 일 "루터교세계...

칼 베커가 말하는 'Subsistit in'의 의미에 대한 논박
2006년 9월호 (제 332호)
최근『로세르바토레 로마노』(L' Osservatore Romano) 지에서 칼 베커는 '교회 헌장’ 8 항 수정과정...

   1      


이달의 책 2006년 9월호 (제 332호)

『사막을 통한 생명의 길』

심상태

숫자상 다소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사목자들 은 여러 계층의 신자들을 비롯하여 다른 사 탐들과 상관하는 직무를 수행하며 생활한 다. 신자들은 날마다 각기 다른 이해관계를 가지고 찾아오며 , 또 다른 사람들도 다양한 성격의 문제를 들고 와서는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한다. 이럴 때마다사목자들은 혼란 속 에서 난감함을 느끼고 고심하게 되는 순간이 허다하게 발생하는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사목자들의 일상이 기쁨과 보람으로만 채워 지지는않는다.

찾는사람이 누구이든지 어떠한 양식으로 든지 도움을 주어야 하는 사목자 형제들께 지난달에 이어 이 달에도 안셀름 그된 신부 의 저서를 추천하고 싶다.『사막을 통한 생 명의 길』은 "성서와함께”사에서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 총장 김부자 수녀님의 번역으로 지난해 초에 포켓판형 144 면의 소책자로서 간행되었다.

3세기부터 6세기까지 이집트와 시리아사막에서 예수님의 가르침을 철저하 게 살고자 노력했던 초기 사막 교부들을 찾아와 신앙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르침을 청했던 방문자들이 있었다. 이들에게 들려준 답변들이 처음에는 구 전으로 전해지다가 나중에『교부들의 말씀』에 수록되었는데,이들 천여 개의 말씀 가운데에서 그륀 신부는 스무 개를 뽑았다. 그리고 소아시아 출신 부제로 서 4세기의 가장 주요한 영성 작가로 알려진 에바그리우스 폰티쿠스의 말씀들 중에서 스무 개를 뽑은 그륀 신부는 도합 마흔 가지에 대하여 그 특유의 깊고 해박한 통찰이 번득이는 주옥같은 해설을 덧붙인 것이다. 당대 소수의 걸출한 영성가 중 한 사람인 그륀 신부는 이 책을 통해 사목자들에게도 커다란 도움을 제공해 준다고 생각한다.

이 책 전반부에는 ‘죄, 평온함, 육체의 욕망, 깨어 있음의 수련, 놓아버리기, 자아 인식, 외적인 삶의 질서, 사랑하는마음, 정화의 기도, 자기 자신이 됨, 자비,하느님과의 대화, 두려움, 회개, 강하게 만드는유혹, 하느님 결에 머무름, 영적 환경 보호, 동반자로서의 기도, 영적 부성(父性), 일하는바른방법’ 등 하느님과 일치하는 삶에 관하여 들려준 안토니오 성인을 위시한 초기 사막 교부들의 지혜의 단상이 담겨 있는데, 이 말씀들 중에는사목 현안들을 해결하는 데 길잡이가 될 통찰들이 많다.

후반부에도 ‘생각의 시험, 감정과의 대화, 악마의 구별과 만남, 마음의 맑 음, 영혼의 세 영역, 자연의 책, 격정 다루기,치유의 천사, 내적 자유, 새로이 함께함,온유하게 만드는희생, 상처 다루기,고요의 천사, 하느님의 뜻, 삶의 진실, 순수한 침묵, 신뢰의 천사, 내적 평화,하느님과의 일치와사람과의 일 차 등 인간이 자기 자신, 자기 영혼의 실체와의 참된 만남을통해서만 이르게 되는 하느님과의 일치의 길에 관한 에바그리우스의 금언 또는 기도문들이 담 겨 있다. 그리고 그 가운데 대다수가 그륀 신부의 해설을 통하여 사목자들의 고뇌를 한결 가볍게 도울 수 있으리라 본다.

서평자로서 이 책 내용 중에서 사목자 형제들께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으리 라고 생각되는 말씀에 대한 성찰 부분을 특히 소개하고 싶다. 무엇보다도, 사 목자들은 현장에서 당면한 현안들의 해결을 위해 노심초사하는 가운데에서도 일과 자기 자신을 결코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는 통찰에 유의할 일이다. "우리 는 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우리의 정체성을 하느님 안에서 발견해야 한다. 우리는 우리의 일이 무엇인지 안다. 그러나 우리는 자신에게 ‘내가 할 일은 있다. 그러나 내가 내 일은 아니다. 내가 해결할 문제는 있다. 그러나 내가 문제는 아니다.’ 라고 말한다. … 하느님 안에서 나 의 가장 심오한 정체성을 발견했을 때, 나는 완전히 자유로운 가운데 주어진 일에 종사할 수 있다” (29"30면).

그리고 기도가 인간의 상처들을 치유하는 효과를 지닌다는 말씀의 해설 부분도 크고 중요한 의미로 다가온다. "기도는 정신을 정화시킨다. … 불쾌한 감 정에 가득 차 있는 사람은 종종 미움과 분노의 냄새가 난다. 그러나 기도하는 사람은상쾌한향기를, 사랑과평화의 향기를풍긴다”(41면). 아울러 잘못을 범한 사람을 질책하여 그의 용기를 꺾기보다 위로하고 올바로 서게 한 사막 교 부 푀멘의 자비로운 금언이 주는 사목적 의미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고 생각된다(45-47면 참조). Μ

심상태ㅣ몬시뇰. 1971년사제품을 받고,2005년 몬시놀에 서임되었다. 1976년부터 1993년까지 가톨릭대학교 교수, 1993년부터 2005년까지 수원가톨릭대학교 교수를 지냈다. 현재 수원가톨릭대학교 명예 교수이며, 1992년부터 현재까지 한국그리스도사상연구소소장으로 있다. 저서로『익명의 그리스도인』,『인간』외 다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