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여가-자유와 문화와 교육의 기초
2006년 9월호 (제 332호)
"일하기 위해 여가를 보내는가? 아니면 여가를 위해 일하는가?” 모든 사람 이 하나의 노동자로서 산다고 ...

『인생이란 무엇인가』
2006년 9월호 (제 332호)
"진정한 예술은 자신을사랑해 주는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처 럼 , 특별히 화장하거 나 치 장할 필요가 없다....

『최열 아저씨의 지구촌 환경 이야기』
2006년 9월호 (제 332호)
나는시험이 무섭다. 시험 보고 매 맞고 통지표받고 매 맞고 내 다리 장한다리. 초등학교 5학년 남자 어...

『불교,이웃종교로 읽다』
2006년 9월호 (제 332호)
현재 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University of Regina)에서 비교 종교학 교수로 봉직하시는 오강남 교수는 한...

『사막을 통한 생명의 길』
2006년 9월호 (제 332호)
숫자상 다소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사목자들 은 여러 계층의 신자들을 비롯하여 다른 사 탐들과 상관하는 직...

교부들의 복음해설 (연중 제22주일~제25주일)
2006년 9월호 (제 332호)
9월 3일 ® 연중 제22주일조상들의 전통“너희는 모두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

감리교신학자가 본 “가톨릭 교회 · 루터교세계연맹 ·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의 역사적 의미
2006년 9월호 (제 332호)
1999년 10월 31일에 가톨릭 교회와루터 교회가공동발표한 "의화교리에 관 한공동선언문”(이하「공동선언문...

"가톨릭교회 루터교세계연맹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해설
2006년 9월호 (제 332호)
교황청 그리스도인일치촉진평의회 의장 발터 카스퍼 (Walter Kasper) 추기경 이 2006년 7월 16일부터 24일...

세계감리교협의회와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2006년 9월호 (제 332호)
감리교성명서 1. 루터교세계연맹과 로마 가톨릭 교회는 공식 승인을 거쳐 1999년 10월 31 일 "루터교세계...

칼 베커가 말하는 'Subsistit in'의 의미에 대한 논박
2006년 9월호 (제 332호)
최근『로세르바토레 로마노』(L' Osservatore Romano) 지에서 칼 베커는 '교회 헌장’ 8 항 수정과정...

   1      


이달의 책 2006년 9월호 (제 332호)

『불교,이웃종교로 읽다』

김경재


현재 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University of Regina)에서 비교 종교학 교수로 봉직하시는 오강남 교수는 한국 종교인들이나 인문학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그 이름이 낯설지 않 다. 이 책은저자가서론에서 자전적 고백처 럼 말하듯이, 그리스도교 배경에서 자란 저 자가 그동안 불교를 배우고 접하면서 저자 나름대로 이해한 바를 진솔하게 전하려는 불 교이야기이다.

불교를 소개한 책은 많다. 외국 학자들의 책도 많고 한국 불교 학자들이나 고승들의 책도 많다. 그러나 이 책처럼 불교를 허심탄 회한 맘으로, 그러나 이웃 종교로서의 존경 과 애정을 가지고, 독자들이 읽기 쉽도록 쓰 면서도 불교사 전체를 바르고 심도 있게 조 망하도록 소개하는 불교 개론서를 쉽게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책의 장점은, 불교라고 하는 거대한 우주적 생명나무가 싹이 트고 거목으 로 자라 가는 역사적 과정을 따라서, 불교란 어떤 종교인가를 독자들에게 생생 하게 설명해준다는점이다.

책은 모두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에서는 '부처님의 삶과 가르침’ 을 소 개한다. 불교 발생의 역사적 배경과 부처님의 해탈 득도의 과정, 그리고초기 원시 불교의 근본가르침을 소개한다.

제2부에서는 ‘인도 불교의 발전과 쇠망’ 을 서술한다. 초기 부파 불교를 소 개하고, 대승 불교가 등장하여 여러 대승 불교 학파들이 일어난 것과 그 중심 사상 내용을 간명하게 소개해 준다. 보살 사상, 중관학파, 여래장 사상, 유가 학파, 그리고 불교 신비주의라고 할 만한 탄트라 불교를 소개한다.

제3부에서는 '동아시아 불교’ 를 소개한다. 불교가 1세기경 중국에 전래되 어 6세기부터 만개한 천태, 화엄, 정토, 선종 등 위대한 학승들과 불교문화가 꽃피는 일대 파노라마를,영상물을보는 것처럼 재미있으면서도 쉽고도감동 있게 소개한다.

흔히 독자가 읽기 쉽고 재미있게 글을쓰면, 깊이가없어진다는것이 일반 상식이지만, 이 책 저자는그런 근거 없는 편견을깨뜨린다. 정말깊이 알고제 대로 이해한 사람은 어렵게 말하지 않는 법이다. 그리고 같은 제3부에서 한국 불교에 결정적 영향을 끼치는 선종0禪宗)의 발전 과정을 소개하고 나서 ’ 한국 과 일본과 베트남의 불교 현황과 그 차이점도 설명해 준다.

마지막 장에 해당하는 제4부는 ‘서양 불교’ 라는 제목을 붙이고서, 현재 불 교가 서양인들에게 왜 깊은 관심과 영향을 주는지, 불교 중에서도 서양인들은 불교의 어떤 면에서 영향을 받고 깊이 연구하는지 잘 소개해 준다.

부록에는저자의세가지 논문이 실려 있다. "선(禪)은종교인가?”, "불교와 그리스도교,무엇으로다시 만날까?”,"사상적 대립과갈등의 극복’이 그것인 데, 이 가운데서도 특히 "선(禪)은 종교인가?”는 많은 점을 생각할 수 있도록 독자들의 생각을 열어 준다.

서평자는 여러 권의 국내외 불교 개론서를 읽어 보았지만, 오강남 교수가펴 낸 이 책만큼, 불교라고 하는 우주적 종교를 건전하게, 총체적 입체상에서, 그 리고 지금도 살아 숨 쉬는 위대한 이웃 종교로서 소개한 책을 만난 적이 없다. 책 마지막 장을 덮고 나서는 "참 좋은 책이다. 한국의 그리스도교 목희자들과 신도들이 모두 꼭 한빈 읽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지니게 되었다. 21세기 한국에서,종교를 중심한 정신계에는 어차피 불교와 그리스도교가 서로 깊은 만남과 대화를 통해 서로 배우면서 상호 협력하는 일이 절대 요청되고 있다. 이 책은 그런문명사의 커다란 변화 시점에서큰 공헌을할 것이다.EI

김경재 ; 기독교 장로회 목사.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서 현대 신학을,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동양 철학을 공부하였으며, 미국 두부크 대학교 신학원에서 신학을, 클레아몬트 대학원에서 종교학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교에서 철학을 전공하였다. 이후 한신대학교에서 교수로 지내다가 2005년에 정년퇴직하였다. 한국 크리스찬 아카데미 원장과 한신대학교 학술원장을 지냈으며,저서로『해석학과 종교 신학-복음과 한국 종교와의 만남』,『이름 없는 하느님』,『아레오바고 법정에서 들려오는 저 소리』외다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