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여가-자유와 문화와 교육의 기초
2006년 9월호 (제 332호)
"일하기 위해 여가를 보내는가? 아니면 여가를 위해 일하는가?” 모든 사람 이 하나의 노동자로서 산다고 ...

『인생이란 무엇인가』
2006년 9월호 (제 332호)
"진정한 예술은 자신을사랑해 주는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처 럼 , 특별히 화장하거 나 치 장할 필요가 없다....

『최열 아저씨의 지구촌 환경 이야기』
2006년 9월호 (제 332호)
나는시험이 무섭다. 시험 보고 매 맞고 통지표받고 매 맞고 내 다리 장한다리. 초등학교 5학년 남자 어...

『불교,이웃종교로 읽다』
2006년 9월호 (제 332호)
현재 캐나다 리자이나 대학교(University of Regina)에서 비교 종교학 교수로 봉직하시는 오강남 교수는 한...

『사막을 통한 생명의 길』
2006년 9월호 (제 332호)
숫자상 다소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사목자들 은 여러 계층의 신자들을 비롯하여 다른 사 탐들과 상관하는 직...

교부들의 복음해설 (연중 제22주일~제25주일)
2006년 9월호 (제 332호)
9월 3일 ® 연중 제22주일조상들의 전통“너희는 모두 내 말을 듣고 깨달아라. 사람 밖에서 몸 안으로 들어...

감리교신학자가 본 “가톨릭 교회 · 루터교세계연맹 ·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의 역사적 의미
2006년 9월호 (제 332호)
1999년 10월 31일에 가톨릭 교회와루터 교회가공동발표한 "의화교리에 관 한공동선언문”(이하「공동선언문...

"가톨릭교회 루터교세계연맹 세계감리교협의회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해설
2006년 9월호 (제 332호)
교황청 그리스도인일치촉진평의회 의장 발터 카스퍼 (Walter Kasper) 추기경 이 2006년 7월 16일부터 24일...

세계감리교협의회와의 의화 교리에 관한 공동 선언문
2006년 9월호 (제 332호)
감리교성명서 1. 루터교세계연맹과 로마 가톨릭 교회는 공식 승인을 거쳐 1999년 10월 31 일 "루터교세계...

칼 베커가 말하는 'Subsistit in'의 의미에 대한 논박
2006년 9월호 (제 332호)
최근『로세르바토레 로마노』(L' Osservatore Romano) 지에서 칼 베커는 '교회 헌장’ 8 항 수정과정...

   1      


이달의 책 2006년 9월호 (제 332호)

『인생이란 무엇인가』

도종환


"진정한 예술은 자신을사랑해 주는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처 럼 , 특별히 화장하거 나 치 장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사이비 예술은 창녀처럼 화려하게 치장하지 않으면 안된다:’ 톨스토이의 『인생이란 무엇인가』8월31 일자에 나오는 말이다.

우리 주위에는바빠서 책 읽을 시간이 없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하루 십 분만 시간을내도 얼마든지 책을 읽을 수 있다. 아 니 오 분만 시간을 내도 좋은 책을 읽을 수 있다.『인생이란무엇인가』가 그런 책이다. 이 책은 매일매일 아주 짧은 시간을 내서 읽 고 덮어도 되는 책이다.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날짜별로 한 가지 주제에 대한톨스토이 자신의 생각과 철학자나 옛 성현들의 명언과 잠언을 담아 놓은 책이다. 말하자면 철학의 일력(日曆)이라고 할수 있다. 철학자들의 생각 을신,지성,법,사랑,신성, 믿음,유혹,말’자기희생, 영원성,선’ 친절,기 도, 자유, 노동등등으로분류하고선별해서, 자신이 여러 해 동안 묵상을통해 기록해 둔 것과 일기장에 적어 둔 단상을 800개쯤 더한 것이다.

톨스토이는 하루하루의 일기를 자신의 단상으로 시작해 다른 출처의 인용 문을 덧붙이고 다시 자신의 생각으로 마무리하고 있다. 또한 매주 끝에 "이레 째 읽을거라’를 실어 한 주간의 도덕, 철학적 또는 종교적 주제에 상응하는 52 개의 짧은 이야기들을포함시켰다. 이 이야기는톨스토이가직접 쓴 것이며, 나머지는플라톤,부처,도스토예프스키, 파스칼, 레스코프, 체호프등의 글에 서 발췌했거나 개작한 것이다. 뒷날 파스테르나크와 솔제니친이 감탄해 마지 않았던 이 이야기들은 명료하고 간단하고 소박한 언어로 기록되어 있으며, 모 든 일반 대중을 위해 쓴 글이다.

톨스토이는이 이야기들에 형식의 단순성과철학적 깊이를결합시켰다.가 장 단순하고 많이 배우지 못한 사람이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책을 쓰고자 했던 톨스토이는 일찍부터 부유층과 특정 계급이 향유하는 고급문화 속의 소 설 쓰기에 회의를 느끼고 있었다. 톨스토이는 수백만 독자들을 즐겁게 하고 민중의 삶에 실제 지침이 될 수 있는 정신적 안내서를 목표로 하고 이 책을 만들 었던 것이다.

치밀한 구상과세심한고찰 과정을 거쳐 완성되기까지 장장15년이 넘는 기 간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톨스토이 자신이 주위 사람들에게 되풀이 얘기했듯 ‘가장 뛰어난 저술기들 가운데서 까다롭게 선별해 그들의 저술과 사상을 바탕 으로 구성된 책’ 이다. 이 책은 톨스토이의 마지막 저작이다. 그 생애의 만년을 장식하며 인간으로서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스스로 일생을 통해 얻은 교훈 을 집대성한, 시대를 초월한 위대한 삶의 지침서이다. 또한, 인류 최고의 지성 들과정신적 교류를 가능케 하는사상,정신, 종교, 예술의 총체적 결정판이라 고할수있다.톨스토이자신도이책의초판이간행되었을때 "내저술은시 간이 흐르면 잊힐지 모르지만, 이 책은절대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말했다 한다.

말년에 톨스토이는 자신이 쓴 작품들의 저작권을 포기하고 사회에 내놓고 싶어 했다. 이 일 때문에 아내가크게 항의하자기출을감행했고, 열흘 뒤 라잔 우랄 철도의 작은 간이역 아스타포보(현 톨스토이 역) 역장 관사에서 쓸쓸하게 숨을 거두었다. 톨스토이는 운명을 앞두고 그의 머리맡을 지키던 딸에게『인생이란 무엇인가』의 10월 28일 부분을 읽어 달라고 부탁했다. 10월 28일은 톨스토이가 집을 나온 날이었다. 딸이 나직한 목소리로 글을 읽어 주자 톨스토 이는 이렇게 중얼거렸다고 한다. "모두 나무랄 데가 없어. 매우 간결하고 훌륭 해.그래,정말그렇군!” 다음에 인용하는 글은 그가 딸에게 읽어 달라고 부탁한 글 중의 하나이다. "순탄한 환경에 길들지 말라. 그것은 순식간에 지나간다. 가진 자는 잃는 것 을 배우고, 행복한 자는 고생하는 것을 배워 라.”

『인생이란 무엇인가』는소련치하에서 출간이 금지되었다가 페레스트로이카 이후 1995년 다시 출간되자 전 국민적 인기를 끌게 돼 300만 부 이상이 판 매되었다고 한다. 러시아 문학을 전공한 채수동과 김근식, 한국 문학을 전공 한 고산이 10년 걸려 번역을 완성한 책이다. 이 책은 평생을 곁에 두고 틈나는 대로 펼쳐보아야할책이다.

도종환 I 시인. 충북대학교에서 국어교육학을 전공하였으며, 충남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제8회 신동엽 창작 기금, 제7회 민족예술상. 제2회 KBS 바른 언어상 등을 수상하였으며, 저서로는 시집『고두미마을에서』,『 접시꽃 당신』,『부드러운 직선』,『해인으로가는 길』,산문집『그때 그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사람은 누구나 꽃이다』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