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오늘의 말씀
1990년 12월호 (제 143호)
대 림 제 1 주일 : 12월 2일  1, 독서의 배경과 주제 제1독서 (이사 63,16-64,7) : 이사야 예...

대림시기
1990년 12월호 (제 143호)
대림 시기 1. 명 칭 우리말의 엄하기를 기다린다는 뜻의 대림(待臨)은 그리스어의 ‘에피파네이...

가톨릭 종합대학 안에서의 신학생 교육 - 정의채 신부의 시노드 발표 내용과 해설
1990년 12월호 (제 143호)
I. 머리말 제8차 시노드가 금년 9월 30일부터 10월 28일까지 로마에서 열렸다. 그 주제는 ‘현대 상황...

나의 고백
1990년 12월호 (제 143호)
  허 까리따스(Caritas Hopfenzitz) 수녀님은 1913년 독일에서 출생하셨으며 1937년 포교 성 베네...

생활 속의 성인
1990년 12월호 (제 143호)
신부님. 산에 올랐습니다. 오늘은 여느 날과는 달리 남들이 산에서 내려오는 오후 3시쯤에 터벅터벅 혼...

사회의 성화를 위한 교회 언론의 역할
1990년 12월호 (제 143호)
대담 : 고국상 (가톨릭신문 미주지사편집국장) 이태호 (평화방송 해설위원) 최상완 (경향신문 조사연구실...

이 시대의거룩함 - 순결한 창녀인 교회
1990년 12월호 (제 143호)
  라합은 구약성서에 나오는 창녀이다(여호 2장). 여호수아가 요르단강 건너편을 정복하기 위하여 ...

교회와 사회의 상호성
1990년 12월호 (제 143호)
I. 시작하는 말 모든 공동체의 근본적 기초는 정의에 관한 공통된 인식 즉 무엇이 옳은 것이며 무엇이 ...

사회 성화를 위한 교회의 사명
1990년 12월호 (제 143호)
‘사회 성화(聖化)를 위한 교회의 사명’이 주어진 주제이다. 가톨릭교회 안에서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

   1   


사목 자료 1990년 12월호 (제 143호)

대림시기

이홍기 (부산가톨릭대학장. 신부)

대림 시기



1. 명 칭


우리말의 엄하기를 기다린다는 뜻의 대림(待臨)은 그리스어의 ‘에피파네이아'(나타남,현시) 또는 ‘파루시아'(옴,현존)의 번역이며 라틴어로는 ‘앋벤뚜스’(Adwntus: 찾아옴, 도착)라고 한다. 원래 일상용어이던 앋벤뚜스가 고대 로마의 종교 영역에서는 신의 연례적인 성전 왕림의 뜻으로 쓰였다. 또 궁중에서는 어느 통치자가 즉위한 후에 처음으로 어느 마을을 공식 방문한다는 의미로 통용되었다. 354년의 로마 연대기를 보면 콘스탄티노 황제의 즉위일을 “앋벤뚜스 디비”(Adventus Divi)라고 표현하고 있다.


라틴어를 쓰던 고대 교회 문헌, 특히 라틴어 번역 성서 불가따에서는 이 낱말을 “그리스도께서 사람 가운데 오심”,“그리스도께서 사람이 되어 오심”,“주께서 세상 끝날에 다시 오심’', 곧 그리스도의 역사적 탄생과 재림의 의미로 쓰고 있다. 라틴어를 쓰던 라틴어 문헌에 나타난 성탄 준비 시기의 명칭은 ‘안떼 나딸레 도미니,(Ante natale Domini :주의 성탄 전)’ 또는 '암벤뚜스 도미니'(Adventus Domini : 주님의 오심)2)이다. 이 ‘앋벤뚜스’는 중세기에 서방 세계에 널리 유포 되어 중부 유럽의 대림 낱말의 어원을 이루고 있다.


2. 역사


주님의 성탄을 기념하는 축일은 동방의 주의 공현 축일(1월 6일)과 서방의 예수성탄 축일(12월 25일)인데, 전자는3세기에, 후자는4세기에 등장하였다. 이 들 양대 축일은 생긴 지 얼마 안 되어 대중의 사랑을 받는 큰 축일로 성장 하였으며, 이미 4세기 후반 경에는 단식, 절식 등 축일을 준비하는 행사가 한 둘 생기기 시작하였다·


문헌상으로 가장 오래된 책은 4세기 후반에 성 힐라리오(?367)가 쓴 것으로 보이는「직무서」(Liber offiaomm)이다.3) 그러나 이 책은 단지 대림을 성탄 전의 4재의 시기'라고 할 뿐 그 기간과 내용에 관해서는 말이 없다. 그보다 100여 년 뒤인 5세기 말에 뚜르의 주교 그레고리오(1-490)는 성 마르띠노 축일(11월 11일)


과 성탄 대축일 사이에 사흘 동안 재를 지키라고 지시하였다.4) 융만 교수의 해설에 따르면5) 성 마르띠노 축일부터 1월 6일의 주의 공현 축일까지는 사순 시기와 같이 40일 간의 재의 시기에 해당한다고 한다. 그 이유는 이 두 축일 시기의 기간이 56일이지만 동방에서는 토요일과 주일에는 재를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8주간 사이의 토요일과 주일 16일을 빼면 40일이 된다는 것이다. 이 해설의 타당성은 논외로 돌리더라도 초기의 대림 시기 기간과 성격은 사순 시기의 영향을 받은 것만은 거의 틀림없다. 대림 시기는 이와 같이 동방 교회에 인접해 있거나 그 영향을 받은 갈리아와 스페인 지역에서 생겼지만 어디까지나 단식, 절식 등 참회 행사에 불과하였고 전례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었다.


대림 시기의 전례는 5세기 중엽의 라벤나(이탈리아 동북부 지방)에서 처음으로 발견된다. 이 전례의 대림 주제는 그리스도의 성탄을 기다리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로마에서는 6세기경에야 대림 전례가 나타나지만 처음에는 독서책이나 성사록 등 예식서의 부록에 수록되었으며 미사 경본의 본문에 들어간 것은 12-13세기경이다. 이 로마 전례에서는 처음부터(6세기) 대림 시기가 성탄과 재림 준비의 이중성격을 띠고 있다. 반면에 6-7세기경의 갈리아 지역에서는 에이레 선교사들의 영향을 받아 대림 시기를 대부분 재림 준비시기로 간주하여 재계를 강조하였다거 이러한 대림 사상으로 말미암아 미사 때에는 자색 제의를 입었으며 기쁨의 찬미가인 대영광송과 알렐루야를 부르지 않았고,성무일도 중에도 감사가 ‘떼데움’을 생략하였다.


갈리아의 대림 전례는 그 후에 로마 전례에도 흘러들어 12세기에 가서는 로마에서도 대림 시기에 대영광송이 사라지고 자색 제의가 등장하였다. 그러나 로마 에서는 한번도 대림 시기를 사순 시기와 같은 재계의 시기로 여기지 않았기 때문에 알렐루야를 생략한 적은 없었다.


대림 시기의 기간은 대림을 처음으로 도입한 갈리아(4-5세기)에서는 40일(실제로는 56일)이었으나 그것도 일정하지 않았다. 로마에서는 처음부터 4주간이었으나 갈리아, 스페인 등 인근 지역에서는 이 제도를 선뜻 받아들이지 않았다· 따라서 4주간,5주간 또는 6주간 등 교구에 따라 그 기간이 달랐다. 지금도 밀라노 전례에서는 6주간 제고수하고 있다. 대림 시기가 4주간으로 정착된 것은 12-13세기경이며, 이때부터 대림 제1주일이 전례주년의 첫날로 간주되기 시작하였다.


3. 현행 전례


먼저 전반적인 대림 전례 지침을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1) 전례주년상 새로운 한 해를 여는 대림 시기는 11월 30일 또는 이 날과 가까운 주일 제1저녁 기도부터 시작되며 12월 24일 저녁 기도 직전에 끝난다(전례력 지침 40항). 그 날짜를 계산하면 짧게는 약 3주간, 길게는 약 4주간이 된다.


2) 이 시기의 주일은 대림 제1주일, 2주일,3주일,4주일이라 부른다.


3) 대림 시기 전체가 성탄과 재림을 준비하는 기간이지만,대림 제1주일부터 12월 16일까지는 재림 준비에,12월 17일부터 24일까지는 주님의 성탄에 역점을 둔다.(전례력 지침 42항).


4) 경건한 마음과 기도로 주님을 맞을 준비를 하는 대림 시기의 정신은 오르간이나 악기 연주를 제한한다. 가능하다면 교우들의 성가를 도와주기 위한 경우가 아니면 오르간이나 악기 반주를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독주는 금한다(성음악 훈령 66항).


5) 전례 색깔은 사순 시기와 같은 자색이다. 그러나 사순 제3주일에는 장미색을 사용할 수 있다.


6) 대림 시기의 모든 주일은 이 시기의 모든 주님의 축일과 모든 대축일에 우선한다. 이런 주일과 겹치는 대축일은 그 전 토요일에 앞당겨 지낸다(전례력 지침 5항)


7) 대림 시기의 주일에는 대영광송을 부르지 않는다. 그러나 알렐루야는 부르며 신앙 고백도 한다.


8) 옛 미사 경본에는 대림 시기 감사송이 없었는데,현행 미사 경본에는 고유 감사송이 두 편이나 있다. 제1감사송은 대림 기간 중 어느 때나 사용할 수 있으며, 제2감사송은 12월 17일부터 24일까지 사용한다.


대림 시기의 특성은 무엇보다도 미사 전례에 잘 나타난다. 미사 기도문이나 독서. 등은 주님의 성탄과 재림을 준비하는 시기의 정신을 단계적으로 잘 반영한다.


가) 주일 미사의 독서는 연중 주일과 같이 3독서와 3년 주기로 편성되어있다. 복음은 주일 미사의 주제를 제시하며 독서와 기도문 등도 대체로 복음의 주제를 따르고 있다. 또 같은 주일이라도 주기에 따라(가해,나해 등) 복음 내용은 다르지만 주제는 대동소이하다.


대림 제1주일 :복음의 주제는 주님의 재림과 깨어 기다림이며(가해-마태24, 37-44: 나해一마르 13,33-37; 다해一루가 21,25-36) 이 주제에 맞추어 이 주일의 전례는 그리스도의 재림과 이에 대한 자세를 가르친다.


대림 제2주일 : 복음은 모두세례자 요한의 회개 설교이며(가해-마태 3,1-12: 나해-마르 1,1-8; 다해-루가 3,1-6), 이 내용에 따라 미사 전례는 입당송에서 드러나듯이(이사30,19 30) 곧 오신다는 주님의 약속을 들려주며 회개하고 홈 없는 자세로 준비하라고 촉구한다.


대림 제3주일 : 복음은 세례자 요한에 관한 이야기 또는 요한 자신의 증언으로 구성되어 있다(가해一마태 11,2-11; 나해-요한 1,6-8.19-28; 다해-루가 3, KM8). 요한은 메시아의 선구자이며 주님의 길을 닦고 준비한 분이기 때문에, 모든 교우들은 성탄을 가까이 두고 요한의 가르침이나 삶에 유의하라는 뜻이다. 주일은 입당송의 첫 단어를 따라 ‘가우데떼(기뻐하라) 주일’이라고 한다. “레따레(즐거워하라) 주일’(사순제4주일)의 영향을 받은 것 같다·. 그래서 미사 제의도 자색에서 잠시나마 희망의 장미색으로 바뀐다. 큰 명설이 가까이 오면 희망과 기쁨으로 설레이는 인간 심리를 잘 반영한다.


대림 제4주일 :복음은 성탄 직전에 있었던 사건들을 전한다. 곧 천사의 계시를 받은 요셉과 마리아의 결혼(가해-마태 1,18-24),가브리엘 천사의 예수 탄 생 예고(나해-루가 1,26-38),마리아의 엘리사벳 방문(다해一루가 1,39-45) 등 예수 성탄과 직접 관계되는 내용들이다. 성탄 직전의 주일이라는 의미를 살려 미시- 전례는 구원자이신 예수님의 탄생 축제일이 밝아옴을 강조한다.


나) 평일 미사는 대폭 개정되어 날마다 고유 기도문과 독서가 있다. 제1주간 월요일부터 제2주간 수요일까지의 독서는 주님의 재림과 메시아 시내 계고하는 이사야서이며,복음(마태오,루가)은 독서의 내용을 따라 발췌되었다. 제2주간 목요일부터 제3주간 금요일까지는 세례자 요한에 관한 복음 기사로 엮어졌으며 독서는 복음의 내용에 따라 대부분 이사야서를 봉독한다. 아무튼 12월 16일까지의 평일 미사 전례는 주님의 재림에 관한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반면에 12월 17일부터 24일까지의 평일 미사에는 성탄 식전에 있었던 사건들 을 전하는 마태오 복음 1장과 부가 복음 2장을 봉독하며,독서는 역사서와 예언 서 중에서 가장 중요한 메시아 예언들을 봉독한다.


4, 의미와 자세


이상의 역사와 전례에서 보았듯이 대림 시기는 흔히 생각하듯이 주님의 역시-적 성탄만을 준비할 뿐 아니라 그분의 종말 재림도 준비하고 기다리는 시기이다. 전례력 지침 39항은 그 의미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대림 시기는 이중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곧 이 시기는 천주 성자께서 사람들에게 처음으로 오셨음을 기념하는 성탄 대축일을 준비하는 시기이며, 동시에 이러한 기념의 마음으로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 끝날에 다시 오심을 기다리게 하는 시기이다.“


그런데 과거에 오셨던 그리스도를 기다리거나 미래에 오실 그리스도를 기다리거나 우리는 똑같은 주님을 기다린다. 그분은 처음에는 인류를 구원하러 오셨고 마지막에는 이 구원을 완성하러 오실 것이다. 이러한 주님을 기다린다는 것은 더없이 즐거운 일이다、우리에게 희망을 듬뿍 안겨 준다. 그래서 대림 시기는 기쁨과 희망의 시기이다. 그러나 지존하신 주님을 합당하게 맞이하려면 우리의 몸과 마음을 깨끗이 씻고 단장하여야 한다, 따라서 대림 시기는 경건하고 열심히 사는 시기이기도 하다. 많은 교우들이 대림 시기를 사순 시기와 비슷한 참회와 속죄의 시기로 생각하는데 교회의 지침에도 참회에 관한 말은 없다. 이 시기에도 대영광송을 부르지 않지만 그 이유는 슬퍼해야 하기 때문이 아니라 성탄 당일 가장 알맞은 이 노래를 기쁜 마음으로 새롭게 부르기 위하여 일시적으로 보류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역시 흠이 많은 나약한 인간이라 주님을 기쁘게 맞이하려면 끊임없이 자신을 닦고 가꾸어야 한다. 그러자면 역시 회개하고 신앙을 굳게 하며 열심히 기도해야 한다.


한편 대림 시기에 우리가 기다리는 과거의 주님과 미래의 주님은 실상 현재에도도 약속하신 대로 우리 가운데 계신다. 그분은 당신 이름으로 모인 사람들 가운데,성체와 성혈 안에 그리고 미소한 형제들 안에 현존하신다. 따라서 우리가 진정으로 과거에 오셨던 주님과 미래에 오실 주님을 맞으려면 지금 우리 가운데 계시는 주님을 만날 줄 알아야 한다. 그렇게 할 때에 대림 시기에 기다리는 ‘임마누엘, 곧 '우리와 함께 계시는 하느님’의 신비가 실현될 것이다.


1) Capitulare Evangeliorum Romanum.


2) 젤라시오 성사록, 그레고리오 성사록 .


3)「직무서」가 힐라리오외 저서일 가능성은 크지만 확증은 없다. 이 점에 관해서는 Wilmart, Le pretendu Liber officiortim de Saint Hiiaire et 1'Avent li-turgique: Revue benedictine 27(1910) pp. .500?513·을 참조할 것· ‘


4) Historia Francorum 10,31,


5) JA. Jungmann, Advent: Liturgisches Erbe und pastorale Gegenwart, Innsbruck I960, pp.287 ?249 참소.


6) W. Croce, Die Adventsliturgie im Lichte der geschichtlichen Entwicklung: Zeitschrift fiir katholische Theologie 70(1954), pp.290?291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