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臨終患者에 대한 病院司牧《II》   1975년 1월호 (제 37호)
IV. 임종하는 병상의 이상 적인 伴侶는 누구인가? 그렇다면 지금까지 열거한 사람들 가운데서 환자의 이상적인 반려가 될 사람은 누구인가? 간호원인가,담당 의인가,아니면주치의나사제인가? 또는 가족 중의 한 사람이나 가까운 친구인가? 누구나 그나름의 이로운 점이 있는가 하면 곤란한 사정도 있 다고 하였다, 본래부터 이 일에 通...
마지막 성년   1975년 1월호 (제 37호)
새해를 맞는 기쁨이 悔恨에 밀려난지도 벌써 오래 전 일이다. 늙어가는 나이에 따라 時限이 영글어 가는 이 年輪이 아울러 뉘우침에 比例하는 탓 일까? 壽則多辱一오래 살면 궂은 일이 많다지만 그보다 "진노하심 가운데 우리의 모든 날이 흘렀사오니 한숨처 럼 우리 세월이 가버렸나이다’’ 하는 시편(89, 9)의 哀唱이 夕陽을 걷는 ...
지학순 주교 사건을 중심으로 -   1975년 1월호 (제 37호)
필자가 本論「한국 천주교회의 사 회적 역할」ㅡ지 학순 주교 사건을 중심으로ㅣ을 통해 시도하는 바 는 법률학도로서,사회학도로서 지 주교의.신념,발언, 파문이 提示하 고있는 문제점들을 살펴보고자 함 에 있다. 먼저 本論에 들어가기에 앞서 강 조하고 싶은 것은 하나의 行動ㅅ으 로서,“좋은理論일수록 實際的인 것은 없다”라는 ...
라틴 아메리카의 경우一   1975년 1월호 (제 37호)
서론: 역사 내의 해방실천과 세말론적 구원 오늘날 '해방의 신학'(약칭:해방신학, theology of liberation)에 관한 단행본,논설,연구계획 등은 그 수가 너무 많아서 이를 適期에 파악하고 정리하고 그 향방을 예언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벅찬 작업으로 나타나 있다. 西歐의 신학자들은 전통적 신학의 주제들과는 결별을 고하...
그리스도?와 人權ㅡ예수의 경우ㅡ   1975년 1월호 (제 37호)
1. 人間의 존엄성과 人權 과거의 신학은 인간의 타락설을 지나치게 강조한 나머지 그 존엄성을 輕視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 것이 그리스도교로 하여금 人權을 위한 싸움을 弱化시켰는지 모른다. 그러나 성서만큼 인간의 존엄성의 근거를 뚜렷하게 定礎한 사상이 없을 것이다. 흔히 東洋에서 인간을 萬物의 靈長이라고 하여 人間의 존엄...
현대적 상황과 교회의 사회참여   1975년 1월호 (제 37호)
1. 교회의 社會參與 현상은 오늘날 세계적으로 증대되어 가고 있다. '社會化로 향하는 改革과 참여의 의무' 등은 이미 제2 차 바티칸공의회의 정신속에 포함되어 선포되었다. 그러나 1970년대 초의 몇해 동안에 기독교의 宗家인 가톨릭이 사회 현실에 참여하는 현상은 급격히 고조되어 오늘날에는 이 움직임이 세계 인류의 주목을 받고 있...
福音化와 社會參與   1975년 1월호 (제 37호)
교회의 사명은 구세주 그리스도의 사명을 역사안에서 실현시켜나가는 구세사명의 계속 내지 연장이다. 이것을 그리스도의 구원의 복된 소식을 전하는 행위 즉 福音化사명이라 한다. 그런데 복음화의 내용과 그 방법에 대하여는 神學界에 여러가지 다른 주장과 견해가 있고, 따라서 사목분야에서도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한국에서도 現時...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