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인문학 선언’과 가톨릭 신학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인문학자들의 ‘인문학 선언’ 지난 9월 15일 고려대학교 문과 대학 교수들이 인문학이 처한 딱한 현실을 걱정하는 “인문학 선언문”을 발표하였다. 이 선언문에서 교수들은 ‘인간의 진정한 가치와 삶의 궁극적 의미를 탐구하는’ 인문학이 한국 사회에 팽배해 있는 ‘무차별적 시장 논리와 효율성에 대한 맹신’으로 ‘그 존립 근거와 ...
장옥석 신부님, 아날로그 시대의 수채화   2006년 11월호 (제 334호)
기도하는 사제, 침묵의 사제, 가난과 겸손과 사랑의 사제, 장옥석 루치오 신부님! 초가을 코스모스처럼 여유 있고 부담 없이 서 계시던 루치오 신부님을 생각한다. 오늘도 바쁘다는 핑계로 약속을 거절한 나를 질책하면서…. 신부님은 언제나 그 자리에 계셨다 신부님은 언제나 그때 그 자리에 계셨다. 신학교 1학년 때 우리 집은 광주에...
하느님 안에서 진정한 기쁨을 누리는 삶, 스텔라 자매님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남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 자기 목숨을 사랑하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이 세상에서 자기 목숨을 미워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에 이르도록 목숨을 간직할 것이다”(요한 12,24-25). 부르시는 때를 기다리다 20여 년 전, 수녀가 ...
사제의 십자가는 은총입니다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사제직에 대한 감사 2005년 4월에 서거하신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께서는 해마다 성목요일에 ‘사제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서 모든 사제와 영적으로 만나셨습니다. 교황께서는 2005년 서한에서 무엇보다도 먼저 “아버지께 감사를 드리며 축복하시고”라는, 성찬례에서 예수님께서 빵을 쪼개시며 드리시는 감사의 마음을 상기시키십니...
십자가의 리더십   2006년 11월호 (제 334호)
리더십 이야기의 명암 항간에서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많은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몇 년 전부터 이 주제로 책들이 그야말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언제부턴가 교회 안에서도 같은 주제로 많은 이야기들을 하기 시작하고 책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오늘날 우리 교회 안에서도 이 주제가 얼마나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지 실감하지 않을 수...
슬픔에 빠진 유족들을 어떻게 위로할 것인가?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우리의 장례 문화에서 유족들은 너무 바쁘다. 그들은 장례 절차를 상의하고, 밀어닥치는 조문객을 대접하는 등 가족의 죽음을 인식할 겨를마저 없을 정도로 바쁘다. 이것은 일시적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잊게 할 수는 있겠지만, 정작 더 중요한 것들을 놓치게 할 수 있다. 이들을 위해서 사목자들은 무엇을 해야 할까? 갑자기 가족 ...
장사법 개정안 논의와 한국 천주교회의 대응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정부의 장사법(葬事法) 개정 논의에 대해 한국 천주교회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고, 또 우리가 지키고 키워 나가야 할 장묘 문화는 어떤 것인지 알아본다. 2006년 4월 6일자로 보건복지부가 “장사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6월 26일 ‘장례식장 등에 관한 법률안’(최재천 의원 등 10인 공동 발의)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연령회의 현재와 미래 - 서울대교구 명일동 본당 연령회 사례   2006년 11월호 (제 334호)
한국 천주교회의 연령회는 오랜 시절 우리 교회의 역사와 함께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회 내 단체들 가운데 가장 토속적인 단체이며 친근감 넘치는 단체로서 이 세상을 떠난 이들과 그 유가족들을 위하여 헌신적 봉사를 해 온 연령회의 역사와 전통은 우리 교회의 가장 소중한 자산이라는 데 아마 대부분의 신자들이 공감할 것이...
학교법인 가톨릭학원에서 운영하는 장례식장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아름다운 장례 문화: 두 개의 무덤 빈센트 반 고흐의 무덤은 파리의 오베르라는 작은 마을에 있다. 고흐는 동생 테오에게 보낸 편지에 “이곳에서 정말 아름답고 화려한 색채들을 만나게 되었고, 그리하여 예술과 삶을 사랑한다.”라고 썼다. 그 마을에서 70여 점의 그림을 남기고 고흐는 자살하고, 형의 성공을 바랐던 동생 테오도 안타까...
장례 기간 중 본당 사제의 역할   2006년 11월호 (제 334호)
장례 미사를 비롯한 장례 예식과 절차의 전 과정 안에서, 임종자 가족과 친척, 그들의 슬픔에 동참하는 신자 공동체 안에서 본당 사제는 어떤 자세와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지 성찰한다. 죽음이란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평범한 일이지만, 수십 년 또는 백여 년에 이르는 긴 세월을 살다가 그 인생을 마감하고 세상을 떠난다는 것은 인간에게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