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사랑은 ‘함께 있음’입니다   2006년 5월호 (제 328호)
“사랑은 함께하는 것이고 시간을 나누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들에게 무엇을 해 주는 것이 아니라 그들과 함께 있어 주는 것입니다. 사랑은 ‘함께 있음’입니다.” 청계천에서 만난 정일우 신부님 신부님을 만나고 우리의 인생이 바뀌고 때로는 시아버지처럼, 때로는 선생님처럼, 때로는 동지처럼 살아온 세월이 삼십 년을 훌쩍 넘었다. ...
나는 내 형제를 찾았다   2006년 5월호 (제 328호)
더러움도 깨끗하게 정화시키는 사랑 내가 사목하고 있는 곳은 충청북도 제천의 배론 성지 입구에 있는 정신 지체 장애인들의 공동체인 ‘살레시오의 집’이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정신 지체 장애인에 대해서 다른 장애인보다 큰 거부감이나 선입감을 가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신체는 성인인데 정신 연령은 3~4세 정도에 머물러 대화...
삼부자로 살아가는 그들의 이야기   2006년 5월호 (제 328호)
“저는 요즘 아들 부자가 된 기분입니다. 성실하고 귀여운 아들이 넷이나 있거든요. 이들을 보면, 우리 교회에 희망이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39년째 사제 생활을 하고 있는 윤주병 신부의 아들 자랑이 대단하다. 윤주병 신부가 말하는 아들이란 노승환 신부와 이진욱 신부, 그리고 황영준 신부와 안재현 신부이다. 지금은 사회사...
감독은 팀 구성원을 살린다   2006년 5월호 (제 328호)
놀라운 명감독 지난 3월 하순 미국에서 열린 WBC 대회에서 한국 야구가 의외의 선전을 해 우리 국민 모두가 즐거워하고 세계의 스포츠계가 놀랐다. 사실 우리 팀이 속한 조에 우리보다 한 수 위인 일본과 미국이 있어 상위 진입은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한국 팀은 일본과 미국 팀을 만나서도 조금도 주눅 들지 않고 통쾌한 승리...
공동체 추구, 사목의 목표   2006년 5월호 (제 328호)
요즘 공동 사목이란 새로운 사목 형태가 한국 교회에 선을 보이고 있다. 공동 사목을 추진하게 된 배경은 조금씩 다르고 형태도 다양하다. 보통은 본당 분할에 따른 여러 어려움, 사목적인 효율성 제고(提高), 사제들의 인사 적체 해소가 주요인으로 작용한 듯하다. 어떻든 이를 통해 사목의 질적인 발전과 교회의 쇄신을 기대하게 된다. ...
좌담 (복음 중심의 청년 사목을 향하여)   2006년 5월호 (제 328호)
참석자 |김미애(예수살이 공동체 사무국 간사) 김종봉(마산교구 대학생연합회 지도 신부) 김진희(의정부교구 구리 본당 청년 신자) 김현식(가톨릭 청년성서모임 교육부장) 나경일(대구대교구 청년 사목 전담 신부) 신광식(한국 CLC 사무국장) 엄기호(우리신학연구소 연구 위원) 장현민(수원교구 청년연합회 회장) 홍인...
젊은이, 세상 속에 교회를 이루는 새로운 사명   2006년 5월호 (제 328호)
상황에 직면하기 교회의 미래를 걱정하는 많은 사람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젊은이들이 교회를 떠난다는 것이다. 이러한 우려는 꽤 오래 전부터 나오기 시작하였고, 이와 관련해서 많은 진단과 대책이 논의되어 왔다. 그런데,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많은 논의와 관심에도 왜 같은 어려움이 반복되는가 하는 것이다. 반복에는 이유가 있...
소비주의 시대의 청년 공동체 운동   2006년 5월호 (제 328호)
교회와 청년의 현실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 시절 한국 사회의 물질적 성장에 힘입어 양적 성장을 구가하였다. 그러나 한국 사회의 부정적인 면들이 여과 없이 교회에 부식되어 급격한 속화의 과정을 거치게 되었다. 내일의 교회인 청년들이 시대 현상과 다를 바 없이 정신세계가 빈곤한 가운데 가치관과 윤리 부재의 혼돈 속에 생활하고 있...
특집 - 복음과 청년 - 가톨릭 청년성서모임과 청년 사목의 미래   2006년 5월호 (제 328호)
한국 가톨릭 교회는 지난 30여 년 이래로 신자 수가 급성장하였다. 그러나 십여 년 전부터 각종 통계는 신자 증가율의 둔화와 냉담자 수의 증가를 보여 주고 있다. 더욱 염려스러운 점은 청년들이 교회에서 멀어져 가는 현상이 지속된다는 것이다. 이는 교회의 미래를 어둡게 만드는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도 다...
인생은 즐겁고 할 일은 널려 있다   2006년 5월호 (제 328호)
15년 동안 줄곧 본당 사목만 맡았다. 본당과 공동체 청년들의 모습과 행태도 사회 변동의 흐름만큼이나 변하고 있음을 목격한다. 시대의 고난과 민중들의 아픔에 고뇌하고 가슴앓이 하던 청년들, 공장에 취업하던 대학생들, 교회 활동을 사회 운동의 방법론으로 여기던 이들, 이따위 교회는 더 이상 예수의 교회가 아니라고 비난하며 떠나...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