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위기의 묵시록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추기(思秋期)의 절망 인생에서 중년을 가장 큰 변화의 시기라고 부른다. 제2의 사춘기(思春期) 또는 사추기(思秋期)라고 부르는 중년의 시기는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확인과 더불어 삶에 대한 재평가가 이루어지는 시기로서, 이 시기를 사는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살아온 과거의 시간과 다가오는 불확실한 미래 사이에서 남은 인생을 ...
청소부로 만난 서정술 신부님   2006년 6월호 (제 329호)
값 비싼 차에 골프를 치며, 격조 높고 폭넓은 사목이 보편화되어 있는 오늘의 사목 현장에서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친구로 살아오신, 스승 예수님의 모습을 닮은 신부님의 삶의 모습이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25년이 지난 지금까지. 1978년 겨울 한가운데의 어느 토요일 오후라고 기억된다. 교적을 옮기느라 본당을 방문하고, 성체 조...
믿음으로 아름다웠던 사람   2006년 6월호 (제 329호)
그분은 그때도 지금도 잊을 수 없는, 내가 만났던 믿음으로 아름다웠던, 참으로 신앙인다운 신앙인이었다. 하느님으로 인하여 행복했던 분, 하느님을 알고 전하는 일이 전부였던 분, 하느님께 온전하게 기도와 의탁으로 살았던 분! 내가 그분을 만난 것은 첫 번째로 본당 신부가 되어 살던 시절이다(또한 그때 이후로 아직 본당 신부로 ...
어느 마을에 칠 형제가 살았는데….   2006년 6월호 (제 329호)
“동네에서 누가 아들 못 낳아 맘고생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저는 이해를 못했지요. 우리 엄마는 아기를 낳았다 하면 아들만 낳았거든요.” 칠 형제 가운데 둘째로 태어나, 1981년, 집안에서는 가장 먼저 사제가 된 배은하 신부가 어머니의 어깨를 으쓱하게 한다. 그의 뒤를 이어 넷째와 다섯째, 일곱째가 사제의 길을 걷고 있으니, 배...
훌륭한 사목자가 되는 길   2006년 6월호 (제 329호)
찬미 예수님! 갑자기 신부님에게 하고 싶은 말을 (편지로) 써 달라는 것이 『사목』지의 부탁입니다. 수십 년 동안 신부님들과 함께 살았고 또 주교로 살았으니 신부님들에게 유익한 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나는 이야기를 잘 할 줄 모르는 사람이라 말을 잘 하지 않고 또 말할 것이 있어도 흔히 말을 않고 ...
사목자로서의 영성 여정   2006년 6월호 (제 329호)
사제에게 일상용어인 ‘영성’이란 말이 나 자신과 관련지어지면 금방 두려움의 대상으로 변해 버린다. 그만큼 영성 생활에 자신이 없고 또 생활 안에서 영성적 보석도 미처 발견해 내지 못한 때문일 것이다. 영성 생활을 제대로 하려면 후미진 곳을 찾아 잠적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아직도 자신을 억누르곤 한다. 근래에 『사목』을 통해...
나봇과 대추리 농민들   2006년 6월호 (제 329호)
이야기 하나. 열왕기 상권 21장에는 이스라엘의 왕 아합과 농부 나봇의 이야기가 나온다. 왕은 농부의 포도원을 탐내어 별궁에 딸린 정원으로 만들고 싶었다. 물론 거저 달라는 게 아니고 더 좋은 포도원으로 대토를 보장했으며, 원하면 현금으로 계산해 줄 것까지 약속했다(1열왕 21,2). 그런데 농부가 말을 듣지 않았다. 선조로부터 물려...
폭력의 악순환을 끊는 길   2006년 6월호 (제 329호)
- 폭력에 대한 신학적 단상 폭력의 악순환 우리는 폭력을 말할 때 하나의 방법으로서 폭력 또는 현상으로서 폭력만을 문제시한다. 그러나 폭력은 여러 가지 수준에서 정의할 수 있다. 거시적인 사회 구조나 사회 현상에서 폭력은 대략 세 가지로 분류해 볼 수 있다. 먼저 가장 근원적인 폭력인 ‘구조화된 폭력’이다. 구조화된 폭력은 ...
한국 종교들의 폭력성   2006년 6월호 (제 329호)
1. 역사적으로 볼 때, 유럽에서 그리스도교가 절대적이었던 시절, 마녀 사냥이나 십자군 전쟁과 같은 크고 작은 종교적 폭력들이 있었다. 또한, 칼뱅과 루터로 대표되는 개신교들이 나타나 하나의 종교 전통을 이루어 가던 무렵, 피비린내 나는 신구교 간의 전쟁들이 있어 왔다. 이러한 전쟁들은 단순히 국가와 국가 간의 전쟁보다도 훨씬...
대중문화와 폭력   2006년 6월호 (제 329호)
문화 연구의 고전이 된 『호모 루덴스』의 저자 요한 호이징하(Johan Huizinga)는 “문화의 일반적인 문제를 다룰 때는, 공격자 자신이 충분히 탐사해 보지 않은 부분이라도 항상 과감하게 공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충분한 근거 문헌 없이 도발적인 주장을 해야 하는 자신의 입장을 미리 변호하기 위해서 이 말을 한 것이다. 오늘날...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