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현대 교회가 요구하는 사제상   1969년 8월호 (제 10호)
1. 글 머리에 신품을 받은지도 어언 1년이 지났나 보다. 경험도 적고, 미숙한 점이 너무나 많은데, 벌써 본당을 맡아 나가게 되니 책임감이 먼저 앞선다. 사제 생활 1 년을 돌이켜 보면서, 이번 제 2바티칸 공의회에서 반포한 "presby-terorum Ordinis"(「사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교령」)을 자신에 비추어, 공의회에서 명...
교황 바오로 6세의 호소   1969년 8월호 (제 10호)
다음은, 지난 봄에 사순절을 앞두고, 사순절에 강론할 주교, 신부들을 향해서 교황께서 하신 말씀이다. <편집실> 사목 활동에 종사하는 주교, 사제 여러분, 우리가 이렇게 한 자리에 모이게 되었으니, 나는 여러분에게 하고 싶은 말도 많고, 또 여러분에게서 듣고 싶은 말도 많습니다. 그러나 나는 이 자리에서 길고 심각한 얘기는 ...
「가톨릭 성서 협회」창립에 즈음하여   1969년 8월호 (제 10호)
이 글은「가톨릭 성서 협회」창립 회의 석상에서 행한 빌레브란 츠(J. Willebrands) 추기경의 강연 전문을 옮긴 것이다.〈편집실〉 바로 1년 전에, 베아 추기경은 이 방에 모였던 인사들을 환영하셨으며,  여러분 중에도 그 날 참석하신 분들이 많을 줄 안다. 그 때 추기경께서 가 톨릭 성서 협회, 성서 위원회 및 비영리 성서 간...
종교 단체 행정의 새로운 양상   1969년 8월호 (제 10호)
한국에 있어서, 여자들의 여러 가지 종교단체의 회원들은 남자들과 마찬가지로(어떤 경우는 남자들보다 더욱) 교회의 새로운 사상을 받아들임에 낙오하지 않고 있다. 그러므로 많은 수녀들이「사목」지의 독자들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은 우리들로서는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어쨌든 우리들이 발견할 수 있는 바로는 이것이,「사목...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