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오늘의 고백성사 (Ⅰ)   1970년 5월호 (제 13호)
하느님의 자비와 구원적 사랑의 가장 위대한 표시 중의 하나가 고백의 성사이다. 이 성사에 관해서 제 2차 바티칸 공의회를 전후하여 많은 것이 서술되었고, 또 공의회는 이 성사의 본질과 효과를 더욱 분명히 나타내기 위하여 예식과 기도문을 개정할 것을 권고하였다. 저자는 기술된 것 중에 많은 것을 요약함으로 큰 일을 했다. 이 기사...
권위와 협력과 봉사   1970년 5월호 (제 13호)
교회의 권위에 대해서는 오늘날 논란이 많다. 이 기사는 미국 패터슨 교구의 주교가 실지 경험을 통하여 저술한 것이다. 이 기사는 패터슨 교구의 신문에 기재되있었으며 그 후 「가톨릭의 마음」(Catholic Mind)이라는 잡지, 1969년 12월호에 재수록된 일이 있었다. 같은 주제로 앞에 실은 기사의 저자와 케이시 주교가 대략 같은 결론을...
교회내의 권위   1970년 5월호 (제 13호)
서 론 오늘의 권위는 안전한 위치에 놓여 있지 않다. 부모, 선생, 경찰관, 주교와 교황은 그런 사실을 모두 증명할 수 있다. 문제는 명확하다. 즉 권위와 자유의 위기이다. 교회의 권위는 어떤가? 오늘의 교회생활과 신앙에 대한 여러 가지 면과 함께 권위는 다시금 검토되고 또 극히 새롭게 되고 있다. 권위에 대한 낡은 해석과 ...
권위(權威)와 권한(權限)   1970년 5월호 (제 13호)
권위를 행사하는 관점에서 보거나 받아들이는 관점에서 보거나 간에 교회에서뿐 아니라 사회, 교육, 정치, 경제 등 모든 면에서 오늘날 문제가 되고 있음은 누구나 인정하는 바이다. 이 짤막한 글에서 잘 설명된 “권위”와 “권한”의 구별은 중요하다. 이 문제에 있어 이 글은 「사목」편집자들의 생각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
발전 : 수도자에의 새로운 도전   1970년 5월호 (제 13호)
이 글이 다루고 있는 문제는 사목활동에 종사하는 모든이에게 중요한 것이다. 과거에도 항상 중요했지만 최근에는 그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필자 토마스 모어 수사와 레오 라이안 수사는 글 속에 있는 대로 로마 총장 연합회와 교황청 정의 평화 위원회 사이의 연락사무를 맡고 있다. 모어 수사는 성 프란치스꼬 사베리오 수사회 ...
성경의 열쇠가 되는 단어들(Ⅱ)   1970년 5월호 (제 13호)
성경을 읽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할 뿐만 아니라 성서를 쉽게 해 주는 맥 켄지 신부의 노련함 때문에 이 뛰어난 성서학자의 글을 가끔 어쩌면 정규적으로 「사목」독자들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사목」 제 12호에서 맥캔지 신부는 성서에 사용된 “유혹”이란 말에 관해서 설명했다. 이번 호에는 “진리”라는 말에 관해서 쓴다. 이 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