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PROBLEMS OF HOPE   1972년 5월호 (제 21호)
Dr. McAllister, a psychologist,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 SISTERS TODAY, from which this article was taken. Hope is a key concept both in Religious life and in mental health. Lack of hope, speaking theologically, is despair; speaking psychologically, it is depression. Excessive and unrealistic hope, theolog...
죄 많고 거룩한 교회   1972년 5월호 (제 21호)
예수께서 사람이심을 전혀 언급하지 않고 예수께서 하느님이심만을 말 하는 것은, 예수께서 사람이시라는 사실만을 말하고 하느님이시기도 하다 는 사실을 생략해 버리는 것과 꼭같이 이단이다. 교회에 대해서도같은얘 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교회의 인간적인 면은 전혀 언급하지 않고 일방 적으로 교회의 성성(聖性)과 신적 기원(神的...
성경의 열쇠가 되는 단어들   1972년 5월호 (제 21호)
「세 상」 성서에 사용된 히브리어에는「세상」이란 낱말을 번역할 수 있는 단일한 단어가 없고 또 이것은 어휘의 결핍만이 아니다. 회람철학에서는 세상에 대한 관념이 통일된 체계로 나타났지만,그ㅡ 관념이 고대 이스라엘에서는 발전치 못했다. 이스라엘 사람이 세상을,볼 수 있는 만유(萬有)로 이야 기하려고 할 때는 하늘과 땅을 ...
강론과 사회정책   1972년 5월호 (제 21호)
19기년 11월에 낸 사목교서와 1972년을 "사회정의의 해”로 정한 결과, 한국 주교단은 “종교에 정치를 주입시킨다”는 비난을 받아왔을 뿐 아니라 정부기관들로부터 보다 많은 주시를 받아왔다. 특히 이것은 서울명동 대 성당에서 사순절 매주 토요일에 행해 오는 사회정의에 관한 강론 때 더욱 그러하다. 한국주교단은 자기방어를 매우 ...
수에넨스 추기경의 프로필   1972년 5월호 (제 21호)
가톨릭 교회 안에서 가장 잘 알려진 지도자의 한 사람인 수에넨스 추기 경의이 간략한 프로필은 1972년 3월 3일자 N.C. News Service 에서 취한 것이다. 말리네ㅣ브루셀의 레오 수에넨스 추기경은 여행이나 회의에 참석차 언 제나 출타 중이며,자신의 대교구 관리에는 시간을 너무도 할애하지 않아 서 불평을 하고 때로는 수에낸스 추기...
사제는 누구인가?   1972년 5월호 (제 21호)
다음은 1972년 2월 17일 교황 바오로 6세께서 로마의 성직자들에게 하신 말씀이 다. 친애하는 형제 여러분 교회의 전례와 수덕의 전통적 표현인 사순걸을 맞으면서 그 첫날인 오· 늘이 연례 집회를 통하여 나는 여러분께 대한 신뢰심을 다짐하는 바입니 다. 신뢰심이 우리 상호간에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영성적이며 가족적인 이 모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