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긴급과제로서의 평신도 재교육   1972년 9월호 (제 23호)
1. 서 론 現 敎皇 바오로 6世께서 平?3徒들의 活動을 촉구하면서 다음과 같이 호소한 일이 있었다.「世上을 향해 il理가 어 디에 있으며, 誤認가 어디에 있는가를 말하려는우리들의 일에, 와서參與해 주 십시오. 이 世上은 아주 어지럽고 무수 한 激勤으로 인해 매우 混亂배 있읍니 다. 오늘 당장 일하리 가야 합니다. 來 Η 이 년 너 무 ...
豫備信者 ?育의 問題點   1972년 9월호 (제 23호)
서 론 敎會는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豫備^ 敎育의 기본적 요소인 敎理?·ff을 소 홀히 여긴 직이 없다. 예비자?:을 위한 교육은 바로 信仰敎育으로서 비牧活훼 에 있어서 중요성을 띠고 있다. 한국고. 회도 여기에 예외일 수는 없다. 한국교 회의 발전은 50년대로부터 시직하어 60 년대에 그 全盛期를 보았고, 70닌대에 들어서면서 약간 ...
新 成ㅅ聖洗禮式書   1972년 9월호 (제 23호)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정신에 따라 또 하나의 새로운 전례 예식서가 발표 되었음을 기쁘게 생각한디공의회의 결정이 있은 후 9년 만에 나온 이 에식 서는 역사적으로 볼때 공의회의 정신이 이렇게 빨리 실천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것 중의 하나다. 예를들민 1547년 트리엔트 공의회에서도 새로운 예식을 결정하였으나 67년 후인 1614닌...
司祭와의 對話   1972년 9월호 (제 23호)
오늘날 우리 한국의 사제들은 대부분 자신의 사제 생활에 대해서 만족 하고 있다고 본다. 그렇지만 여리 가지 면에서 문제점도 없지 않으며,제 도적으로 방법직으로 영성적으로 개선을 원하고 또 요하는 점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우리 사제들이 가지는 어려움이나 의문이 어떠한 것인지 몇 가지를 살펴 보고,이에 대한 해답을 찾아 보고...
뼈 중의 뼈, 살 중의 살   1972년 9월호 (제 23호)
구약싱서의 창세기에 보민 전능하신 창조주께서 천지만물을 창조하신 연후 에 그 모든 것을 지배하고 그 모든 것 위에 군림할 존재로 창조주의 형상을 본 떠 인간을 만드셨다고 하었다. 그가 곰 아담인 바 다시 인간이 홉로 있는 것이 좋지 못하므로 아담을 깊이 잔들게 하 신 후에 그의 한 갈비뼈를 취하여 그를 돕는 배필을 만든 것이 이...
사랑과 결혼   1972년 9월호 (제 23호)
교황 바오로 6세의 ?兒調節에 관한 回勒이 반포된 후(1968년 7월 29일) 미 국 여심들이 그 회칙에 반대하는 데모 를 번렸다는 기사를「타임」지에서 읽은 직이 있다. 그녀들의 데모 구호는 「女性에게 권 리없는 密職者가 女性만이 갖는 出南의 권리 를 침 해 하지 말라」는 것 이 었 다. 물론 聖職者는 그녀들의 데모 구호처 럼 여성에...
堅忍의 女心   1972년 9월호 (제 23호)
고려시대 승 -然이 ?述한 드했迫事 에는 우리 Κ族의 센國神;IS가 雄人한 필치로 핀쳐져 있다. 내용인즉· 하^ 나 라 庶子인 ≪雄님과 땅의 女ㅅ인 熊女 〔곰네;)와의 結婚이 주제다. 柯雄님의 이야기는 제쳐 놓고熊女의 이야기를 하 년,"곰내”는 빚을 모르는 미게한 땅에 짐승같은 몸이었다. 그리나 粗雄님을 통해 한 중기 어둥을 찢...
結婚의 참뜻   1972년 9월호 (제 23호)
세상 사람들은 흔히 "결혼은 사랑의 무덤"이라고 말한다. 그리나 이것은 걸 혼의 참 뜻을 忘却한 말이 아닐까? 물 론 사랑에는 그 시작할 때의 에절한 마 음이 있고,情熱이 넘치는 絶κ이 있으 며,쓸쓸한 ? 1ft感을 안겨 다 주는 終末 이 있는 법이다. 그러나 그것은 性愛, 즉 에로스的인 사랑에 있어서의 일이디·. 에로스의 경우, 그...
중 매 쟁 이   1972년 9월호 (제 23호)
우리나라 4담에 중매는 잡하면 술이 ?석잔 잡못하면 뺨이 세^란 말이 있다. 이것은 중매란 잘-댔을 때에는 별 말 없 고 잘못됐을 때에는 원망이 크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결국 중매란 할 것이 못 .된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그러나 인 간 사회에서 중배하는 사람이 없이서도 안될 일이다. 그리기 때문에 살아서 중 매 세번은 해야 지옥 ...
I . 現代歐美社會의 結婚 實態   1972년 9월호 (제 23호)
I. 현대 구미 사회의 결혼실태 편모 問題視되고 있는 결혼 결혼은 과거의 낡은 제도의 잔재서 점차 없어져 가고 있는 것은 아닐 까? 이 방면의 “前衛的’’이라는 전문가들이나 제도로시의 결혼에 異議를 제기하는 사람들, 특히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정말 그런 것 같 다. 상당수의 사람물은 생각하기를 결혼이란 인간을 疏外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