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創作과 信仰   1973년 5월호 (제 27호)
몇 해 전에 빠리에서 큰 ?*■展이 있었다. 豫審에 뽑히기도 어려운 이 전람회에 한국인 화가들의 作品이 여러 점 入選하여 화제가 되었었다. 그 림에 조예 깊은 어느 프랑스ㅅ 한분과 함께 관람을 하러 갔었는데 그분이 한국인 작품을 유심히 보아주기에 감상이 어떠냐고 물었다. 그분은 한참 머뭇거리던 끝에 "글쎄요.·. 놀람게 잘 그a읍...
존경하는 조각가   1973년 5월호 (제 27호)
이제 창작에 뜻을 둔 지도 오랜 세월 이 갔으나돌이켜 볼때 회심작이라고 할 만한 작품 하나 기 억 나지 않는다. 참 으로 나는 모든 일의 극히 표면 밖에 보 지 못하였고 그것마저 표힌할 능력읍 가지지 못하고 있다. 나는 영국의 현존하는 조각가 핸리 무어의 수많은 표描불 φ겨 본다. 주제 는 ㅅ®가 많은네 그깃은 바로 이 작가 의 사...
카겔을 보던 밤   1973년 5월호 (제 27호)
디스크로만 듣고 사진으로만 보던 카겔(Mauricio Kagel)의 음악음 실제 로 듣고 볼 기회가 마련되었다. 다른 음악회나 인극을 보기 전에 갖던 기 대와는 달리 호기심을 갖고 극장 안으로 들어섰다. 수백 명의 관객과 함께,무대 왼편에는 피아노가 열려 있고 그 위에는 붉은 빌로오드가 아무렇게나 늘어져 있다. 그 옆에 비스듬히 작은 탁...
너는 이제 끝났다   1973년 5월호 (제 27호)
正初 예로 찾아 뵌 老敎授에게서 너는 이제 끝났다는 뜻밖의 말을 듣고 망연자실,스무날이 넘는 오늘까지 자실의 상태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연 탄을 갈아 끼우듯이 까맣고 빨간 하루가 가고만 있다· 마치 7.80년 걸려서야 나타나는 혜성이 그 週期를 한 달로 바꾸어 매 달 나타나듯이 그렇게 저 지난 해에는 國內外로 커다란 일이 달마...
韓國現代美術論序   1973년 5월호 (제 27호)
藝術의 本質 藝術은 사람들의 의사표시의 한 方法으로 삼아지 왔있다. 어떤 특정된 사회 속에서 그들이 당면한 절박한 感情表現의 매개체로서 言語와 소리와 形態가 선택되었다. 그것은 지금의 세계에서도 여전하며 다른 점이 있다 면 音樂과 美術과 文學이 완전하게 독립되어 獨λ的인 分野를 형성하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 시대의 樣相이...
韓國文學,그 歷史的 蕩兒   1973년 5월호 (제 27호)
文學과 時代性 社會學의 측면에서 보면 문학작품이 時代를 반영하지 않은 것은 없다. 즉 이 말을 作家의 입 장으로 바꾸어 보면 모든 작가는 작품을 통해 자신 이 살고 있는 시대를 드러내 보이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시대 의 반영이란 단순히 그 시대의 模寫나 증언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왜냐 하면 社·fr的 自我가 예술적 ...
한 편의 동화를 위하여   1973년 5월호 (제 27호)
1910년대와 20년대, 일본 문단에 있 어서 혜성같은 존재였던 소설가 芥川 龍之介는 10편 정도의 동화도 발표했다. 그중에서「거미의 실」은 오늘날까지도 명작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거미의 실」은 도스토에프스키의「카라마조프家 의 兄弟」에 나오는〈한 개의 파〉가 그 原典이라고 추측되었다. 내용이 비슷하 기 때문이었다. 그런...
밝은 마음으로   1973년 5월호 (제 27호)
인간 안에 생활의 불을 지피는 연료로 서,예술적 아름다움 자체로서, 정치적 正箱로움 자체 로서, 항상 새 로운 정 열 인 사랑 자체로서, 이 모든 것의 自在요 生動인 것으로서,채득될 수 있기를 바 라고 싶다. 우리는 기독교·2· 생각함 때 타싱직으 로 편협한 신입긴윱 가지고 있지 않을 까.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가 목마르고 기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