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Τ.S. 엘리엇의 宗敎文學觀   1976년 1월호 (제 43호)
I . 엘리엇의 宗敎文學觀을 그의 종교관과 문학관의 두 가지로 나누어서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徒勞에 그칠 가능성이 많다. 엘리엇과 같이 독실한 교인으로 오랜 세월을 살다 간 사람,더구나 當代 유럽의 제 ι급의 知性人에게 자기 나름의 종교관이 없었을 리는 없다. 그의 大作 「황무지」(1922)에 즐비하게 붙인 ...
現代 그리스도교 문학 - 獨逸文學을 中心으로   1976년 1월호 (제 43호)
I  “偉大한 太陽이신 예수님은, 그 恩寵에 한번 비추인 사람은 잃어지지 않는 법이다. 예수님을 잊을 수는 있으리라. 拒否할 수도 있으리라. 그러나 예수님은 구름으로 가리워져 있는 마음 속 깊이 묻혀져 있어서 언제 다시 復活할지 모른다. " 現代文學을 이처럼 樂觀하고 있는 한스 ?카롯사(Hans Carossa)의 말이다. 그는 현...
讚美와 密度 - 제라아드·맨리·홉킨즈의 경우 -   1976년 1월호 (제 43호)
英美文學의 詩에 나타난 宗敎性을 考察해 보는 일이 이 글의 課題로 돼 있다. 우선 생각하게 되는 일은,넓은 意味에 있어서의 宗?的 要素를 지니는 詩人이라면,其實 古今의 詩人의 거의가 다 여기에 해당되리라는 점이다. 詩人으로 하여금 詩를 쓰게 하는 動機의 깊은 곳에는(적어도 從來의 詩人의 경우엔) 어떤 '根源'이나 '永遠한 存在...
그래엄?그린의 文學   1976년 1월호 (제 43호)
I. 그래엄?그린의 作品들을 크게 둘로 區分하려 할 때 하나는 그린 自身의 分類에 따라 本格小說 (Novel) 과 媒樂小說 (Entertainment) 로 區分하는 법이 있고 또 다른 하나는 가톨릭小說과 其他로 區分하는 법이 있다. 本格小說과 媒樂小說이라고 해서 ?樂小說이 크게 低質의 作品들이라고 말할 수도 없고 이 둘을 區分하는 基準도 다소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