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洗禮聖事에 관하여   1976년 1월호 (제 43호)
I. 기본 방침 ι. 나이 세례는 본래 어른이 받는 성사이다. 세례는 그리스도의 가르침대로 살겠다는 것이므로 세례를 받는 사람은 충분한 판단력을 가져야 하며, 그리스도의 제자가 될 것을 자유로이 결정하는 동시에 죄를 끊어버리고 신자 생활을 하도록 해야 한다. 미성년자에게 세례를 주는 것은 예외이며 죽을 위험이 있다든가 또는 앞...
金起浩의「聖堂歌」攷《IV》   1976년 1월호 (제 43호)
제7단락 (이 성당도~天主 聖寵 회복하세) 제 7단락에서는 마음 聖堂의 병을 경계하고 있다. 이제까지 영혼으로 터를 닦고 信?望?愛德으로 地境을 놓아 그의 마음 안에 성당을 창건한 金若翰은 "이 세상 살아서도 천주 사랑 결합이요 후세에 돌아가도 天堂 眞福 무궁이라"고 하여, 眞福이 무궁한 天堂을 그의 굳은 信仰心으로 感知하지만,...
키엘케고올의 神과 떼이야르의 神   1976년 1월호 (제 43호)
차 례 1. 머리말 2. 키엘케고올과 自然神學 3. 存在하지 않는 神 4. 認識할 수 없는 神 5. 傳連할 수 없는 神 6. 떼이야르와 宇宙 7. 科學者의 神  8. 宇宙生成의 神 9. 充溢의 神 10. 맺는 말 1. 머리말 '神이란 무엇이냐?' 하는 물음은 대단히 어렵고 根本的인 물음이다. 우리는 이러한 물음에 직면하자 마자 완전한 어둠 속에 파묻...
하느님의 나라와 사회정의   1976년 1월호 (제 43호)
I "너희는 하느님의 나라와 그의 義를 구하라"(마태 6, 33). 이 예수님의 가르침은 히브리인들이 즐겨 쓰는 대귀법으로 되어 있다. '하느님의 나라'와 '하느님의 義'가 대귀를 이루어 가지고 있다. 이 때 주되는 것은 '하느님의 나라'다. '하느님의 義'는 '하느님의 나라'를 보충 설명하는 말이 된다. 내용을 밝히면서 구체적으로 설...
「긔히일긔」의 몇가지 문제점   1976년 1월호 (제 43호)
1 우리교회의 순교복자 중 79위의 시복 50주년을 맞이하여 영광된 시복의 날이 있기까지 실로 86년이란 장구한 세월을 거쳐 이에 끈질긴 노력을 기울인 수많은 조상들의 노고를 상기할 때 순교선열의 현양을 위한 그들의 열성과 용기와 인내에 누가 탄복하지 않을 수 있을 것인가. 비록 순교자의 경우일지라도 그 시복 절차의 규정이 매우 ...
現大 獨逸 가톨릭文學 - W?베르겐그륀과 G?르?포르틀 中心으로 -   1976년 1월호 (제 43호)
I. 머리말(前提와 反前提) 대저 구라파의 문화 및 문학은 兩極의 두 형태가 그 主流를 이루고 있다고 본다. 그 하나는 고대 희랍을 중심으로 한 희랍문화권 (Griechentum)이고 또 다른 하나는 로마를 중심으로 하는 기독교문화권(Christentum)이라 볼 수 있다. 신화와 전설의 시대 이후 오늘날 20세기 역사의 시대에 이르기까지 이 두 양극...
뽈?끌로델의 信仰과 改心   1976년 1월호 (제 43호)
뽈?끌로델은 20세기 전반기에 활약한 5대 가톨릭 작가 중한 사람이다. 즉 샤를르?빼기, 뽈?끌로델, 프랑스와?모리악, 조르쥬?베르나노스 및 쥘리앙?그린을 들 수 있다. 이들은 모두 가톨릭 영감을 소재로 한 작품을 통하여 가톨릭 문화를 가장 화려하게 과시하였다. 뽈?끌로델은 샤를르?뻬기와 함께 20세기 초에 두각을 나타낸 작가이고 다...
‘숨은 성총'의 作家 베르나노스   1976년 1월호 (제 43호)
I. 神과 사탄과의 '鬪爭의 場'을 그린 現代가톨릭 文學 20世紀 西歐 가톨릭作家들은 作品 속에서 훌륭하고 모범적인 善人의 幸福을 노래하는 것이 아니라 聖寵과 惡의 상반된 兩極 引力에 찢기는 비극적인 人間 모습을 그리고 있다. Mauriac, Bernanos, Graham Greene 은 人間을 神과 사탄 사이에 이루어지는 ‘?爭의 場’, 다시 말해 惡과...
쏠제니찐 文學의 宗?性   1976년 1월호 (제 43호)
I   1962년 시인 뜨바르돕스끼의 도움으로「노브이?미르」(新世界)誌에「이반?데니소비치의 하루」가 발표된 이후, 노벨상 파동, 「수용소 군도」의 해 외 출판 등으로 물의를 일으켜 끝내는 조국 소련을 쫓겨나게 되었던 쓸제니찐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우리는 그를 위대한 저항 작가이며 20세기의 도스또옙스끼라고 부르기도...
神과 人間의 對決ㅡ도스또예프스끼의 二元性을 中心으로ㅡ   1976년 1월호 (제 43호)
I  "人間은 秘密에 싸여 있다. 그 수수께끼를 풀지 않으면 안된다. 만일 그 수수께끼를 푸는 일에 일생을 바쳤다 해도,시간을 낭비했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나는 하나의 인간이 되겠다는 욕망을 가지고 있으므로, 이러한 神秘가 나의 관심을 끈다." 이 말은 도스또예프스끼가 18세의 소년일 때 兄 미하일에게 써 보낸 편지 속...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