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無神論?究와 不信者들과의 對話   1976년 11월호 (제 48호)
原文 : Secretariatus pro non credentibus, Nota circa studium atheismi et institutionem ad dialogum cum non credentibus habendum, Romae 1970. 譯者 : 金南洙 主敎. 序 諭 1. 敎會의 硏學 전체를 새롭고 보다 적합한 방법으로 체계화하며 司祭職 候補者들을 보다 적절하게 교육해야 할 충분한 이유를 발견한 硏學聖省(S. Congrega...
헬싱키以後의 反敎會?爭의 加熱化   1976년 11월호 (제 48호)
ㅡ체코슬로바키아 敎會의 실태ㅡ 체코슬로바키아 社會主義 共和國의 교회 정책은, 事件上으로는 잠잠해져 있는 것으로 보이나, 그렇게 보이고 있는 그만큼 더욱 모든 종교인들에 대한 理念的인 투쟁은 강렬한 것이다. 관측자들이 단언하고 있는 바, 교회에 대한 체코슬로바키아 공산당의 공격이 하나의 새로운 국면에 이르렀다고 하는 것은...
國家權力의 本質과 責任   1976년 11월호 (제 48호)
序 論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現代世界를 변화의 시대로 표현하였다. "오늘 인류는 그 새로운 時代를 맞았다. 이 시대는 심각하고도 급속한 변화가 점차로 전세계를 휩쓸고 있는 시대이다. 인간의 지능과 창조적 노력에 의해서 일어난 이 變革들이 이제는 인간자체를 변혁시키게 되었다."(1) 이러한 변화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全分...
性의 價値   1976년 11월호 (제 48호)
? 위기에 대한 진단 오늘의 세계는 심각한 경제적 위기의 진통을 겪고 있다. 경제학자들은 그 위기의 이유들을 연구하며 해결책을 모색한다. 그러나 심리학자, 사회학자, 역사가들은 이 경제적 위기를 도덕적 위기의 한 단면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성도덕에 관한 선언, 1 항과 2항). 이 도덕적 위기는 보다 심각한 것이 아닐 수 없...
가톨릭人의 文學   1976년 11월호 (제 48호)
I.  한국문학에 있어서 기독교가 치열한 정신현상으로 편입되어 본 기억은 거의 전무하다. 흔히 있는 일이지만 문학작품에 차용된 종교적 어휘의 파편을 가지고 한국문학에 있어서의 기독교의 所在를 파악하려 한다면 그것은 종교를 액세서리化하는 것에 기여할 따름이다. 나는 문학에 있어서 종교적인 것과 기독교적인 것을 구별할 ...
國際共産主義는 변하고 있는가   1976년 11월호 (제 48호)
국제공산주의의 변화와 그로 인한 국제 무대상의, 특히 西歐에 있어서의 효과라는 문제는, 한편 緊張緩化 政策의 冷却이라는 사실과 관련해서, 또 한편 서구 각국의 內政上의 推移와 각국 공산당의 관계를 근거로 해서 최근 수개월 동안에 있어서 하나의 특별히 두드러진 테에마로 군림하게 되었다. 이것은 국제 문제를 다루고 있는 전달수...
茶山의 易學思想과 西學精神   1976년 11월호 (제 48호)
1. 易學과 西學 「周易」은 때로 아득한 연원과 심원한 진리를 지녀 유교 경전 가운데서도 그 첫머리에 오는 것으로 존숭되지만, 때로는 많은 의문점을 내포하고 난해한 문헌으로 논란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신화적인 인물인 伏義에 의해 八卦가 발명되었다는 전승은 곧 그 발생연원이 역사의 시간을 초월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 공자가...
바티칸 東方政策 - 共産主義 國家와의 對話   1976년 11월호 (제 48호)
바티칸의 동방정책에 관한 論講는 최근에 비교적 잠잠해지기는 했으나 특히 독일에서는 여전히 쟁점이 되고 있다. 한스야콥·슈테엘레(Hansjakob Stehle)는 史學者요 言論人으로서 다년간 WDR/NDR의 通信記者로서, 또 東歐 諸國 및 현재 로마의 時事問題 寄稿家로서 활약하고 있는 분이거니와, 1년 전에 나온 그의 저서「1917-1975년의 바...
現代思想과 가톨리시즘   1976년 11월호 (제 48호)
이 글은 1976년 9월 17일 제4회 가톨릭 文化講座에서의 강연 초이다.〔編輯註〕 오늘 제가 두번째의 知性人들을 위한 文化講座의 자리를 빌어 말씀드리고자 하는 것은 現代 ?代敎皇들의 社會回勒(Encydica)들을 중심으로 現代 그리스도敎的 인간관, 사회관 등에 관한 그 基本的 理念입니다. 參考한 回勒은 다음과 같읍니다. Leo XIII, Reru...
韓國敎會의 勞動者 司牧   1976년 11월호 (제 48호)
I. 序 言 지난 한세기 동안 교회는, "누구든지 자기에게 부과된 일은 자기가 감당해야 한다"(1)라고 강력히 주장해왔다. 여기서 "누구든지"란 주교, 신부, 수도자 및 평신도 모두를 말하는 것이다. "자기에게 부여된 일"이란 레오 13세에서 바오로 6세에 이르는 모든 교황들과 수많은 주교들, 그리고 시노드 및 아시아 주교회의가 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