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가난한 敎會   1976년 9월호 (제 47호)
"주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으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게 하셨다 ……"(이사 61,1 이하; 루가 4,18). "맹인이 보게 되고 절름발이가 제대로 걸으며 나병환자가 깨끗해지고 귀머거리가 들으며 죽은 사람이 살아나고 가난한 사람들이 기쁜 소식을 듣습니다"(이사 61,1; 마태 11,5). I. 福音에 나타난 가난한 敎會의 모습 우리 교...
豊饒한 社會와 크리스챤 淸貧   1976년 9월호 (제 47호)
크리스챤이 풍요한 사회 한가운데서 청빈을 생활하는 일은 매우 중대하고 또 화제를 불러일으킬만하다. 필자는 먼저 성 토마스의 이론에 초점을 맞춰볼까 한다. 그의 가르침은 복음에 준거하면서도 합리적이고 또 인간적이다.* 청빈(가난)은 먼저 단순한 經濟的 事實로 볼 수 있겠다: '갖지 못한' 처지, 결핍의 상태이다. 꼭 量的인 면에...
淸貧과 富의 성서적 의미   1976년 9월호 (제 47호)
청빈과 富의 성서적 의미에 대해 생각할 때마다, 누구나 바로 眞福의 첫째 단을 연상하게 된다. 루가는 이 진복의 첫째 단을 "가난한 여러분은 행복합니다. 하느님 나라가 여러분의 것입니다"(루가 6,20)라고 표현하였다. 그러나 마태오는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니"(마태 5,3)하고 말하였다. 그러면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