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교회와 인권 - 발 췌 -   1977년 5월호 (제 51호)
神學의 省察 46* 창세기의 가르침에 의하면 사람은 하느님의 模像으로 만들어진다(창세 1, 26-27 참조). 이것은 오직 하느님 안에서만 偶然性과는 상관없이 完璧無上하게 존재하는 知力과 意志와 權能이 모두 인간 각자에게 施與 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들 하느님이 주신 은혜는 각 개인의 특수한 才能이나 背景이나 敎育稱度나 ...
제 3차 사회문제 주교세미나 보고서   1977년 5월호 (제 51호)
- BISA III, 1975. 11. 2~16, 콰알라 룸푸르 - 제 1부 發題講演 抄: 一國의 正義現? 分析(언사: Tissa Balaguriya, O.M.I.) 1. 서 론 주교들이 사회정의를 위한 액션에 호응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 중의 하나는 젊은 시절에 신학교에서 받은 교육에 있다. 이 교육은 행동 방식과 기술뿐만 아니라 신학사상과 영성까지 결정할 수도 있...
현재와 미래를 위한 신앙 - II. 신앙의 장 -   1977년 5월호 (제 51호)
1. 自然神學의 現實性 우리들 중 누구나 神에 대해서 말하면 안테나가 모두 빠져 버린 듯한 사람들을 이미 만났을 것이다. 그렇다, 現狀況에서 神에 대한 信仰 없이도 충만하고 행복한 人間存在를 찾고 있는 사람들의 수효가 증가한다는 것은 信仰人들에게, 특히 신앙의 宣布를 위임맡은 사람들에게는 가장 무거운 시련 중의 하나이다. 그...
죄의 소설가 프랑소아 모리악   1977년 5월호 (제 51호)
I.서 언 "인간 영혼 분석에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였고, 인간 생활을 소설로 그리는 데 탁월한 예술성을 보인" 작가. 이는 1952년 프랑소아 모리악이 노벨 문학상을 수상할 때 그에게 보내진 찬사다. 1922년「문둥병자에게 베푸는 키스」를 발표하여 그 섬세한 심리분석과 수려한 문체로 인정을 반은 모리악은 1925년에는「사랑의 사막」으...
聖德과 純潔   1977년 5월호 (제 51호)
 序論 「性倫理에 관한 宣言」은 시야가 한정되어 있다. 現代思想의 혼란과 오류에 대처해야 할 필요 때문에 이 문서의 분명하고 엄밀한 가르침은 성적인 행동의 어떤 면들에 국한해서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다. 이 제한된 범위를 지배하고 있는 도덕 원리들은 적극적으로 열렬한 영성생활을 촉진하는 것과는 별로 상관이 없는 것으...
이 냐시 오의 靈性과 現代人   1977년 5월호 (제 51호)
I. 隱世修道院制度에서 活動修道會로 轉換 가톨릭 修道合史에 있어서 성 이냐시오· 로욜라(1491-1556)의 영성과 그 가 창설한 예수회는 그리스도교 생활의 眼目과 方法에 관한 한 轉換點을 대변하고 있다고들 한다. 서구 역사의 넓은 안목에서 보더라도 이냐시오의 영성은 은세수도원 생활양식을 탈피하여 세계 안에서 보다 활동적인 수도...
하느님의 집과 天國의 門   1977년 5월호 (제 51호)
“만군의 주님이여, 계시는 곳 그 얼마나 사랑하오신고! 그 안이 그리워, 내 영혼 애태우다 지치나이다.”(시편 83, 2-3) 오늘 날 敎理面의 혼란은 신앙생활에 생소하고 불합리한 문제들을 흔히 야기시키고 있다. 교회의 敎導權이 상세히 밝혀왔고 近 2천년 간 신자들이 줄곧 실천해온 바 있는 신앙의 기본진리를 부인하려는 경향은 거짓된...
마르코福音에서의 反應   1977년 5월호 (제 51호)
최근성서학자나 주서가들은 마르코 복음이 지리학적 구조 이상의 명확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는 사실에 동의하고 있다. 마르코는 서문을 쓴 후, 예수께서 메시아라는 신비를 서서히 전개시켜 나간 증거 (1, 14-8, 27)를 기술하고, 둘째부분에서는 人子로서의 예수의 신비에 대해 기술하고 있다(8, 30ㅡ끝까지). 그리고 베드로의 信仰告白과 ...
새 聖洗禮式書에 관한 考察   1977년 5월호 (제 51호)
제 1 부 새 성세 예식서 작성에 작동된 기본적 이념 I. 머리말 가톨릭 敎會史上 ?會가 자신을 반성하며 쇄신하고자 개최된 여러 公謙會들 중 ‘쇄선 혹은 개혁’이라는 본 연의 의미를 부각시킨 공의회를 열거한다면, 트리덴틴 공의회(1545-1563년) 와 제 2차 바티칸 공의회를 자연 손꼽지 않을 수 없다. 16세기 종교개혁으로 인한 敎會의 ...
「第3의 人生」을 읽고   1977년 5월호 (제 51호)
"세계가 합리화되고 기계화되면 될수록 사회는 그 유기적 연결을 상실해 간다. 옛날의 그립던 이웃사촌의 정다운사귐도 사라지고 어느 집이나 소수의 가족으로 그것도 뿔뿔이 흩어져 살고 있다. 동시에 사람들은 자연과도 멀어져 대다수의 사람들이 도시의 무미건조한 잿빛 아스팔트 위에서 오염된 공기를 마시며 살아간다.” 이렇게 저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