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老人福祉論   1977년 5월호 (제 51호)
I. 老人福祉의 意義 老人이 된다고 하는 것은 특정한 사람에게만 오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반드시 겪어야 할 人生의 한 과정으로서 인간에게 주어진 宿命이라 고 볼 수 있다. 이러한 老人問題를 단지 가족 간의 도덕적 문제로서만 해결하기에는 現代社會의 많은 복잡성 때문에 여러 가지 곤란한 문제가 생기게 된다. 또한 老人의 福祉...
늙음에 대한 小考   1977년 5월호 (제 51호)
I. 序 論 늙음이란 단순히 신체적 또는 생물적 관점에서 이해되는 그런 것이 아니다. 의사인 저자가 지적하듯 '늙는다' 는 것은 삶에 대한 마음의 태도선택이다. 오늘 흔히 보는 노년기에 대한 사회적 거부는 죽음이라는 현실에 대한 거부의 징조이다. 그렇기에 저자는 문제를 달리 보아야 한다고 말한다. 삶의 이 마지막 단계가 마음으로 ...
近代社會와 老人問題   1977년 5월호 (제 51호)
우리나라가 목표로 하여 이룩하려는 근대사회, 그리고 우리가 어느 정도 이룩하고 있다고 느껴지고 생각되는 근대화라는 것이 이룩될 때에는 예상 밖의 부작용이 따르게 마련이다. 이 예상하지 않았던 부작용 내지 사회 문제에는 사회계층문제, 富의 재분배 문제, 청소년 문제, 노인 문제 등이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는 특히 老人問題에 초...
노인의 심리   1977년 5월호 (제 51호)
“그러나 사람이 혼자 있을 때, 너무나 어둡고 고요한 밤이 다가와서 남은 세월을 加減하는 생각이라든가 얼마나 時計바늘이 돌아갔는가 하는 것을 무자비하게 증명하는 一連의 불쾌한 사실들이라든가, 내가 사랑하며, 원하며, 소유하며, 그리워하며, 노력하는 모든 것들을 마침내 삼켜버릴 저 어두운 검은 바람 壁이 천천히 그리고 쉬지 ...
늚음의 참 뜻   1977년 5월호 (제 51호)
「司牧」誌 편집자로부터「늙음과 나」라는 주제로 隨想을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순간적으로 나는 ‘나를 늙은 사람으로 취급했구나’ 하는 생각이 먼저 떠올랐다. 사실 나는 내 자신을 늙은이로 의식하지 못하는 때가 많기 때문이다. 나는 1907년 5월생이니까 한국식으로 세어서 71세이다. 요사이의 신식으로 따진다면 69세 밖에 안...
노후의 행복   1977년 5월호 (제 51호)
나는 가끔 老後의 幸福한 生活에 대해 생각할 때가 있다. 이것은 내 나이가 70이 되고 보니 자연 노후의 생활을 심각히 생각하게 된 것이려니 한다. '人生의 황혼기’란 그 말 자체가 초라하고도 서글퍼 보이는 것은 물론이다. 늙어서 幸福하기 위한 條件이란 젊어서의 경우보다 훨씬 어려운 것이 아니랴. 젊어서 같으면 우선 健康하다는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