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wcc 信仰職制委員會 하나의 聖洗,聖餐,聖職 <2>   1978년 1월호 (제 55호)
라. 여자의 서품 (64) 남자나 여자나 모두 그리스도의 직무에 대한 그들의 특수한 공헌이 갖는 완전한 의미를 밝힐 필요가 있다. 교회는 남자가 맡을 수 있는 성직의 형태는 물론 여자가 맡을 수 있는 성직의 형태에 대해서도 권리를 갖고 있다. 참으로 우리의 상호의존에 대한 이해가 모든 종류의 성직에 있어서 좀더 광범위하게 반영되...
우리의 國家生活? 軍政 3년반을 평가하는 칠레主敎國의 司牧的反省과 指針   1978년 1월호 (제 55호)
1. 倫理的 司牧的 展望 다른 여러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는 현재 過渡期를 겪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公民生活을 정립할 새로운 질을 모색하고 있으며 우리의 社會體制를 위한 새 기틀을 마련코자 진지하게 노력하는 중이다.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도전은 과거 우리의 國家生活을 지탱해온 ‘고상한 가치들’을 보전하는 과제가 ...
VI. 信仰의 內容 一   1978년 1월호 (제 55호)
1. 見解의 衝突 속에서의 信仰告白 평범한 그리스도신자에게 그의 信仰에 관해서 물으면, 그는 대개 특정한 신앙의 내용을 가지고 대답할 것이다. 그는 하느님이 계시고, 하느님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당신을 啓示하였고, 교회를 구원의 手段으로 창립하였음을 믿는다고 대략 말할 것이다. 거꾸로 현재 신앙의 危機에 대해 자주 거론되...
인천교구 사목방안   1978년 1월호 (제 55호)
I. 서 언 1961년 서울 교구에서 분리, 設定된 仁川敎區는 경기도 인천시와 부천시 그리고 강화군, 김포군, 옹진군, 시흥군중 소래면 지역의 사목을 담당하고 있다. 1976년 12월 현재 인천 교구의 신자수는 7萬여명에 이른다. 근래에 와서는 서울시의 ㅅ口消散政策과 각종 工場의 설립으로 인해 인천과 부천시의 인구는 증가일로에 있다. ...
離婚者와 無?婚姻者들의 司牧   1978년 1월호 (제 55호)
여기서 말하는 사목활동이란, 혼인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다시 聖事에 참여하도록 그들의 처지를 원상복구 시킨다는 좁은 뜻으로 알아들어서는 안된다. 중요하고 우선적인 일은 ‘信仰生活’을 실천하는 일이고 하느님께 歸依하는 일이며 그리스도교적 사랑을 깨뜨리지 않는 일이다. 결혼을 법 적으로 조정하는 것만 문제가 아니라 지금 우...
信仰과 體驗   1978년 1월호 (제 55호)
뻔한 일이거니와 經驗 내지 體驗이라고 하면 그것은 他Λ으로부터 간접으로 얻는 것이 아니라 本人이 직접 획득하는 것이라고 이해된다. 몸소 겪는 것, 스스로 보는 것, 자기가 느끼는것이라고 따라서 왈가왈부할수 없는, 異論이 있을 수 없는 嚴然한 事實이라고. 오늘날 경험은 實在를 파악함에 있어서 높은 가치가 인정되고 있다. 더구나...
마르코복음서 개관   1978년 1월호 (제 55호)
예수께서는 대략 기원 후 27년부터 30년까지 복음을 선포하고 구원을 이룩하셨다. 그러다가 그분은 유대교계 및 정계의 미움을 산 나머지 국사범으로 처형되셨다. 그리나 놀랍게도 예수 사건은 죽음으로 막을 내리지 않고 계속되었다. 즉 그분의 제자들은 하느님께서 십자가에 처형된 스승 을 되살리셨다고 확신하고 줄기차게 외쳤던 것이...
그리스도信仰에서 본 샤머니즘   1978년 1월호 (제 55호)
I. 序 言 20세기 후반기에 들어서면서 인류는 科學과 機械技術의 경이적 발전에 힘입어 前世紀에는 상상치도 못했을 빠른 속도로 21세기를 향하여 줄달음 치고 있다. 전반적 생활분야에서 거대한 업적을 이룩한 인류는 實在世界 의 主役이 되어, 자신과 自然世界의 運命을 자신의 수중에 넣기에 이르렀다. 西歐社會에서 일기 시작한 세계...
韓國의 巫歌와 그 祝術原理   1978년 1월호 (제 55호)
I. 序 言 巫歌의 원형은 神話이다. 이는 "神話는 祭儀의 口述相關物”이라는 祭儀學派의 명제로부터 자명해진다. 祭儀 즉 ‘굿'의 언어적인 ‘풀이’가 신화인 이상 그 逆인 행위의 ‘풀이’가 ‘굿’이다. 이때 ‘풀이’의 대상은 물론 神이며 그 原理는 神의 행적을 모방하는 것이다. 모방이 곧 兩 ‘풀이'의 核인 셈이다. 그러나 ‘...
옛 가톨릭典禮와 韓國巫俗   1978년 1월호 (제 55호)
두 죽음의 通過儀禮 비교I가톨릭에는 옛날 라틴 ‘慰靈미사’(Missa Requiem)가 있었듯이 무당의 의식에는 죽은 이의 넋을 비는 ‘오구굿’〔惡鬼굿〕이 있다. 전자는 서구의 전통적인 宗敎文化의 독창적 산물이고 후자는 한국인의 宗敎的 創作의 풍부함을 보여주는 산물이다. 지금은 쇠퇴일로에 있거나 이미 사라져 없어졌지만, 둘 다 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