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하느님 백성에게 보내는 메시지 - 제4차 주교 시노드   1978년 7월호 (제 58호)
서 론 1. 교황 바오로 6세의 부름으로 로마에 모여「현대의 敎理敎授 특히 아동과 청소년 교리교수」를 토론한 敎시노드 총회는 폐회에 임박하였디폐막에 앞 서 세계도처에서 우리가 사목책임을 맡고 있는 하느님의 백성에게와 현대사회 에서의 교회의 활동과 책임에 관심을 갖고 있는 모든 이에게 우리가 이 회의 를 통해서 .행한 작업의 ...
W. 카스퍼 저, 박상래 역 예수 그리스도   1978년 7월호 (제 58호)
그리스도信仰의 死活과 存廢가 달려있는 에수 그리스도의 정체에 대한 물음 이 오늘날 새로운 절박성을 띠고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때에 W. 카스퍼의 저 서「예수 그리스도」가 神學遊.≫ 第13卷으로 분도출판사에서 번역출간되었음은 神學界를 위해서 뿐만 아니라, 우리 한국교회몰 위해서도 경하할 일이다. ㅣ가 톨릭ㅊ學 敎授로서 다망...
현재와 미래를 위한 신앙 - IX. 신앙의 역사성 -   1978년 7월호 (제 58호)
1. 歷史·“"우리의 가장 큰 問題 ■금세기 초에 프로테스탄트 神^者 이며 宗敎歷史家인 트된취 (E. Tro· eltsch)는 신학과 역사의 逝遇가 그 당 .시 정신들을 일차적으로 흥분시켰던 신학과 자연과학의 해후보다 더 큰 문 제 들을 미 래 에 는 제 기 할 것 이 라는 기 대를 표명하였다,⑴ 트될취의 예고는 그동안에 완전히 채워졌디、 ...
아시아의 貧困과 共産主義의 誘惑   1978년 7월호 (제 58호)
一아시아修女聯合會 第4次 總會에서 1977년 11월 20일부터 3()일까지 10 일간 인도의 항구도시 봄베이에서 열 린 아시아 수녀연합회 제 4차 총회에 한국대표로 참석하라는 추천을 받을 때만 해도 나는 이 회의에 대해 별다 른 기대가 없었다. 그것은 요즈음 흔 히 열리는 하나의 회의,더구나 定期 總會이기에 임원선출을 제외하고 나 면,...
社會的恩寵ㅡ새로운 司牧戰略을 위해   1978년 7월호 (제 58호)
ㅅ問의 言語는ㅡ우리가 말하는 것, 말하지 못하는 것,말하지 않는 것을 다 포함하여 ㅡ어떻게 보면 인간 미 태의 열쇠라 할 수 있다. 최근의 神 學的 연구는 특히 解放神?의 영향을 받아 새로운 언어들을 만들어냈는데, 그 목적은 사회와 문화, 다양한 公務 들, 구조와 제도들 안에 존재하는 죄 악의 贊體를파헤치기 위한것이었다. '세...
1966년까지 가톨릭 사회사상의 역사적 개관   1978년 7월호 (제 58호)
신자와 비신자를 막론하고 많은 사 란은, 1891년에야 비로소 가톨릭교회 가 체계화된 사회적 가르침을 제시·히· 였다는 것을 수치스러운 일로 생각하 고 있다. 그러나 교회의 역사적 상황 을 고리할 때, 이러한 ‘시간적 지체’ 는 보기보다는 던 수치스러운 것이디·. 사실 당시의 상황하에서 「노동헌장」 (Rerum Novarum) 희 칙 의 공...
現代世界의 敎會와 ?少年 敎理敎育   1978년 7월호 (제 58호)
ㅡ 主敎 시노드 제4차총회 의제를 중심으로 지난해 S월 30일부터 10월 28일까 지 로마에서 열렸던 主敎시노드 제 4 차 총회에 한국주교단 대표로 참석하 였던 까닭에 한국교회에 보고할 의무 를 느껴 기 억 나는 대 로 서 술해 보겠 다. 1. 主敎시노드 총회 구성 제 4차 총회 구성원은 교황성하 외 205명으로서 東方敎·合 대표 I3명, 각...
敎父들의 思想   1978년 7월호 (제 58호)
I. 序 論 "敎父들의 말씀은 믿고 기도하는교 회의 실생활가운데 풍부히흐르고있 는이 聖傳의 생생한現存을 입증한다-이' 聖傳으로 말미암아 교회의 聖經典 害를 식별하여, 성경 자체가 성전 안 에서 한층더깊이 인식되고끊임없이 생활력을 갖는다”(계시헌장, 8항). 인간의 ?史와 思想은 외톨이로 존 재하지 않는다. 거기에는 하나의 연 ...
主日聖化를 위한 司牧的 配慮   1978년 7월호 (제 58호)
I. 머리말 어디로저렇게 열심히들가는것일까? 서울거리의저 인파와차량듭, 고속버스정류장의 저 장사진! 주일에 성당으로 가느라고저렇게 열윤 올릴 날도 올 것인가? 그 날이 오면,"이 목숨이 그치기 전에 와주기만 할 양이면,나는 밤하늘에 날으는까마귀와같이 종로의 인경을머리로들 이받아 울리오리다. 두개골은깨어져 산산조각이 나...
罷工法의 社會學的 考察   1978년 7월호 (제 58호)
I. 서 론 가톨릭敎會에는 主日을.거룩하게 지내라는 法이 있다. 그 방법으로 미 사參禮의 의무가 주어져 있고,또한 부득이한 것이 아니면 주일을 거룩하 게 지내는 데 방해되는 勞動이.금지되어 있다. 이 法規가 현재도 유효한 것이지만, 우리나라에 한해서 罷工寬免이 주어져 있다. 다시 말하면 주 일에 미사참례의 의무는 존속하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