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主敎들과 司祭들에게 보내는 敎皇書翰   1979년 9월호 (제 65호)
8. 독신생활의 의미 사제의 독신생활에 대해 잠깐 언급하려 합니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공의회 나 그후의「사제 독신생활에 관한 희칙」OSacerifoiafe Caelibatus) 그리고 년의 主敎시노드에서 세밀하고도 깊이 다투었기 때문에 대충 이야기하겠읍니 다. 우리가·사제의 독신생활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하는 것은 이 문제를 보다 성숙한 방...
죽음보다 더 강한   1979년 9월호 (제 65호)
4. 肉身復活 또는 靈魂不滅 이로써 하나의 새로운 물음이 제기 된다. 오늘날 수다한 그리스도인들한 테서 거의 완전히 반대현상이 일어난 것은 어떻게 된 일인가? 그들의 희 망이 죽음 속에서 육신으로부터 분리 되어 하느님께로 귀환하는 영혼의 不 滅性에로 향해있고, 이와 반대로 부 활희망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다 하여도 아주 멀...
민주주의의 근본 원리   1979년 9월호 (제 65호)
I. 서 론 레오 13세는 그의 回勒 Immortale Dei(1885)에서 “敎愈는 여리가지 政 體에 간섭하여 이것을 벌할 수는 없 다. 만일 정체가 현명과. iE義의 原? 에 의해서 운영되고 공공의 번영을 보장하면 교회는 이것을 승인하지 않 을 수 없다”고· 하고,또 디-른 희?칙 Sapientiae Christianae (1890)에서·g· "교회는 政體에 대해서 縱...
성서외경문학(II)   1979년 9월호 (제 65호)
―교부들의 사상<VII>―III. 使徒行傳外經 使徒行傳 外經도 福昔外經과 간은 요소와 배경을 지니고 있다. 즉 행전 외경은 신약성서에 明記되지 않온 사 도들의 생애,행적,진교, 특히 순교 에 대한 사실을 想象과 추리물 통하 여 當爲的인 것으로 기술하여 보충 설명하고 있다. 사실 우리는 루가가. 기술한「사도행전」에서 이미 사...
침묵에서 나오는 말씀   1979년 9월호 (제 65호)
- 계시는 인간의 가장 깊은 경험이다 - ο 啓示 一 位格의 可能性 우리는 모두 같은 神을 믿고 있다 는 말을 종종 들올 수 있다. 이 말온 우선은 분명한 말인 듯도 하지만 좀 더 자세히 살펴볼라치면 문제가 제기 됨을 알 수가 있다. 그렇다면 인류의 종교들이 서로들 크게 차이가 있음을 부인할 수가 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것...
사목자를 위한 성서의 구조적 분석 - 자캐오 이야기의 예 -   1979년 9월호 (제 65호)
司牧者들이 聖書註釋家들을 좋아하 기는힘들다.요새는 주석서마다 해 석이 다르며 계속해서 새 해석이 나 오고 있다. 학문적 연구에 숙달되지 않고 그러면서도 연구 결과에 자기나 름의 판단을 내려야 하는 사목자들에 게 는 당황할 일 이 다. 最新 ?究結果를 接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 5년전 에 나온 책 이 아직 도 쓸 만한가 ? 說 ?...
새 미사경본 해설   1979년 9월호 (제 65호)
〔이 글은 새 미사경본을 사용함에 있어 提起된 의문점 및 이에 대한 해설로서 교황청 전래헌장 촉진위원회의 ?誌에 問答形式으로 실린 내용을 棋允?神父(가톨릭대학 신학부 典禮學 敎授)가 발췌번역한것이다. 그후의 새 규 정에 따라 수정보완한 곳도 더러 있다. 編輯者 註〕 Ο 고유감사송 : 언제  ‘고유 감사송’을 해야 하며 어...
한국 가톨릭 사상의 선구자   1979년 9월호 (제 65호)
一故 尹亨重 神父 葬禮미사 追悼辭(抄) ? 친애하는 형제 자매 여러분, 지금 우리는 교회 안에서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널리 깊은 존경과 사랑을 받 으시던 故 尹亨重 神父님과 마지막 하직인사를 나누기 위해 고별미사에 참례 하고 있읍니다. 신부님은 말씀과 글을 통해 열정과 사랑으로 이 겨레의 福W 化, 이 民族의 救援을 위해 당신 전...
Eucharist에 대한 改新敎의 理解   1979년 9월호 (제 65호)
머리말예수님의 최후의 만찬이 그가 유대인의 信仰同志會(caburah)외 관습대 로 每週末 즉 安息日에 들어가기 직전의 애찬인 Kiddush食事였든지,아 니면 유월절 축제의 식사였든지간에,(1) 이 식사를끝내고 곧이어서 거기에 있던 떡과 포도주를 가지고 예수님은 이제 앞으로 우리를 위해서 주실 자기 몸과 피의 표징 (sign)으로 삼으시고 ...
성체공경을 위한 사목자의 역할   1979년 9월호 (제 65호)
말씀이 강생하사 사람이 되셨듯이 (요한 1,14) 말씀이 빵이 되신 것이 澳體 聖事다. 요한 사도는 예수 그리스도는 안보이는 하느님을 우리의 감각 의 대상이 되게 풀이해주었다고 한다⑴(요한 1,18; 1 요한 1,1). 마찬가지로 성체성사도 안보이는 하느님을 감각의 대상이 되게 하고 우리의 음식이 되게 한 것이디-. 하느님의 사랑이 예수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