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한국인의 죄관 - 원료의 경우 -   1981년 11월호 (제 78호)
?이 글은 원래 한국인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罪觀, 罪意識의 內容 또는 그 역사적 변천, 그렇지 않으면 社會階層別 차이 등에 관해서 서술 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 편집자의 의도였으나,필자로서는 지금 그런 문제 를 전반에 걸쳐 알晉하게 다룰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는 형편이어서 부득이 한국인의 罪觀,그 한 斷面만을 소개하게 되어 ...
은총과 구원, 죄와 멸망   1981년 11월호 (제 78호)
I. 恩寵과 救援 1.1. 學說  그리스도 안에서 구원이 이룩되었다는 것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인 데, 바로 이 핵심이 몇 년 사이에 점점 문제시되고 있는 실정이다. 나 자신의 삶을 보나 세상이 구원되지 않았다는 것은 분명한데 구원이라니 도 대체 무슨 말인가? 종래 신학계에서는 이렇게 답변했다.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이룩...
죄와 사제와 전례   1981년 11월호 (제 78호)
I. 罪에 관한 自由와 責任  죄는 하느님의 계명에 대한 불순종이라는 것을 우리는 敎理問答書에서 배웠으나 때때로 그것을 잊고 지낸다· 만일 죄가 宗?에서 만들어낸 것이라면 하느님을 믿지 아니하는 자들은 과연 행복한가? 그러나 도처에 죄 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어떻게 볼 것인가? 생활이 바빠서 죄를 반성할 시 간이 없는 사람...
罪에 관한 그리스도敎的 理解   1981년 11월호 (제 78호)
I. 머리말  惡과 罪의 주제는 결코 간단하지만은 않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악과 죄를 생각하고 싶어하지 않고,그것을 잊어버리려고 여러가지 일과 쾌락 에 몰두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이 진실하고 성실하게 살려면 일을 멈추고 쾌락에서 떠나,죄악과 자기 자신 사이에 어떤 거리를 두고 이 문제를 침 착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
회개와 용서   1981년 11월호 (제 78호)
I. 머리말  제 2차 바티칸 공의회가 끝난지도 벌써 15년이 지났다. 실로 이번 공 의회는 교회에 많은 쇄신과 변화를 가져오게 했다. 그중에서도 典禮間題 에 있어서는 여간 많은 변화를 가져온 것이 아니다. 전례문제 중의 하나가 告白聖事의 문제다. 그러나 오늘 고백성사에 대해서 사람들이 가지는 불만은 전례상 쇄신 이상의 것이 ...
敎會의 刷新과 신앙인의 반성   1981년 11월호 (제 78호)
1. 刷新되어야 하는 敎曾  현대의 가톨릭 신학 연구에 있어서 교회와 관련하여 내놓은 결론 중의 하나는 교회가 神人 그리스도를 본받아 神人兩性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역사적 입장에서 볼때에 교회는 신적 존재라는 점에서 오류가 있을 수 없으나 인적 在라는 점에서 교회 안에 과실과 죄악이 현존할 수 있다. 이...
神觀의 어제와 오늘   1981년 11월호 (제 78호)
I. 問題設定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하느님을 우 주만물의 創造主요, 主宰者며, 救援 者요,完成者라고 고백한다. 이러한 하느님에 대한 고백이 그리스도 신앙의 기반을 형성하고 있다. 그러므로 하느님의 存在와 救援役事에 대한 물음은 그리스도 신학 일반의 중심문제 이면서, 일체의 복음선포의 내용윤 관통하는 기본 물음이기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