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유교적 인간이해와 그리스도교   1982년 5월호 (제 81호)
이 글은 1981년 10월 31일 '한국인의 심성과영성‘을 주제로 한 제8회 신앙대학 강좌에서 발표한 내용올 기초로 하여 발전시킨 것임. 藥者註 I. 序論 사도 바울로의 전교활동을 초점으로 하여 초대 그리스도교가 기점인 예루살렘에서 지중해 세계로 피지는 모습,곧 모태인 유대교 전통의 제약을 탈피하고 보편적 종교로 발전하는 ...
하느님 앞에 선 인간   1982년 5월호 (제 81호)
1. 머리말 인간은, 희랍 철학에 따르면 정신계와 물질계를 연결시키는 小宇宙(micro-cosmos)이다. 그러나 신앙인의 입장에 서볼 때, 하느님을 떠나서 인간을 생각해 볼 수 없다. '하느님 앞에 선 인간’이 무엇이며 누구인지를 알아보는 데는 방법론적으로 두 가지 고찰 방법이 있다. 하나는 思辨哲學的 탐구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
k. 라 너   1982년 5월호 (제 81호)
이 글은 ?山·敎區 공의 회 사무국이 Karl Rahner 의 Strukturwander der Kircheals Aufgabe und Change(한국어 역; 분도·출판사 발행,「시노드를 위한 ?會의 未來像)를 요약 제공한 것임. 編輯者 註 I. 우리는 어디에 서 있는가 1. 敎區 公義會의 基本 ?念 定立의 必要性 교구 공의회는 그 교구의 중대사이고 또 그렇게 되어야 ...
200주년 記念事業을 위한 提言   1982년 5월호 (제 81호)
1. 이 땅에 복음의 씨앗이 뿌려져 신앙 공동체가 형성된 지 2백 년이 되는 기념스러운 해가 바로 눈앞에 박두하였다. 이 해가 200주년이라는 사실 외에 또 큰 의미를 갖는 것은 그 100주년이 박해의 막바지에서 잃어버린 역사의 한 장이 되었고, 그 300주년은 이미 우리가 지켜볼 수 없는 아득한 훗날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이와같이...
200주년 精神運動의 方向   1982년 5월호 (제 81호)
머 리 말 솔직히 고백한다면 저 같은 사람은 이 자리에 설 자격이 없다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저는지금도 우리의 자랑스러운 순교 선열들의 거룩한 얼을 선양하는 일과 주어진 주제, 즉 정신운동과의 연결점올 찾지 못하고 있으며 사실은 정신운동의 개념마저 분명하게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정신운동” 하면 제게 제일 먼저...
200주년 司牧會議 方向과 展望   1982년 5월호 (제 81호)
1. 200주년 司牧會議 議題選定을 위한 準備委員會 經過 ? 200주년 기념 준비 간담회 (1981. 1. 10) 200주년 기념회의를 "전국 사목회의’’로 명명. ㅡ1차 회의(1981. 2. 19) 200주년 기념사업에 대해 의제선정을 위한 干체안 마련. 전 한국교회를 대상으로 기념회의에 다불 의제선정올 의뢰키로 확정. ? 회의 (1981. 8. 24) . 1...
韓國敎會의 未來像   1982년 5월호 (제 81호)
序 論 제목 자체가 막연하고 광대하며 그러면서도 필요한 것이지만, 제한된 시간에 가능한 모든 것율 논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므로 부득이 선택적으로 취급할 수밖에 없다. 독일 교회의 시노드를 위하여 K. Rahner 가 제시한 ‘교회의 미래상'에 는 제 1부 : 우리는 어디에 서 있는가(현상분석), 제 2부 :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韓國敎會의 宣敎的 課題   1982년 5월호 (제 81호)
이글은 1982년 3월 11일 '기독교 신풍운동' 세미나에서 행한 주제강연임. 原題는 '다음 世紀를 맞이하는 韓國敎會의 宜敎的 Vision 과·課題’. 編輯者 註 1. 이런 문제를 두고 오늘 여러분에게 말씀드려달라는 부탁을 받고서, 저는 사실 많은 주저를 하지 않을 수 없었고, 지금도 제가 과연 합당한 연사냐 하는 의문이 있읍니다. 그 ...
신관의 어제와 오늘   1982년 5월호 (제 81호)
歷史-存在論的 神觀의 特性 여기서 뜻하는 ?史 “存/H論的 觀은 전통적 우주론적 신관이나 7세 이후의 인간학적 인격적 신이 지니는 정당한 취지를 수용하는 한편, 그 문제성들을 의식하면서 '하느님다운 하느님'의 모습 제시하려고 한다. 이 신관에서는 전통적인 神表象과의 관련성 및 분별성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우주론적이고 인...
罪란 무엇인가 - 罪에 관한 神學的 考察   1982년 5월호 (제 81호)
현대에 오면서 철학이나 신학 분야에서 초월적 神개념은 단지 人間性의 內心이나 深衷에 존재하는 것으로 하거나 인간성 자체와 동일시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 사실은 罪에 관한 神뿌的 考察을 위해 상당히 중대한 일이 아닐 수 없다. 神의 存在를 인간 資存이 나 인간 共存을 위한 역할에서만 보려고 한다면 신학은 시한으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