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敎皇廳 傳敎援助會 定款   1983년 3월호 (제 86호)
? 1980年 6月 26日, 교항 요한 바오로 2세 認準<Ⅱ>? II. 각국 지부 및 교구 지부의 운영 제5조 (1) 각국 지부는 교황청 전교원조회 4개 기구의 운영위원회와 그 사무국을 설치하고, 지부장이 이를 관장한다. 각국 지부장은 그 지역 주교회의의 천거로 인류복음화 성성에서 임명한다. 지부장의 임기는 5년이며, 원칙적으로 ...
平和를 위한 對話, 이 時代의 挑戰   1983년 3월호 (제 86호)
- 평화의 날 메시지,1983년 1월 1일 ㅡ 1. 새해 1983년을 시작하면서, 제16차 세계 평화의 날을 위하여, 본인은 "평화를 위한 대화, 이 시대의 도전”을 주제로 한 이 메시지를 여러분에게 보내드리는 바입니다. 또한 본인은 평화를 책임진 모든 사람들, 즉 국민의 운명을 주관하는 사람들,국제 관료들,정치인들, 외교관들에게 이 ...
救援 聖年에 즈음한 敎皇 演說文   1983년 3월호 (제 86호)
一樞機卿團 및 로마 高位聖職者들에게, 1982年 12月 23日― 1. 聖誕節이 다가오고 있는 이때에 우리는 관례대로 축복을 주고받으며 다시 모이게 되었습니다. "Dominus prope est! ㅡ主께서 가까이 계십니다”(필립 4,5). 이렇게 우리의 마음 마음이 서로 기쁨을 나누며 외치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되신 하느님 아들의 地上 誕生을 ...
구원 1950주년 기념 성년 선포문 - Aperite Portas Redemptori   1983년 3월호 (제 86호)
하느님의 종들의 종 요한 바오로 주교 가톨릭 세계의 모든 신도들에게 건강을 빌고 교황 강복을 보내며 1. “구원자께 문들을 열라.” 우리의 救援 聖年을 내다보며 나는 온 교회를 향하여 이 외침을 발하여, 내가 베드로의 聖座에 선임된 직후에 피력했던 권고를 새삼 되살리는 바이다. 선출된 그 순간부터 나의 느낌과 생각은...
주일의 말씀   1983년 3월호 (제 86호)
사순 제3주일 조건없는 사랑 제 1독서 : 출애 3, l-8a, l3-15 제 2독서 : 1고린 10,1-6.10-12 복음:루가 13,1-9 〔요점〕오늘 전례의 주제는 뉘우침과 회개다. 생각과 말과 행위 전반에 걸친 우리의 삶의 태도를 변화시키라는 것이다. 제 1독서는 모세가 하느님을 처음으로 만난 체험을 묘사하고 있다. 호랭산에서 불...
인권에 대한 가톨릭의 입장   1983년 3월호 (제 86호)
IV. 敎會의 가르침 그 강한 呼訴 많은 그리스도인들과 비그리스도인들이 가톨릭 교회가 인간의 권리에 대한 체계적인 개념 설정에 있어서 1891년까지 미루어왔다는 사실에 대해 의아심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렇지 만 그와 같은 교회의 태도는 역사적인 맥락에서 살펴 볼 때 그리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역사적인 관점에서 볼 때 ...
小아시아 및 팔레스틴 敎父들   1983년 3월호 (제 86호)
오리제네스는 알렉산드리아를 중심으로 이집트 전역에 신학의 꽃을 피게 하였다. 그는 이집트에서뿐 아니라 시리아, 팔레스틴을 비롯하여 소아시아 모든 지역에 이르기까지 많은 영향을 끼쳤다. 사실 그는 그의 생전, 생후 모두 신학 논쟁의 대상이 된 인물이기도 하였다. 특히 오리제네스의 신학이론에 반기를 든 학자들은 거의 광적으...
예수와 교회 - 민중구원을 위하여   1983년 3월호 (제 86호)
일 시: 1982년 9월 23일 오후 2시~8시 장 소: 서울 성가수녀원 본원 응접실 참석자:鄭良謨(서강대 학교 교수 · 신부) 咸世雄(서울 한강본당 신부)     金英信(전주 가톨릭노동청년회 지도신부)     崔秉旭(대전 유성본당 회장 · 농민)     鄭鎬庚(사회자 · 가톨릭...
民衆救援을 위하여   1983년 3월호 (제 86호)
일 시: 1982년 9월 23일 오후 2시~8시 장 소: 서울 성가수녀원 본원 응접실 참석자:鄭良護(서강대 학교 교수 · 신부) 威世雄(서울 한강본당 신부) 金英信(전주 가톨릭노동청년회 지도신부) 崔秉旭(대전 유성본당 회장 · 농민) 鄭?庚(사회자 · 가톨릭 농민회 전국 지도신부) 오늘의 교회 정호경 : 이어서 우리의 현실...
가정 공동체   1983년 3월호 (제 86호)
  現實主義와 樂觀主義 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이 시대의 위대한 낙관주의자이자 대단한 현실주의자라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사상(사목헌장’ 10항)에 따라,요한 바오로 2세는 현대 문명을 위기로 보고 있다. 전통적인 諸價値와 諮制度는 물질주의적 과학기술의 압력으로 零替되고 있는 중이...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