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救援의 恩寵 - REDEMPTIONIS DONUM, 1984년 3월 25일   1984년 9월호 (제 95호)
세상의 구원자요교회의 淨配이신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 그분께만 속해 있다는 것을 깨달아 여러분의 가슴을 封印하십시오(아가 8,6 참조). 聖書的 淨配의 標識로써,여러분의 모든 생각과 말과 행동을 ,|2印하십시 Α. 여러분이 다 아시는 일이지만, 그리스도께 대한 이렇듯 친밀하고도 심오한 깨달음은 개인생활과 공동 체생활을 ...
  1984년 9월호 (제 95호)
...
주일의 말씀   1984년 9월호 (제 95호)
거룩한 산제물 연중 제22주일 (9月 2 日 ) ㅡ 성서주해 [제 1독서 0 예레 20,7-9] 야체의 경고를 백성들에게 전달한 예레미야는 그 때문에 그 당시의 야체의 성전 총감독인 바스에게 잡혀 매맞고 차꼬를 차고 감혔다가 다음 날 풀려났다(예레 20,1-3). 진정한 예언자가 하느님의 말씀을 선포하기 위하여 치러야 할 대가가 어떤 것인지 잘...
主日과 大祝日 미사解說   1984년 9월호 (제 95호)
[새로운 미사해설의 간행을 절감해 왔다. 그러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지연돼 오다가 이번 호부터 본지에 ‘主日 및 大祝日 미사解說'을 연재하게 되었다· 이 미사해실은 善牧神學 λ 學의 李 洪根 신부님께서 Lancing ?區 典禮委負 會가 간행하는 Commentaries Sunday and Weekday Masses 및 몇몇 자들을 참고, 우리 실정에 맞게 수정 보...
聖 아우구스띠누스의 |牧者論   1984년 9월호 (제 95호)
25. “기름진 여물로 양들은 이스라엘 산들 위에서 양육되리라”(에제 34,14). 이스라엘산들에 대해서는 벌써 말했읍니다. 그것은 좋은 산들로서 우리는 거기로부터 구원이 올 것을 기대하며 우리 눈을 거기로 향합니다, 그런데 우리의 도움은 하늘과 땅을 창조하신 주님께로부터 옵니다”(시편121, 1-2). 그러므로 우리의 희망이 거...
떼르줄리아누스 (III)   1984년 9월호 (제 95호)
IV. 神學思想 학자들에 따라 비록 평가가 다르지만 떼르줄리아누스는 어쨌든 西 方神學의 創始者이며 그리스도론의 효시자로 일컬어진다. 물론 현대 적 의미의 체계적인 신학자는 아니지만 그는 후대 서방교부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쳤고또 가장 큰 권위를 지닌 ?父이다. 그는 이론정 립이나 논리적 설명보다는 오히려 모순을 통한 逆說...
敎會法典 - 敎會法典 ?讓委員會 試譯   1984년 9월호 (제 95호)
제 3장 지역단위 교회의 내부조직 제1절 교구 대의원회의 제460조 교구 대의원회의는그 지역 단위 교회에서 선발된 사제들과 신자들이 교구공동체 전체의 선익을 위하여, 아래의 법규정에 따라 교구장 주교(감목)를 보필하는 회의이다.제461조 ① 교구대의원희의는각지 역단위 교회에서 교구장 주교(감목)가 사제평의회의 의견을 듣고 ...
103位 議聖 手續經緯와 새 識福 推進   1984년 9월호 (제 95호)
머리말 고대 하던 우리 나라 현ㅅ 103位의 탄생은 생각하면 할수록 기쁜 일이다. 그러나 우리 교회 初?期의 狗 ?者들이 포함되어 있지 못한 점은 기쁜 가운데서도 아쉬움을 낳게 한다. 그렇다고 그분들을 멘 채 認® 手續을 했다며 불란서 파리외방전 교회를 욕할 것인가? 결코 그렇지는 않다. 이제 103위의 시복시성 수속경위를 살펴보겠...
韓國敎會史를 통해 본 女性들   1984년 9월호 (제 95호)
머리말 태초에 神은 男 ? 女의 인간으로 하여금 각각 그 特性을 갖추도록 창조하여, 그 어느 하나의 性이 없이는 인간의 存在와 歷史가 이루어질 수 없게 하였다. ㅅ間文化의 창조나 역사의 발전에 언제나 남녀가 동등하게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는 이 인류의 문화발전이 대부분 남성의 단일한 활동으로 이루어진 것처럼 기록되...
韓國 女性修道者의 使命   1984년 9월호 (제 95호)
1? 序 目 韓國天主?會가 200주년을 지내면서 가톨릭 ??會 안에서뿐 아니라 온 세계에 비추어진 자신의 활기찬 모습을 발견하고, 하느님이 하신 놀라우신 일에 경이와 감탄을 금치 못하는 현실에서,修女들은 자신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묻는 것은 의미 깊은 도전인 것 같다. 우리의 기억에 언제까지나 생생하게 남을 ?皇님의 한국 방문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