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1985년 증거의 해, 韓國主敎團 共同 司牧敎書   1985년 1월호 (제 97호)
1. 103위 시성은 우리의 새로운 과제입니다 한국 천주교회의 제 3세기를 시작하며 한국 주교단은 교회의 모든 신자들과 함께 이 땅에 새로운 구원의 역사를 엮어나가기 위해 우리 자신의 모든 생각과 말과 행동을 가다듬고 우리의 갈 길을 비추어보고자 합니다· 지난한 해 동안 우리는 한국 천주교회의 200주년을 기념하며 103위 한국 순...
주일의 말씀 (주일과 대축일 미사해설)   1985년 1월호 (제 97호)
주제 [새로운 시작] 오?-은 새해름 잊-이하는 난이자 성탄 후 여드렛날입니다우리는시간과 역사의 주인이신 하느님께 새해의 축복윤 빌면서 한 해의 결심을 새 롭게 합니다. 성모님의 몸에서 단생하신 그리스도는바 Λ? 우리의 하느님이시므로 우리는 오직 그리스도만을 우러러 뵈오며 이 한 해를 1!아야 하겠읍니다. 우리가 새로운 결단과...
聖 아우구스며누스의 牧者識   1985년 1월호 (제 97호)
35. 양들이 듣고 따를 그리스도의 목소리, 목자의 소리를 그들에게서 찾을 것이다. 이는 옳은 일이다. 그러나 그대들은 그대들의 입으로 말하는 것을 찾아 얻지 못할 것이다. 목자의 음성올 그대들은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듣고 순종하라. 늑대의 음성을 버리고 목자의 소리를 따르라. 그렇지 않으면 목자의 소리를 내주시오. 그러면...
하느님 나라로서의 敎會 <2>   1985년 1월호 (제 97호)
II. 예수 弟子共同體의 ?相 예수와 함께 도래한 終末論的 하느님 나라는 하느님의 새로운 ??姓 인 그의 제자공동체 안에서 빛을 발하고 그 본질을 세계 한가운데에 서 계시한다. 이 하느님 나라의 도래는 하느님 백성의 지쎄에 의해서 .좌우되기도 한다. 왜냐하면 하느님 나라의 實相은 이를 드러내는 백성 들에 의해 수락됨으로써 전모를 ...
敎會法典 驟讓委員會 試譯   1985년 1월호 (제 97호)
* 이 試譯에 대한 의견이나 비판이 있으시면 敎會法典 ?-譯委員長인 鄭?爽 주교님 (청주 우체국 사서함 10호)께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제 7 장 혼 인 제1055조 ①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서로 평생 공동운명체를 이루어 그 본성 상배우자들의 선익, 자녀의 출산 및 교육을 지향하는 혼인은약(계약)은 영세 자들 사이에서는 주 그리스도에 의해...
敎父들의 思想(29) -   1985년 1월호 (제 97호)
데메뜨리야누스에게 J(AdDeme-tricmum) 는 일종의 護敎的인 작품 이다. 이 작품에서 치쁘리아누스는 크리스찬들에 대한 이방인들의 무 함을 반박하고 있다. 당시 이방인들은 크리스찬 때문에 전쟁과 기근,전염병 등의 재앙이 생기는 것 이라고 고발했던 것이다. 데메뜨리 아누스가 바로 그중에 대표적 인물이다. 이에 치쁘리아누스는 이를...
中南美 敎會의 解放運動과 解放神學   1985년 1월호 (제 97호)
? 論 解放神學은 中南美 전역에서 가톨릭 ?會가 주동이 되어 벌이고 있는 解放運動의 神學的 理論이다. 社會運動이란 여러 사람들이 힘을 모아 意圖的으로 또한 組織的으로 社會變動을 추구하거나 사회 변동에 저항하는 비교적 장기적인 群集行 動이라고 정의한다면,중남미의 해방운동은 분명히 사회운동이다. 그 해방운동은 현재의 ...
주일 미사 참여의 의무   1985년 1월호 (제 97호)
主日의 聖餐禮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무는 그리스도교의 시초에서부터 유래하나, 그의무는 4세기에 이르러서야 敎舍法으로 분명하게 나타난다. 이러한 교회법의 의미와 정신 그리고 그 작용에 관한 문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상당한 논란의 대상이 돼왔고, 수많은 연구조사의 주제가 되어왔었다. 이 문제는 하느님을 예배할 의무가 ...
미사 執典과 參與의 問題點   1985년 1월호 (제 97호)
우리의 미사에 참여해 본 사람들은 누구나 엄숙해서 좋다는 사람도 있 지만, 대개는 너무 길다, 지루하다, 앉았다 일어났다 하여 정신이 없다, 뭐가될지 모르겠다, 形式的이다라는 말들을 한다. 예비신자나新敎友들도 미사의 절차를 몰라 쩔쩔매며 그렇게 몇 년을 겪어야 대충 감을 잡게 된다. 미사의 典禮는 본래가 그렇게 어려운 것인가...
미사의 역사   1985년 1월호 (제 97호)
가톨릭의 미사는 바로 그리스도교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되었다. 최초의 미사는 물론 聖木躍口에 있었던 주의 만찬이다. 最後의 ?餐 최초의 미사에 대한 우리들의 지식은 두 가지 원천, 즉 복음서에 기록 된 최후만찬의 記事 그리고 유다인들의 과월절(빠스카) 식사에서 나오는 것이다. 최후의 만찬 때 우리 주님께서 빵을 나누고 포도주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