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特殊性과 普遍性의 調和   1985년 3월호 (제 98호)
I. 韓國?合는 어떠한 모습인가. 지금으로부터 꼭 1년 전 改新敎의 한국신학연구소에서 발간하는「神學 思想」44호(1984년,봄)에 "韓國 가톨릭과 改新敎의 2百年·1百年의 時點 에서서,,라는 神學隨想을 쓴 적이 있다. 우리 민족의 종교역사 안에서 그리스도교 전통이 가진 위치와 중요성, 그리고 하느님의 섭리 안에서 우리 교회가 해야...
宣敎 第3世紀를 향한 새로운 교회   1985년 3월호 (제 98호)
몇 가지 反省 몇 년 전 서울 白樂晴 교수의 ‘民族을 爲한 福音을·이라는 글을「可! 牧」(52호, 77년 7원, 19?23)에서 읽고 부끄러워 했던 적이 있다. 그 글이 쓰여졌을 때는 70년대의 한가운데였고, 명동성당이 보다 많은사람들에게 아주 친숙하게 느껴지고 있을 무렵이었다. "그리스도敎ㅅ이 아닌 많은 사람들 이 비숫한 경험을 했...
200주년 司牧會議와 未來의 敎會像   1985년 3월호 (제 98호)
ㅡ 司牧會議 議案을 中心으로 ㅡ 1. 서 언 200주년 후의 敎會像을 未來指向的으로 가늠하여 본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한국 천주교회는 싫건 좋건 이 문제와 진지하게 대면하지 않을 수 없는 엄숙한 歷史的 轉機에 서게 되었다.. 200주년 기념 행사가 화려했고 어쩌면 황홀하기조차 한 것이었다면, 마치 타볼산에서 내려...
韓國敎會 土着化를 위한 司牧方向   1985년 3월호 (제 98호)
이 글은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 BJ牧會議에 제출된 議案으로서 平信徒分科 專門委員會에서 작성되었다. 編輯者 註 土若이란 대대로 그 땅에 산다는 뜻으로, 土着化라고 할 때에는 그 땅에 아주 定住하는 것, 곧 땅에 뿌리를 박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그리스도 신앙의 토착화 문제가 신학적 과제로 대두한 것은 1950년대 이후로서, 지난...
敎會의 刷新과 信仰의 成熟   1985년 3월호 (제 98호)
선교 제3세기를 맞이하는 우리 교회는 "이 땅에 빛을” 밝힐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 빛을 밝혀야 할 중차대한 使命을 띠고 있다고들 말한다. 이는 이제 우리 교회도 그만큼 성장하였음을 자부하고 싶은 마음의 표현으로 받아들이고 싶다. 그러나 우리의 仰生沾은 과연 이러한 빛을 밝힐 준비가 되어 있는가? 이리한빛을 밝히기 위해서는 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