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국제 부채문제에 관한 도의적 해결 - 인류공동사회를 위하여   1987년 5월호 (제 111호)
2. 開發途上國들의 責任 개발도상국들 편에서 국제적인 공동책임을 받아들일 때에는 자국의 부채가 전반 적으로 증대되는 국내적 요인을 분석토록 요구한다. 이것은 또한 부채가 정책에 달려 있는 경우에는 부채의 하중을 감소시키는데 필요한정책의 수정을 계획하고 아울러 교황 바오로 6세의 회칙의 노선에 따라서 자국 발전을 촉진함을 ...
주일과 대축일 미사 해설   1987년 5월호 (제 111호)
부활 제 3주일 주제 [렘마우스로 가는 길] 뱀마우스로 가고 있던 제자들처럼 우리는 예수님에 대하여 많은 것을 알 수 있읍니다. 우리의 마음이 뜨겁게 달아오를때 우리는 말씀 과 빵을 나누는 데에서 예수님을 깨닫게 됩니다. 말씀의 전례 예수님께서는 말씀과 빵을 나누는 데에서 당신을 알도록 했읍니다. 우리가 뱀마우스로 가는 길을 ...
전국공용 교구사제 특별권한 해설 - 부록   1987년 5월호 (제 111호)
죽을 위험 중의 성사집전 위급한 경우의 특별권한 1. 최상의 법 (1) 교회에서 "최상의 법은 영혼의 구원이다,(Salus animaruim suprema lex '〈교회법 제 1752조>). 가. 이 세상 모든 사람을 구원하라는 그리스도의 분부를(마태 2S,W) 성실히 수행하려는 교회는 영혼 구원의 갈림길인 죽음을 맞이한 사람들에게 특전을 베풀고 있다. ...
사역들과 직분들에 관한 고찰 - 고린토 전서 12장을 중심으로   1987년 5월호 (제 111호)
III. 1고린 12,28ㅡ31에 나타난 職分들 역문:“그런데 하느님께서 교회 안에 세우신 이들로 말하면 첫째로 시"도들≫ 둘째로 예언자들≫ 세째로 교사들입니다. 그 다음은 능력들, 그 다음은 치 유들의 은사들,도움 들,지도들,갖가지 영언들입니다 (28절). 모두가 다 사도들일 수야 없 지 않겠읍니까? 모두가 다 예언자 들일 수야 없지...
세계성체대회의 의미   1987년 5월호 (제 111호)
그리스도는 당신의 교회를 可視 的인 공동·체로 설립하셨다. 그분은 교회를 관심을 끌수밖에 없는높은 언덕 위에 세워진 도시로 묘사하였 다. 그리스도는 당신이 밝힌 빛이 됫박 아래 숨겨진다는 생각은 아예 버리셨다· 수세기 이전을회상해 보면, 우리 는 이런 생각이 외적 풍경에서까지 현저하게 드러나는 시대를 생각하 게된다.샐수...
세라삐온과 디디무스   1987년 5월호 (제 111호)
트무이스 (Thmuis)의 세라삐온 (Sera-pion)은 인근 수도원장으로 있다가 339 년경에 에집트 남부 트무이스의 주교로 서임되었다. 소쪼메누스는「교회사」4,9 에서 “그는 聖德과 雄辯에 있어서 출중 하게 뛰어난 존경받는 성직자”였다고 술회하고 있으며, 예로니무스는(「명인록」99) 그를 學究的 人物 (Scholasticus) 이 라고 높게 평가...
토착화와 대화   1987년 5월호 (제 111호)
序 "土着化”(Inculturation)와  "비그리스도교와의 대화,(dialogue with non-Christian.religions)같은 단어는 누구라도 자신이 그것을 반대한다고 밝히 기는 매우 난처한 것이기 때문에 고상한 것으로 돼버렸다. 그러나 토착화와 비그리스도교와의 대화가 他宗敎에 대한 바른 평가를 위해서 있는 것 인지, 또는 편협한 마음을 가...
토착화 신학과 한국 개신교   1987년 5월호 (제 111호)
I. 세계 제 2차대진 이후 土着化 神學 논쟁은 선교지에서의 신학자들의 가장 관심있고 활발한 신학적인 논쟁이 되었었다. 특히 기독교가 서구의 식민지주의 배경 하에서 전수된 나라에서는 더욱 그러하였다. 서구에서 福音의 非神話化와 기독교의 世俗化 문제가 신학적 논리의 핵심이었다면, 선교를 받는 나라에서의 신학적 과제는 기독교...
한국 천주교회의 토착화 전망 - 韓國 敎會 敎階制度 設定 25周年 紀念 심포지움 ㅡ   1987년 5월호 (제 111호)
  [한국 천주교회 교계제도 설정 25주년을 맞이하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한국사목연구소는 교회의 의적 성장에 부합하는 내적 성숙을 도모하고 선교 3세기를 맞는 한국 천주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하여 주교단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천주교회의 토착화 전망’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움을 개최하였다. 다음의 내용은...
한국 천주교회의 토착화 전망   1987년 5월호 (제 111호)
약정 토론 1:심 상 태(한국그리스도사상연구소장·신부·교의신학) 한국사목연구소가 주관하는 토착화 연구 발표회에서 진행된 토착화 논의를 종합적으로 정리하고 전망을 제시하는 작업이 얼마나 지난한지 논평자는 경험을 통해서 잘 알고 있습니다. 1987년 3월 “한국 천주교회의 토착화 전망”을 주제로 개최된 기념 학술회의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