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제 2권 제 2편 <4> 제 1부 교회의 최고 권위   1990년 1월호 (제 132호)
제2절 주교 대의원회의 1.주교 대의원회의의 개념 제3조 : 주교 대의원회의는 교황의 권위에 직접 예속되며 교황의 소임은 다음과 같다. 1항: 적절하다고 보이는 때마다 대의원회의를 소집하고 회합을 가질 장소도 지정하는 것. 2항 : 제5조와 제8조에 언급된 대토 대의원들의 선거를 인준하는 것. 3항 : 상정될 문제들의 주제들...
주일의 말씀   1990년 1월호 (제 132호)
천주의 모친 성 마리아 대축일 : 1월 1일장인산(청주교구 교현동천주교회 신부) 1. 교부들의 가르침 : ‘천주의 모친’ 명칭의 설명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진 인성(人性)과 신성(神性)의 일치는 동정녀 마리아 깨서 예수 아기를 낳으신 후에가 아니라, 이미 마리아의 몸 안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우리는 신앙으로 믿고 고백합니다. 인...
사회 회칙 '사회적 관심'에 대한 새로운 주목   1990년 1월호 (제 132호)
I. 서문 교황 바오로 6세의 사회 회칙「민족들의 발전」(Populorum Progressio, 1967)이 발표된 지 어느덧 20여 년이 지났다. 이 작업의 20주년을 기념하고 레오 13세의 첫번째 사회 회칙(노동헌장,1891)에 나타나 있는 사회 교리의 변화성과 연속성을 재확인하기 위해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전체 교회의 사회적 관심 문제에 대한 지침...
교회의 사회적 개입의 근거와 임무   1990년 1월호 (제 132호)
I. 교회의 사회적 개입의 근거 교회와 사회 생활을 분리시키려 하는 이데올로기가 만연되어 있는 현대 세계에서 사회 생활에 대한 교회의 발언과 개입은 흔히 교회가 부당하게 고유의 영역을 이탈하는 행동으로 오해받는다. 심지어 때로는 그러한 교회의 활동은 그것 의 물리적 결과를 두려워하는 측으로부터 불순 세력의 부당한 간섭이라...
국가에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통로가 원활하다고 보십니까?   1990년 1월호 (제 132호)
우리의 여러 가지 생각을 모으려 한다. 여기서는 서로의 의견을 교환하는 계기가 되고 이것을 통하여 자기의 생각을 점검하는 위치를 제공하련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같은 의견보다는 서로 보완하면서도 대치되는 다른 의견을 가진 이웃을 만나려 한다. 그런 일의 기준은 세계적으로 양분된 정치 상황에서 출발되겠으나 그 바탕에는 철학...
나의 고백   1990년 1월호 (제 132호)
구천우 신부님은 1898년 12월 15일 황해도 장연 태생으로,1926년에 사제로 서품되어 합덕을 첫 임지로 사목 활동을시작하시어 약현,해주,안양 본당 등지에서 활동하시다가 가톨릭 대학 영성지도 신부로 부임하셨었다. 1974년에 은퇴하시어 지금은 개포동 주공 아파트에 거주하고 계신 분으로 현존하는 한국 최고령의 사제이다. 1. 당신...
그대는 로마 시민인가   1990년 1월호 (제 132호)
사도행전 22장 17절을 보면 바오로가 자신이 개종을 하게 된 경위와 사도가 된 경위를 말하고 있다. 상세한 설명을 하고 난 바오로에게 유다인들은 “이런 놈은 아예 없애버려라. 죽일 놈이다” 하고 소리 지른다. 성서는 그 후의 장면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다. 그리고 미친듯이 고함을 지르고 옷을 내어 던지며 공중에 먼지를 날렸...
교회의 민주화   1990년 1월호 (제 132호)
대담자 : 이길웅 (서울대교구 자양동천주교회 사무장) 사회자: 서혜선 (「사목」편집부원) 일 시 : 1989년 12월 2일(토) 오전 10시30분~12시 30분 장 소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한국사목연구소 사회자:안녕하세요? 바쁘신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목 1월호의 특집 주제는 '민주화의 정체’로 우리 나라의 모든 사람들이 민주화...
신학교와 더불어   1990년 1월호 (제 132호)
대담자 : 정태섭(가톨릭 대학 수위) 사회자 : 최 철(「사목」편집장) 일   시 : 1989년 11월 30일(목) 오후 2시30분~4시 장   소 : 가톨릭대학 수위실 사회자 : 안녕하십니까? 바쁘신 중에도 이렇게 대담할 수 있는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부터는 우리 이웃의 평범한 그러나 진실된 삶을 살아가는 분들...
교회 쇄신을 위한 근원적 성찰 - 교회 내의 민주화를 지향하며   1990년 1월호 (제 132호)
머리말 “그러나 너희는 스승 소리를 듣지 말아라. 너희의 스승은 오직 한 분뿐이고,너희는 모두 형제들이다. 또 이 세상 누구를 보고도 아버지라 부르지 말아라. 너희의 아버지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 한 분뿐이시다. 또 너희는 지도자라는 말도 듣지 말아라. 너희의 지도자는 그리스도 한 분뿐이시다. 너희 중에 으뜸가는 사람은 너희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