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희년의 뜻에 비추어본 통일사목 「다가오는 제3천년기」(Tertio Millenio Adveniente)를 중심으로   1995년 9월호 (제 199호)
이 글은 ‘2000년 대희년’의 진정한 의미와 이에 접근하는 보편교회의 자세에 대해 세밀하게 언급한 요한 바오로 2세의 교황 교서인 「다가오는 제3천년기」(Tertio Millenio Adveniente) 속에서 통일사목의 원리와 실천 방안을 강구하는 데 필요한 신학적 사유의 모형을 발견, 이를 음미하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세계 교회 통신   1995년 9월호 (제 200호)
제 1 통신 루즈벨트와 바티칸 신문 미국의 많은 평론가들이 프랭클린 루즈벨트 전 대통령의 서거 50주년을 맞아 그를 거만하고 비효율적인 정부의 상징으로 몰아갈 때, 바티칸 신문은 전면 기사로써 그의 행적을 칭송하였다. 「로세르바토레 로마노」지는 미국을 대공황으로부터 구하고 전세계의 평화를 이룩하려는 그의 굳은 결심이 그 자...
제4권 교회의 성화 임무   1995년 9월호 (제 200호)
제 1 장 세 례 제2절 세례의 집전자 2. 어른 세례 제863조 : 적어도 14세를 채운 어른들의 세례는 교구장에게 알려, 그가 유익하다고 판단하면 몸소 집전하도록 하여야 한다. 해 설 (1) 개정된 규정 새법전 제863조는 구법전 제744조를 어른 입교 예식서 44항에 근거하여 개정한 규정이다. 가. 1917년도 교회법전 제744조 어른의 세...
10분 강론하는 사제   1995년 9월호 (제 200호)
완벽한 사제 다음은 어느 사제가 쓴 ‘완벽한 사제’에 대한 유머러스한 글의 일부분이다. “완벽한 사제는 정확히 10분 간 강론한다. 죄는 단호히 지적하되, 절대 감정을 상하게 하지는 않는다. 아침 8시부터 자정까지 일하면서 건물을 손보는 잔일도 마다하지 않는다. “ "완벽한 사제는 일주일에 40달러를 번다. 좋은 옷에 좋은 차를 ...
추수 감사제의 의미와 전례   1995년 9월호 (제 200호)
I. 감사제의 역사와 의미 하느님께 받은 은혜에 대해서 감사를 드리는 종교적 의식은 인간의 역사만큼 오래되었으며, 사실상 모든 종교에 있어 나타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유일신 종교에서는 하느님과 인간이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로 맺어져 있기에 하느님은 인간에 대해 절대적인 힘과 능력을 행사하는 초월적 존재로 나타난다. 따라...
연중 제22주일/연중 제23주일/연중 제24주일/연중 제25주일   1995년 9월호 (제 200호)
9월 3일 : 연중 제22주일 집회 3,17-18.20.28-29;히브12, 18-19.22-24a;루가14,1.7-14 낮아지라는 말씀 잔칫집이나 회식이 있는 자리에는 으레 손님이 많아야 좋은 법이다. 그래서인지 사람들은 가능하면 많은 손님을 초대하고자 한다. 나아가 손님 중에 소위 사회적으로 저명 인사들의 많음에 따라 초대한 사람의 지위와 역량이 평가되...
카이로에서 베이징까지   1995년 9월호 (제 200호)
들어가는 말 유엔은 1994년 '세계 가정의 해’에 ‘세계 인구와 개발 회의’를 이집트 카이로에서 주최하였고, 금년에는 제4차 세계여성회의를 베이징에서 개최한다. 이 두 회의는 다가올 2000년대의 길목에서 인류의 미래를 밝게 건설해 나가려는 매우 의미 깊고 중요한 회의라 할 수 있다. 그러기에 이 두 회의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지지...
그리스도인과 신앙   1995년 9월호 (제 200호)
명동성당 공권력 난입,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붕괴, 시프린스 호 침몰에 따른 기름 유출, 5?18 불기소, 정치 자금 4천억 원설 등,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가 침해받고 있는 현사회에서 그리스도교는 그 어느 때보다도 내외적으로 많은 도전을 받고 있다. 그리스도교는 이제 자신이 세계 문제의 해결사가 아님을 차츰 인식하게 되었으며, 사...
굿에 나타난 신령의 현존   1995년 9월호 (제 200호)
비그리스도교 문화권에서 자란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고유한 영적 전통 속에 있는 믿음과 종교 관습에 따라 그리스도인의 순례길을 밟아가게 된다. 고유한 종교 성향은 이러한 순례 여행을 용이하게도 하고 방해하기도 한다. 이러한 성향에 거부감을 가지는 경우라 하더라도 이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택한 길을 밟아가는 방식을 결정한다. ...
사람아, 사람아'공소권’ 없음에 대한 유감   1995년 9월호 (제 200호)
올 여름은 유난히도 무덥고 길다. 작년에는 자연적인 현상으로 그랬는데 올해는 그게 아니다. 무너진 삼풍백화점에 깔린 수백의 무고한 생명, 5 ? 18 고소 ? 고발 사건에 대한 ‘공소권 없음’ 이라는 검찰의 어이없는 마무리, 30여 년이 지나야 되살아난다는 시커먼 기름띠로 덮힌 우리 고향 남쪽 바다 ??????. 생각하면 할수록 생으로 열...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