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희년의 뜻에 비추어본 통일사목 「다가오는 제3천년기」(Tertio Millenio Adveniente)를 중심으로   1995년 9월호 (제 199호)
이 글은 ‘2000년 대희년’의 진정한 의미와 이에 접근하는 보편교회의 자세에 대해 세밀하게 언급한 요한 바오로 2세의 교황 교서인 「다가오는 제3천년기」(Tertio Millenio Adveniente) 속에서 통일사목의 원리와 실천 방안을 강구하는 데 필요한 신학적 사유의 모형을 발견, 이를 음미하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연중 제22주일/연중 제23주일/연중 제24주일/연중 제25주일   1995년 9월호 (제 200호)
9월 3일 : 연중 제22주일 집회 3,17-18.20.28-29;히브12, 18-19.22-24a;루가14,1.7-14 낮아지라는 말씀 잔칫집이나 회식이 있는 자리에는 으레 손님이 많아야 좋은 법이다. 그래서인지 사람들은 가능하면 많은 손님을 초대하고자 한다. 나아가 손님 중에 소위 사회적으로 저명 인사들의 많음에 따라 초대한 사람의 지위와 역량이 평가되...
카이로에서 베이징까지   1995년 9월호 (제 200호)
들어가는 말 유엔은 1994년 '세계 가정의 해’에 ‘세계 인구와 개발 회의’를 이집트 카이로에서 주최하였고, 금년에는 제4차 세계여성회의를 베이징에서 개최한다. 이 두 회의는 다가올 2000년대의 길목에서 인류의 미래를 밝게 건설해 나가려는 매우 의미 깊고 중요한 회의라 할 수 있다. 그러기에 이 두 회의에 대한 가톨릭교회의 지지...
그리스도인과 신앙   1995년 9월호 (제 200호)
명동성당 공권력 난입,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붕괴, 시프린스 호 침몰에 따른 기름 유출, 5?18 불기소, 정치 자금 4천억 원설 등,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가 침해받고 있는 현사회에서 그리스도교는 그 어느 때보다도 내외적으로 많은 도전을 받고 있다. 그리스도교는 이제 자신이 세계 문제의 해결사가 아님을 차츰 인식하게 되었으며, 사...
굿에 나타난 신령의 현존   1995년 9월호 (제 200호)
비그리스도교 문화권에서 자란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고유한 영적 전통 속에 있는 믿음과 종교 관습에 따라 그리스도인의 순례길을 밟아가게 된다. 고유한 종교 성향은 이러한 순례 여행을 용이하게도 하고 방해하기도 한다. 이러한 성향에 거부감을 가지는 경우라 하더라도 이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택한 길을 밟아가는 방식을 결정한다. ...
사람아, 사람아'공소권’ 없음에 대한 유감   1995년 9월호 (제 200호)
올 여름은 유난히도 무덥고 길다. 작년에는 자연적인 현상으로 그랬는데 올해는 그게 아니다. 무너진 삼풍백화점에 깔린 수백의 무고한 생명, 5 ? 18 고소 ? 고발 사건에 대한 ‘공소권 없음’ 이라는 검찰의 어이없는 마무리, 30여 년이 지나야 되살아난다는 시커먼 기름띠로 덮힌 우리 고향 남쪽 바다 ??????. 생각하면 할수록 생으로 열...
「사목」(司牧)스러워지기를 바라며   1995년 9월호 (제 200호)
「사목」지가 '사목다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하려면, 편집진들에게는 섭섭한 말일지 몰라도 먼저「사목」이 그리 사목스럽지 않다는 사실을 전제해야겠다. 「사목」이 사목답다는 것은 무슨 말인가. 「사목」은 성직자, 사목자들의 것이고 또 그러하여야 한다. 그것은 제호가 이미 밝혀주고 있듯이「사목」은 바로 사목자들을 위한 잡지...
새로 나는 교회, 생명 얻는 세상   1995년 9월호 (제 200호)
「사목」지를 위한 조언 성완해 : 주교님께서도 잘 아시는 바와 같이 「사목」지는 1967년 5월,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정신을 이땅에 구현하고 적용하며, 사목자들에게 적절한 사목 자료를 제공하려는 목적으로 창간되었습니다. 현재는 ‘사목자와 가톨릭 지성인을 위한 월간지’로서 독자층을 확대했다고도 볼 수 있 는데, 주교님께서 ...
평신도가 바라는 사제상   1995년 9월호 (제 200호)
사제는 어떠한 삶을 살아야 하며, 어떻게 사목직을 수행해야만 할까? 사제다운 사제, 그리스도의 대리자로서의 사제의 모습은 교회의 가르침들과 많은 신학자 및 성직자들의 글을 통하여 충분히 드러나 있다고 하겠다. 또한 사제들은 사제로 양성되는 과정을 거치며 교회의 가르침을 익히고 그에 맞는 자기 고유의 사제상을 이미 정립하였...
신앙과 생활의 일치를 위한 제언   1995년 9월호 (제 200호)
들어가는 말 1784년 한국 땅에 그리스도의 복음이 선포된 이래 한국 가톨릭교회는 실로 놀랄 만한 성장을 거듭해 왔다. 사실, 전교 지역으로서는 보기 힘든 교회의 발전을 이루었다. 그러나 선교 3세기를 맞이한 한국 가톨릭교회는 반성적인 시각에서 볼 때 부족한 면도 적지 않다. 놀랄 만한 교세의 확장, 교회의 대형화, 성소자의 증가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