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특집 새로운 복음화를 위한 반성과 쇄신 본당 조직 및 운영의 개선을 위한 기초적 논의   1996년 2월호 (제 205호)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 20년 동안 눈부신 양적 성장을 이룩했다. 길게 보면 해방 후부터 최근까지도 몇 차례의 짧은 예외적 시기를 제외하면 한국교회는 주목할 만한 성장의 가도를 달려왔다. 그러나 오늘날 많은 이들이 '고속 성장의 후유증’에 대해 말하고 있다. 우리 교회의 기간조직이라고 할 본당들이 도시 본당들의 과도한 비대화와 ...
특집 새로운 복음화를 위한 반성과 쇄신 성직자 중심주의 탈피를 위한 노력   1996년 2월호 (제 205호)
Ⅰ. 글 머리에 미국 버클리에서 공부하는 동안 '교회의 조직’ 이란 특강을 들은 적이 있다. 강사는 미국의 교회가 성소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위기에 처해 있다는 이야 기들을 많이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오히려 자연스럽게 교회 본연의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는 이색 주장을 폈다. 참으로 역설처럼 들리는 그의 주장이 논제에 조금...
특집 새로운 복음화를 위한 반성과 쇄신 전반적 회개를 위한 성찰   1996년 2월호 (제 205호)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또 영원히 변하지 않으시는 분입니다” (히브 13,1). 의도된 논리 전개를 위해 이 성서 구절을 그 출발점으로 삼은 글들을 최근에 두 가지나 대했다. 한 가지는 1991년도에 발행된 발베르트 뵐만의 「하느님의 폭 넓으심에로의 전환」이라는 책이고 다른 한 가지는 1994년도 11 월에 교황 요한 바오로 2...
신앙과 사회 날마다 고해성사를 보는 사람   1996년 2월호 (제 205호)
1 1996년은 21세기를 맞이하는 마지막 5년의 첫해이다. 1995년과 1996년을 징검다리처럼 이어온 지난 12월과 1월은 우리에게도 새로운 세기를 맞이하고 준비하라는 듯 많은 일들이 한꺼번에 일어났다. 정치, 경제, 문화,사회 등 기존의 가치들이 재 검증되고 그 과정에서 우리들이 '우상’처럼 생각해 오던 것들이 안에서부터 무너져 내...
입시생   1996년 2월호 (제 205호)
시작하는 말 해마다 겨울이 되면 우리 사회는 '대학 입시’ 라는 한 차례의 큰 홍역을 치르게 된다. 이번 겨울에도 역시 60 만의 청소년들이 입시의 관문을 통과 하기 위해 수학능력시험을 치렀다. 그러나 이중 대학으로부터 선택 받은 약1/2을 제외하고 그 나머지의 청소년들은 다시 1년이라는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하고,더불어 많은 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