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사목 자료 교회법 해설<20> 제4권 교회의 성화 임무   1996년 8월호 (제 211호)
제2절 성체의 보존과 공경 1. 개인적 보관 제935조: 아무도 성체를 자기 집에 두거나 여행 중에 가지고 다닐 수 없다. 다만 긴급한 사목적 필요성이 있고 교구장의 규정을 지키면 그러하지 아니하다. 해 설 (1) 개정된 규정 1917년도 교회법전 제1265조 3항에 보면,아무도 성체를 자기 집에 두거나 여행 중에 가지고 다닐 수 없다고 규정...
사목 자료 주일의 말씀 연중 제22주일/연중 제23주일/연중 제24주일/연중 제25주일/연중 제26주일   1996년 8월호 (제 211호)
해설 : 이중섭(청주교구 학산 천주교회 주임 신부) 강론 : 김 한기 (원주교구 사목국장 . 신부) 아마도 구약의 어떤 예언자도 예레미야 예언자보다 더 비극적인 삶을 살았던 사람은 없을 것이다. 주님의 이름으로 주님의 말씀을 선포했지만 아무도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오히려 바로 그것 때문에 날마다 웃음거리와 놀림감이...
논단 인간이 무엇이옵니까 시편8,5   1996년 8월호 (제 211호)
'인간이 무엇인가’라는 물음은, 인간이 이 세상에 존재하기 시작한 이래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으며 가장 빈번하게 논의되어 온 물음이다. 앞으로도 이 물음은 계속해서 제기될 것으로 여겨진다. 그 이유는 이 물음이 물음을 제기하는 인간 자신에게 관련된 것이며, 아울러 묻는 자 자신에 대한 물음이기 때문이다. 달리 말하면 이 물음은 ...
2010년 사목 연구 특별 위원회 제2차 워크숍 한국 교회의 현실과 2000년대의 교회   1996년 8월호 (제 211호)
들어가는 글 오늘날 우리 사회 각처에서는 20세기를 마무리하면서 새로운 21세기를 전망하기 위한 시도들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시도는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서 반드시 요청되는 일로 생각된다. 이 같은 조류에 발 맞추어 세계 교회 안에서도 비슷한 시도들이 비교적 일찍부터 진행되어 왔다. 예를 들면,최근에 반포...
제38회 토착화 연구 발표회 ? 공동체〈4〉한국 무속의 공동체관   1996년 8월호 (제 211호)
우리한판 대동의 춤을 추어보세 주 제 : 한국 무속의 공동체관 주제 발표 : 김영호(연세대학교 교수. 종교교육학) 약정토론:이순성(광주가톨릭대학교수. 신부. 교의신학) 박일영 (대구 가톨릭효성대학교 종교학과 교수) 사 회: 조 광(고려대학교 한국사학과 교수) 일 시 : 1996년 6월 24일(월) 오후 3-6시 장 소: 한국천주교중앙협...
19;전도3,1-2   1996년 8월호 (제 211호)
쉼 가운데 창조가 이루어진다. 쉼의 기본 정서인 고요가 깨어지는 데서 인간의 정서가 흔들리고 인간 공동체가 혼란스럽게 된다. 쉼 가운데 우리는 하느님과 하느님의 모든 피조물을 만나게 되며,나아가 내가 이 모든 것과 연대하여 있다는 것을,그리고 모든 것과 공동체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하느님께서는 첫날...
신앙과 사회 신자의 작은 사명   1996년 8월호 (제 211호)
나는 이른바 냉담 자는 아니라 하더라도,솔직히 고백하면 기도를 일상적으로 생활화하고 있지 못한 불성실한 신자이다. 그런 터에 얼마 전 가톨릭문우회의 회장 격인 대표 간사 직을 맡게 되었다. 그렇지 않아도 크고 작은 공직을 맡고 있고 소설이다,기행문이다 써대야 할 일도 많은 데다가,여행을 취미로 하고 있는 '식도락 기행’ 따...
특집 한국 교회 영성의 활로 이 시대가 요구하는 영성   1996년 8월호 (제 211호)
금번「사목」이 급속히 변화하고 발전하는 시대에 적응하기 위하여 ‘3천년 대’를 향한 '새로운 복음화’를 대주제로 정한 것은 현명하고 시의 적절한 판단으로 여겨진다. 이 운동을 위해서 무엇보다도 ‘영성의 활성화’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주장에도 전적으로 동감하며 지극히 당연한 처사라고 생각한다. 본인은 이러한 운동을 위한 하...
특집 한국 교회 영성의 활로 한국 교회 수도자의 영성   1996년 8월호 (제 211호)
머리말 한국교회는 세계에서 드물 정도로 여자 수도자가 많고 성소자들도 많다. 외국에서 여러 수도회들이 들어오고, 또 국내에서도 새로운 수도회가 계속 창립되고 있다. 동정녀들의 공동체도 수없이 많으며 신앙을 바탕으로 하여 혼자 동정을 지키며 사는 자매들도 많다. 이에 대한 정리와 질서가 시급하다. 그와 비교해서 남자 수도회...
특집 한국 교회 영성의 활로 새로운 복음화를 위한 사제의 열린 영성   1996년 8월호 (제 211호)
오늘 전세계 교회는 제2차 바티칸공의회로 시작된 "그리스도교의 새로운 봄”1)이라 일컫는 2000년 대희년을 준비하면서 ‘새로운 복음화’를 교회의 시대적 사명을 위한 성령의 표지로 받아들이며 그 실현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우리 한국교회도 공의회의 정신에 따라 내적 쇄신과 민족 복음화 과제를 꾸준히 시도하여 왔다. 특히 선교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