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성서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읽을 수 있는가   1997년 11월호 (제 226호)
I. 들어가는 말 우리는 새로운 세기에 들어서는 문턱에 와있으며, 세계 가톨릭교회는 곧 다가올 2000년 대희년을 준비하고 있다. 물론 교회는 제2차 바티칸공의회부터 그준비를 해왔으나 교황교서 「제삼천년기」의 발표로써 구체적인 준비를 가시화한 것이다. 이 교서에서 1단계(1994-1996년)는 ‘인간의 역사에 있어서 2000년 대희년...
말씀이신 예수 그리스도   1997년 11월호 (제 226호)
그리스도인의 삶, 태도와 행동을 결정짓는 것은 ‘그리스도 신앙’이다. 우리가 올바른 그리스도 신앙을 견지하고 있을 때에만 어떠한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그리스도인으로서 확고한 신원의식과 투철한 사명의식을 지니고 살아갈 수 있다. 여러 가지 시대적·사회적 요인들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도 ‘그리스도 신앙’을 생활화하기가 어...
가톨릭교회의 노동사목<2>   1997년 11월호 (제 226호)
V. 노동 사제와 노동 수도자 운동 가톨릭노동청년회 운동은 평신도 청년 노동자를 특별히 훈련시켜 노동계에서 활동하는 투사로 양성하고자 하는 운동이다. 이것은 평신도 투사들이 노동계 안에 머물면서 그 사회질서를 복음의 정신에 맞게 변화시키며, 동시에 참 신자의 모습을 보여주어 교회에 대한 이미지도 바꾸고 교회에 대한 반감보...
공동체 토착화 논의의 종합과 전망   1997년 11월호 (제 226호)
주 제:공동체관의 토착화 주제발표:차동엽(인천교구 강화천주교회 주임 신부·사목신학) 약정토론:심상태(한국그리스도사상연구소장·신부·교의신학) 이정배(감리교 신학대학 교수·목사·조직신학) 사 회:김웅태(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사목신학) 일 시:1997년 9월 29일(월) 오후 3`-`6시...
하느님 말씀 실현의 장(場)인 전례   1997년 11월호 (제 226호)
이끄는 말 전례의 역사는, 참여자 대부분이 이해할 수 없는 언어로 이루어진 중세의 성서 독서가 적어도 성찬례 거행, 하느님 말씀의 식탁의 충만한 의미 실현과 거리가 있었음을 말해 준다. 공의회는 교회가 하느님 말씀을 듣는 데 항상 열심이었다고 확인하면서1) 말씀의 중요성 강조와 함께 그 식탁이 더욱 다양하고 풍부하게 배려되...
한국 천주교회 성서사도직의 현주소와 발전을 위한 제언   1997년 11월호 (제 226호)
잘 알려진 것처럼 올해(1997년)는 2000년 대희년을 준비하는 2단계의 첫해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해’이다.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가르침을 되짚어보고, ‘제삼천년기’를 맞는 그리스도인의 자세를 올바로 가다듬자는 뜻으로 이 ‘예수 그리스도의 해’가 정해진 것으로 안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 교부들은 “모든 그리스도인은 성서를...
주일의 말씀   1997년 11월호 (제 226호)
대림 제2주일/대림 제3주일/대림 제4주일/예수 성탄 대축일/ 예수, 마리아, 요셉의 성가정 축일 해설:이중섭(청주교구 감곡천주교회 주임 신부) 강론:김한기(원주교구 사목국장·신부) 12월 7일:대림 제2주일 쫤`제1독서`/`바룩 5,1-`9 바룩은 기원전 6세기의 인물로 예레미야의 비서였다. 그러나 바룩서는 바룩이 직접 썼다기보...
공동체 토착화 논의의 종합과 전망   1997년 11월호 (제 226호)
제48회 토착화 연구 발표회·공동체<14> 공동체관의 토착화 연구 종합과 전망 주 제:공동체관의 토착화 연구 종합과 전망 주제발표:심상태(한국 그리스도 사상 연구소 소장·신부) 약정토론:김웅태(가톨릭대학교 교수·신부) 정월기(서울대교구 평신도 사목국 차장·신부) 사 회:조광 (고려대학교 교수·한국사) 일 시:199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