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창조자와 피조물의 변증법   1998년 10월호 (제 237호)
지난 호에서 우리는 창조성의 의미와 문화적 맥락에서의 가치를 살펴보았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창조성은 문화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므로 그 중요성은 새삼 강조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문화에 대한 담론이 단순히 가시적 문화 현상에 머물지 않고 인간 이해의 지평을 넓혀가는 방법 가운데 하나로 본다면, 인간의 창조 행위의...
헌법, 법철학, 신학의 관점에서 본 양심수 사면   1998년 10월호 (제 237호)
1. 서설 ─ “아직도 우리 나라에 양심수가 수백 명 수감되어 있다.” ─ “우리 나라에는 양심수가 없다. 실정법을 위반한 범죄자만이 수감되어 있다.” ─ “인간의 존엄성과 양심의 자유를 위해 양심수는 전원 석방되어야 한다.” ─ “그들이 소위 양심수라는 이유로 전원 석방된다면, 국가 및 사회 질서가 붕괴된다.” 현재 우리들은 ...
성찬례의 마침 예식 중 파견의 의미   1998년 10월호 (제 237호)
머리글1998년 7월 8일자 「로세르바토레 로마노」 교황청 신문에는 현 교황님의 교서인 ‘주님의 날’이 장문으로 게재되었다. 신문 용지의 절반 크기로 12면이나 되는 분량이니 대단히 많은 양이다. 교황님은 주일의 의미를 올바로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하신다. 대충 그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주일은 창조주이신 하느님의 창조 위업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