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파스카는 전화위복의 신비   1998년 6월호 (제 233호)
IMF의 메시지 우리는 ‘시대’란 말을 함부로 쓰지 않고 엄격히 가려서 쓴다. 가령 지진, 홍수, 한발 따위 천재지변에는 그것을 붙이지 않고 일제 시대, 후진국 시대, 독재 시대 등과 같이 일정한 기간 오래 지속된 것에만 붙여서 쓴다. 그런데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IMF에는 시대라는 그 꼬리가 붙어있다. 그 지배 범위는 온 나라와 국민...
한국의 경제 위기와 교회의 역할   1998년 6월호 (제 233호)
여기에서 IMF의 개입과 관련된 한국의 ‘경제 위기’를 전문적이고 기술적인 경제적 관점이 아니라 경제 사회적인 관점에서 보고자 한다. ‘교회의 역할’은 교회가 단독으로 사회를 위해 무엇을 일방적으로 해야 할 것이냐는 관점이 아니라 경제 위기의 현실을 그리스도교적 관점에서 분석 평가해, 같은 국민들인 그리스도인들이 다른 ...
영원한 현재   1998년 6월호 (제 233호)
이현로(청주교구 관리국장·신부) “늘 하시던 대로”(루가 4,16) 뜬금없이 ‘늘 하시던 대로’란 구절로 시작하는 게 이상해 보일지 모르나, 이 구절을 자주 머리에 떠올리는 터라 기회가 되면 한 번쯤 개인적인 생각을 나누고자 했다. ‘늘 하시던 대로!’ ‘늘 하시던 대로!’ 그래 늘 하던 대로 하고 살자. 어떤 꾸밈이나 수식으로 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