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불러오는 중입니다. 기다려 주십시오.
사용자 환경에 따라 처리속도 차이가 큽니다.


 
 
※ 검색결과
제4권 교회의 성화 임무   1999년 3월호 (제 242호)
제 7 장 혼인성사7. 조사 결과의 통보제1070조:혼인을 주례할 본당 사목구 주임 이 외의 다른 이가 조사를 시행하였으면 그 결과를 되도록 빨리 공증된 문서로 그 본당 사목구 주임에게 통지하여야 한다.해 설(1) 혼인 전 조사의 시행자유효하고 적법한 혼인을 맺도록 하기 위하여는 혼인을 주례할 사제가 혼인 전 조사를 하여야 한다. ...
주일의 말씀   1999년 3월호 (제 242호)
예수 부활 대축일/부활 제2주일/부활 제3주일/부활 제4주일4월 4일:예수 부활 대축일친애하는 형제 자매 여러분!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셨습니다, 알렐루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기쁨이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충만하기를 진심으로 바라 마지않습니다. 우리가 기뻐하는 것은 예수님께서 당신의 목표에 이르시고 아버지께 돌아가셨기 때...
한국 천주교 사회 복지사   1999년 3월호 (제 242호)
1. 서론1) 문제 제기와 연구 목적교회는 지상에서 하늘 나라를 향해 순례하는 하느님 백성들의 모임이다. 이들은 하느님께서 인간을 지으시고 사랑하시고 구원해 주시리라고 믿는다. 그래서 이들은 하느님께서 다스리시는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를 바란다. 그리고 한편으로 이들은 자신들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기 위해, 또 하느님 나라...
시편 4편을 중심으로   1999년 3월호 (제 242호)
2. 본문의 문학적 이해1) 유형시편을 해석하기 위하여 그 시가 어떤 유형에 속하는지를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는 시의 유형과 그 내용이 밀접한 관계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오래 전부터 하나의 시편이 어느 유형에 속하는지 목록으로 분류하기 위한 작업이 시도되어 왔다. 19세기 초반 궁켈(H. Gunkel)이 분류한 시편의 유형은1) ...
사회 생활과 회개   1999년 3월호 (제 242호)
이번 달에는 회개를 사회 생활과 관계하여 생각해 보고자 한다. 우리는 혼자서 살 수 없다. 서로 의지하며, 서로 돕고 도움 받으며 살게 된다. 그러다 보니 좋은 일도 많지만 때로는 눈살을 찌푸리는 일도 생긴다. 그러기에 우리는 사회적 차원에서 무엇에 대하여 반성하고 회개할 것인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우선 내가 이 사회 안에 살...
창조 신앙과 자연 이해   1999년 3월호 (제 242호)
생태학과 신학적 연관성이 가장 잘 연결되는 주제가 창조론이다. 왜냐하면 이 두 주제는 공통적으로 땅과 그 안에 사는 다양한 생명 현상을 이야기하기 때문이다. 창세기는 두 주제를 기술하고 있는데, 하나는 어떻게 세상이 창조되었느냐이고 또 다른 하나는 어떻게 신과 인간이 관계를 맺고 있느냐이다. 전통적으로 성서학자들은, 유다...
교회의 혼인 교육을 위한 서론   1999년 3월호 (제 242호)
오늘날 ‘혼인’이란 그리 명확한 것이 아니다. 화려한 시장의 논리와 급격한 사회 변동에 따른 가치관의 혼란 등으로 우리는 이미 그것을 체험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혼인 준비는 단순한 ‘혼수품 준비’로 한정되고, ‘인격의 친교’(communio personarum)가 아니라 ‘혼수의 물물교환’이 혼인의 중대사로 인식되는 경우도 있다. 국...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   1999년 3월호 (제 242호)
사목자료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 (http://www.stpaulchong.org) 노희성(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행정실 과장) 인터넷의 본 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의 교포 교회에서는 어떻게 홈페이지를 꾸며 놓았을까? 십여 곳을 방문한 다음, 이 안내인의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로 일리노이 주 시카고 대교구의 ‘성 정하상 바오로 성당’의 홈...
칼 바르트와 토마스 머튼   1999년 3월호 (제 242호)
사목자료 칼 바르트와 토마스 머튼 토마스 M. 킹(예수회) 칼 바르트와 토마스 머튼의 공통점 1968년 12월 11일자 「뉴욕 타임즈」에 두 사람의 사망 기사가 실렸다. 한 사람은 하루 전인 12월 10일, 82세의 나이로 스위스에서 사망한 개신교 신학자 칼 바르트(Karl Barth, 1886-1968년)였고, 다른 한 사람은 같은 날 53세의 나이로 ...
서울의 성지와 사적지   1999년 3월호 (제 242호)
성지1)나 사적지 순례는 전통을 되찾는 일, 곧 ‘고유한 전통의 회복’ 또는 ‘우리 것의 자리 매김’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그것은 신앙 선조들이 자발적으로 순교자의 모범을 따르던 영성(spirituality)의 전통을 잇는 것이며, 서적이나 누구의 가르침을 통해서가 아니라 순례하는 가운데 복음의 위대함과 아름다움과 진리를 깨닫는 ...
   1